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야속하게도 서울에 벚꽃이 만개할 때 비가 오네요. 그나마 지난 일요일은 날이 너무 좋았습니다. 어제인 월요일은 더 좋았습니다. 지난 일요일 집근처 안양천으로 벚꽃놀이를 갔습니다. 

금천구는 금천구청역에서 가산디지털단지역까지 이어지는 2차선 차로변에 있는 벚꽃 가로수길이 유명합니다. 이 길을 '벚꽃십리길'이라고 합니다. 그러나 최근에 대단지 아파트가 생기면서 거대하고 아름다운 벚나무를 전기톱으로 잘라버리고 앙상하고 껑충하고 볼품없는 벚나무를 심었습니다. 볼품도 없지만 벚나무들이 많이 말라죽어서 더 초라해졌습니다. 매년 벚꽃축제를 하는 금천구청이 관리를 참 못하기도 하지만 개발로 인해 옛 벚꽃길 명성이 많이 퇴색되었습니다. 


최근에는 또 다른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올라가고 있습니다. 아파트 공사 가림막을 세우기 위해서 벚나무 가지를 마구 잘라내더군요. 뽑아 버리지 않는 것에 감사해야 할까요? 이런식으로 개발을 하다 보니 금천구의 그 유명한 '벚꽃십리길'은 예전만 못하게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올해는 개나리와 벚꽃을 동시에 볼 수 있는 해가 되었습니다. 최근 몇년 간은 이렇게 개나리와 벚꽃이 동시에 개화하는 해가 많아졌네요. 

그럼에도 벚꽃십리길 중에서 독산역에서 가산디지털단지 가는 길은 그나마 볼만합니다. 벚꽃십리길이 아닌 벚꽃오리길이 되었고 이마저도 독산동 우시장 일대가 도시재생개발로 인해 새로운 건물이 올라가면서 벚나무들이 더 초라해지고 있습니다.


금천구 벚꽃십리길은 조명도 설치하고 한 때는 정말 멋진 길이었는데 지금은 초라해서 추천하기가 어렵습니다. 대신 근처에 더 좋은 벚꽃길이 있습니다. 바로 안양천 벚꽃길입니다. 

이 안양천 벚꽃길은 안양천 둔치에 가득한 봄꽃나무와 벚나무들이 가득합니다. 안양천은 접근성이 떨어지는 것이 조금 아쉽지만 1호선 독산역에서 2번 출구로 나온 후 금천교를 타고 올라가다가 내려오면 바로 안양천을 만날 수 있습니다. 1호선 가산디지털단지역도 좋긴 하지만 역에서 한 참 걸어야 하기에 비추천입니다. 독산역 2번 출구 기억하세요. 


안양천 둔치는 각종 봄꽃이 가득폈습니다. 이 안양천 둔치 길은 강 옆에는 자전거 전용도로 둔치 위쪽에는 산책로로 바뀌었습니다. 예전엔 이 구분이 없어서 사고도 꽤 났었어요. 산책로는 강 옆에 또 하나 생겨서 산책길이 더 늘어났습니다. 접근성이 좋지 않아서 그렇지 근처 사는 분들이 운동하러 많이 나오는 곳입니다. 


안양천 벚꽃길은 독산역 인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됩니다. 올해도 개나리와 벚꽃을 함께 볼 수 있네요. 


금천구쪽 안양천 벚꽃길은 포장도로입니다. 따라서 걸어도 흙먼지가 일어나지 않아서 쾌적합니다. 게다가 잡상인도 없습니다. 따라서 음료나 먹을 것을 미리 사야 합니다. 근처에 편의점이 없습니다.

안양천이 좋은 이유는 벚꽃 터널 때문입니다. 아주 거대한 벚나무들은 아니지만 길 양쪽에 있는 벚나무가 벚꽃 터널을 만듭니다. 

게다가 아름답고 풍성한 벚나무도 많습니다. 


지난 일요일에는 벚꽃이 만개하지는 않았고 약 90% 정도 개화를 했습니다. 이번 주 초가 만개할텐데 안타깝게도 오늘은 흐리고 내일은 비소식이 있네요. 


안양천 벚꽃 중에는 수양 벚꽃도 있습니다. 치렁치렁 머리카락을 떨구는 수양 벚꽃도 참 아름답습니다. 아쉽게도 이 수양벚꽃 가지를 금천구청에서 잘라버렸네요. 좀 더 치렁치렁하면 좋은데 관리 때문인지 잘라 버렸습니다. 



연분홍 벚꽃들도 가끔 만날 수 있습니다. 


