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추천하는 영화 유튜브 채널. 입담꾼 장항준 감독의 씨네마운틴 본문

세상 모든 리뷰/영화창고

추천하는 영화 유튜브 채널. 입담꾼 장항준 감독의 씨네마운틴

썬도그 2020. 11. 9. 23:56
반응형

영화 이야기를 하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날 정도로 영화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듣기 좋아합니다. 영화 관련 책도 많이 읽어보고 검색도 하면서 영화에 대한 정보를 얻고 있습니다. 요즘은 온갖 정보가 유튜브에 다 몰려 있습니다. 블로거이지만 정보의 양과 질이 유튜브가 더 좋다고 할 정도로 유튜브는 정말 많은 정보들이 모이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전문가들이 전문성을 무장해서 재미와 정보를 동시에 제공해서 유튜브의 인기를 하늘을 뚫고 올라갈 기세입니다. 이런 흐름은 당분간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에 푹 빠진 유튜브 채널은 양봉업을 하는 프응 님이 운영하는 프응 채널과 이게 유튜브 채널인지 TV 다큐멘터리인지 모를 정도의 엄청난 새 관련 영상과 지식으로 무장한 '새덕후 Korean Birder'의 채널을 즐겨보고 있습니다. 콘텐츠 질과 양을 따지면 블로그가 유튜브를 따라갈 수 없다고 생각될 정도로 프로들과 아마추어들이 유튜브로 몰려가고 있네요. 

이렇게 유튜브가 다양한 콘텐츠와 뛰어난 콘텐츠로 무장할 수 있었던 건 잘 만든 만큼의 수익을 제공하는 수익셰어 기능이 뛰어나기 때문이겠죠. 이런 모습을 지켜보던 네이버는 인플루언서 제도를 만들어서 우리도 수익 많이 챙겨줄테니 여기서 놀라고 꼬시고 있지만 유튜브 수익에 비하면 큰 차이가 납니다. 그나마의 수익도 인플루언서 배지를 단 블로거들 위주로 돌아가기에 인플루언서가 아닌 블로거들은 네이버 블로그나 티스토리에 투자하느니 그 정성을 유튜브에 투자하고 있는 분들도 늘고 있습니다. 

독특한 주제와 전문성 또는 말 재미가 좋은 분들은 유튜브에서 쉽게 성공할 수 있습니다. 반면 블로그는 점점 그게 쉽지 않아지고 있네요. 좋은 유튜브 채널들이 참 많습니다. 나만 알기엔 아까운 채널들은 제 블로그에서 가끔씩 소개할 생각입니다. 

한국 영화감독 중 최고의 입담꾼 장항준 감독

출처 : 유튜브 채널 VIVO TV

보통 영화 감독을 좋아하는 과정은 어떤 영화를 너무 재미있고 감동스럽게 보고 난 후 가만있어봐~ 이 감독 누구야라고 검색을 통해서 봅니다. 이후 그 감독이 만드는 영화는 믿고 보게 됩니다. 너무 잘 만든 영화는 감독의 이전 작품들을 찾아보면서 그 감독의 세계에 푹 빠집니다.

그러나 이 영화 감독은 다릅니다. 이 감독이 만든 영화도 꽤 좋긴 하지만 영화보다 영화감독 자체에 푹 빠졌습니다. 바로 '장항준'감독입니다. 장항준 감독은 감독 시절 이전부터 잘 알고 있었습니다. 1990년대 중반 군대에서 매주 일요일 오전에 했던 SBS의 인기 예능 프로그램인 '좋은 친구들'의 한 꼭지인 '황당 인터뷰'에서 처음 봤습니다. 당시 SBS 개그맨이나 예능은 서울예대 출신의 출연자가 꽤 많았습니다. 장항준 감독은 개그맨은 아니었고 시나리오 작가 지망생인데 신기하게도 이 예능에 출연했습니다. 

youtu.be/GvyOhyWQWqo

역시 유튜브네요. 관련 영상이 올라와 있습니다. 이 당시 장항준 감독이 진행한 '황당인터뷰'는 진지한 표정으로 황당한 질문을 하고 그 황당한 질문에 진지하게 대답하는 모습에서 빅재미를 줬습니다. 이후 방송작가 일을 하다가 영화 시나리오로 영화계에 발을 들여놓습니다. 그 영화가 바로 1996년 개봉해서 큰 인기를 끈 '박봉곤 가출사건'입니다. 이 영화는 심혜진이 주연을 하고 최지우의 영화 데뷔작이기도 합니다. 이 영화의 시나리오로 장항준 감독은 시나리오 관련상을 받아서 영화계에서도 입지를 다집니다. 

장항준 감독은 2002년 개봉한 '라이터를 켜라'로 입봉을 합니다. 이 영화에 대한 개인적인 일화가 있는데 이 2001년인가 부산 출장을 갔다가 야간 기차를 타고 서울로 올라왔는데 그 야간 새마을호 기차를 기다리는데 영화 촬영을 하고 있더라고요. 전경들이 있었는데 이 영화가 '라이터를 켜라'였습니다. 지금봐도 이 '라이터를 켜라'는 아주 재미있는 영화입니다. 

이 영화는 윤종신이 O.S.T에 참여했습니다. 좀 뜬금없을 수 있지만 윤종신과 장항준 감독은 절친입니다. 90년대에 한 라디오 프로그램의 방송 작가인 장항준과 DJ 윤종신이 인연을 맺고 장항준 감독이 어려울 때 윤종신 집에서 살 정도로 두 사람은 친구 이상으로 지냈고 그 우정은 지금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제가 이 이야기를 왜 하냐면 장항준 감독을 알게 된 이유가 여기서부터 시작됩니다. 

'라이터를 켜라'를 재미있게 봤지만 장항준 감독에게는 관심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2003년 경에 MBC FM 두시의 데이트 윤종신의 한 꼭지에 '장항준의 어수선한 영화 이야기'를 들으면서 푹 빠졌고 지금까지 팬으로 남아 있습니다. 

youtu.be/6yXBPvMVNMk

혹시나 하고 검색을 해보니 이 방송도 유튜브에 있습니다. 이러니 유튜브에서 정보 찾고 재미 찾고 나오질 않죠.  '장항준의 어수선한 영화이야기'는 너무 재미있고 푹 빠지다 보니 당시 외근직이었던 저는 이 방송을 다 들을 때까지 차에서 나오지 않을 정도였습니다. 재미와 정보를 다 제공하는 장항준 감독의 현란한 말솜씨에 푹 빠졌고 이 방송을 영구 소장하고 싶었지만 방송국들이 그렇게 콘텐츠 관리를 잘하는 것이 아닙니다. 오래된 영상물은 업로드 하지만 라디오 방송은 올리지 않더라고요. 

유명한 라디오의 과거 방송 콘텐츠를 광고 붙여서 유튜브에 올리면 많은 사람들이 듣고 광고 수익도 올릴 수 있을 텐데 안 하더라고요. 이 방송을 기억하는 사람들이 꽤 있더라고요. 이런 유쾌한 라디오 방송이 또 나왔으면 했지만 지금까지 보지 못했습니다. 

이후 장항준 감독은 한 동안 안 보이다가 2010년 '위기일발 풍년빌라'의 시나리오를 아내인 김은희 작가와 함께 씁니다. 이후 아내 김은희 작가가 시나리오를 쓴 SBS의 '싸인'에서 연출을 합니다. 이때부터 아내 덕을 보기 시작합니다. 2012년 전문 드라마인 '유령'으로 빅히트를 친 김은희 작가는 '시그널'로 대박을 치고 지금은 넷플 드라마 '킹덤'으로 한국 톱클래스 시나리오 작가가 됩니다. 

장항준 감독은 이후에 '드라마의 제왕'의 시나리오를 쓰고 다양한 영화의 각색과 각본을 씁니다. 2017년 다시 영화감독으로 돌아오는데 그 영화가 바로 <기억의 밤>입니다. 이 영화는 코미디 영화 장인인 줄 알았던 장항준 감독이 스릴러 영화도 잘 쓰고 만든다는 것을 알려준 영화입니다. 영화는 대박은 나지 않고 손익분기점만 넘겼지만 그럼에도 꽤 볼만했습니다. 2018년에는 KBS 쿨 FM의 '장항준 김진수의 미스터 라디오'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특유의 입담으로 매일 같이 오후 4시가 되면 웃음을 줬던 장항준 감독. 영화 만든다고 방송을 그만두고 다시 돌아온다고 했는데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이 방송을 얼마나 열심히 들었는지 2018년 12월 31일 방송을 남산 타워 광장에서 했는데 이걸 보러 갔었습니다. 

현재는 아내 덕을 많이 본다면서 좋아하는 장항준 감독이 2003년 윤종신의 두시의 데이트에서 진행했던 '장항준의 어수선한 영화이야기'가 유튜브에서 다시 부활했습니다. 

장항준 송은이의 유튜브 채널 '씨네마운틴'

www.youtube.com/c/VIVOTVchannel/featured (VIVO TV 유튜브 채널)

송은이와 장항준 감독은 서울예대 출신으로 장항준 감독이 선배고 송은이가 후배입니다. 두 사람은 친한 선후배입니다. 영화감독 중 최고의 입담을 자랑하는 장항준 감독을 송은이 대표가 잡았습니다. 잘 아시겠지만 송은이는 여자 개그맨들을 매니지먼트를 하는 연예기획사 대표입니다. 셀럽파이브라는 걸그룹과 김신영의 부캐인 '다비 이모'를 기획하는 등 이 분야에서 큰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장항준 감독은 JTBC의 방구석 1열 같은 조금 진지한 영화 프로그램과는 어울리지 않습니다. 장항준 감독이 이야기를 많이 하는 이런 토크 프로그램을 아주 잘합니다. 이걸 알아본 장항준 감독을 후배 송은이가 잡고 유튜브에 '씨네마운틴'이라는 채널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지난 10월 론칭했는데 몇 편 보고  '장항준의 어수선한 영화이야기'가 떠오르네요.

youtu.be/WqK_FT--aDg 

몇 편 보니 유튜브 채널에 올라오는 '씨네마운틴'은 하이라이트만 담은 방송이고 전체 방송은 팟빵 같은 팟 캐스트에 격주로 월요일에 1시간 짜리 방송이 올라오네요. 

팟빵과 팟티에서는 1시간 짜리 방송이 나오고 이중에서 재미있는 부분만 유튜브에서 소개하고 있습니다. 들어보면 영화 지식도 늘고 정보도 얻으면서 장항준 감독 특유의 유머 넘치는 입담이 참 재미있습니다. 언제까지 할 지 모르겠지만 앞으로도 꾸준히 해주었으면 하네요. 요즘은 개그맨 못지 않게 웃긴다면서 여러 라디오 방송에서 많이 초청할 정도로 장항준 감독이 여러 매체에서 볼 수 있네요.

반응형
그리드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