여름에는 천연 에어콘이 부는 다리 밑입니다. 이 다리 밑에서 섹서폰을 부는 할아버지가 있네요. 지난 주말은 정말 따뜻한 봄날이었어요. 1년 내내 이런 날만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미세먼지에 춥고 덥고 야외활동하기 좋은 날은 며칠 되지 않네요. 

안양천 벚꽃터널은 모든 곳이 다 풍성하지는 않습니다. 위 사진처럼 듬성듬성한 곳도 있습니다. 가산디지털단지 쪽으로 가면 점점 더 풍성해집니다. 



반대편인 광명시 안양천 벚꽃길도 아주 탐스럽습니다. 


개나리와 벚꽃이 봄꽃 화음을 내고 있네요. 


가산디지털단지쪽에 풍성한 벚꽃터널을 만날 수 있습니다. 


안양천에는 돗자리 깔고 봄날을 즐기는 커플도 보이네요. 한국도 이런 풍경이 흔해야 하는데 1년 내내 미세먼지 때문에 나갈 수가 없어요. 

자전거 길도 있어서 자전거 타고 지나가는 분들도 많았습니다.


예년과 달라진 점이 있다면 연두색 바퀴 휠이 달린 서울시 공유자전거 따릉이를 타고 다니는 분들도 많았습니다. 따릉이는 서울 전역에 설치되어 있어서 근거리를 이동하거나 자전거를 타고 동네 구경할 때 좋습니다. 


안양천 벚꽃길은 2가지 버전이 있습니다. 금천구쪽 포장길과 광명시 쪽 비포장길입니다. 양쪽을 건너갈 수 있는 다리와 돌다리가 있습니다. 돌다리는 신의 한수입니다. 돌다리를 걷너는 스릴도 있지만 건너가면서 봄의 소리를 담고 수다스럽게 지나가는 냇물 소리도 들을 수 있습니다. 


광명시쪽은 길의 폭이 더 좁습니다. 여기에 흙길이라서 다정다감합니다. 단점은 흙먼지가 날리는 것이 단점입니다. 그래도 이런 흙냄새 맡기도 요즘 어렵죠. 

유모차 끌고 나온 분들 정말 많았습니다. 벚나무들이 크고 낮아서 사진 찍기에도 아주 좋습니다. 


금천구 쪽과 달리 목련도 있고 


다양한 봄 꽃을 더 많이 만날 수 있습니다. 금천구 족도 원래는 수종이 더 다양했고 둔치 비탈에도 봄꽃 나무들이 좀 있었는데 이걸 싹다 잘라버렸더라고요. 여러모로 금천구청의 관리가 아쉽기만 합니다. 

벚나무 중에는 이렇게 큰 상처를 입은 벚나무도 가끔 보였습니다. 병들거나 가뭄 때문에 죽어가는 나무를 잘라줬나 보네요. 막대기 같은 벚나무도 봄이라는 에너지를 얻어서 힘차게 가지를 내 뿜어내네요. 

운치는 광명시 안양천 벚꽃길이 더 좋습니다. 시골길 느낌입니다. 하지만 흙먼지가 문제인데 곳곳에 흙먼지 털이기가 있어서 몸에 묻은 흙먼지를 털 수 있습니다. 

매일 라디오를 끼고 살고 있는데 라디오 사연  중에 안양천 벚꽃길 갔다왔다는 사연이 참 많네요. 그만큼 안양천 벚꽃길이 인기가 많아요. 윤중로가 벚나무가 더 많고 행사도 더 많지만 걷고 즐기기에는 안양천이 더 좋습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구현모 2019.04.09 14: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광천이나 홍제천쪽 연희숲속쉼터 벚꽃도 아주 좋아요! https://blog.naver.com/g_ny/220995109120

  2. Favicon of https://ipad.pe.kr BlogIcon 장대군 2019.04.09 14: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리와 일산은 아직 벚꽃구경이 어렵네요. 이렇게 사진으로, 글로 구경을 하니 좋습니다. ^^

  3. Favicon of https://datafile.tistory.com BlogIcon 신기한별 2019.04.09 1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요일과 월요일이 날씨가 좋았던 것 같습니다.. 화요일부터 날씨가 흐리기만 하더니 결국 비가 내리네요 ㅠㅠ

    이러다 벚꽃 반정도 떨어지는거 아닌가 걱정되네요

  4. Favicon of https://findjun.tistory.com BlogIcon IT박연구원 2019.04.09 2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아주 좋은 구경 하고 갑니다.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