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즘 현금 많이 가지고 다니는 사람 별로 없죠. 집에도 현금이 많지 않고요. 
도둑들은 이런 이유로 카드를 달라고 하고 비밀번호를 알아낸뒤에  마스크와 모자라는 필수장비를 두르고 ATM기기 앞에서 현금을 인출합니다.  이게 가능한 이유는 현금인출기는 단순해서  카드와 비밀번호만 알아내면 돈을 인출 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앞으로는 좀 더 철저한 본인인증 과정이 생길지도 모르겠네요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러시아 최대 상업은행인  Sberbank Rossii가 사기와 범죄등을 방지하기 위해 ATM기기에 거짓말 탐지기를 설치하고 테스트 하고 있다고 합니다.

이 새로운 ATM기기는 얼굴인식은 물론 지문인식, 여권검사도 할수 있으며 음성분석 소프트웨어까지 통합으로 설치되어
인출자가 질문에 성실하게 답변하지 않으면 ATM 스스로가 인출을 거부할 수도 있습니다.

이 음성분석 소프트웨어는  소련  국가 보안위원회인 KGB의 후속기관인 FSB(러시아 연방 보안국)등을 주 거래처로 하는 언어 기술센터라는 회사가 개발했습니다.  이 ATM은 음성분석을 통해서  인출자가 거짓말을 하는지 안하는지에 대한 테스트를 합니다. 

이 분석시스템중 일부는 러시아 정부가 보관하고 있는  심문받을 때의 사람의 목소리를 녹음한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했다고 하네요.  얼마나 인식률이 좋을까요. 인식율 안좋으면 오히려 은행에 크레임이 많이 걸리곘는데요.  

현재 테스트중인 신형ATM기기에는 카메라를 통해서 얼굴인식을 하면  ATM기기가 밝게 인사를 하고  얼굴이 기록되지 않는 사람에게는 Hello라는 인삿말을 보여줍니다.   

아직 상용화는 미정입니다.
러시아의 개인정보 보호헙에는  기업이 고객의 음성정보를 데이터베이스 화해서 보관하지 말라는 조항이 있기 때문에
사용자의 개인 신용 카드에 탑재된 칩에 음성을 녹음하고 그 녹음 목소리와 실제 목소리가 다르면 인출거부를 할 수 있게 할 예정입니다.

이 음성분석시스템은  러시아 국영철도 고객센터에도 도입되고 있는데 전화를 걸어 온 고객의 목소리를 컴퓨터가 판단해서 빨강, 노랑, 녹색, 파랑등의 색으로 고객의 분노게이지를 측정하여  빨간색으로 램프에 불이 들어오면 적절한 신속대응팀이 전화를 받는다고 하네요

KT가 도입하면 아주좋겠네요.
가끔 고객이 화가 났는지 안났는지  잘 모른상태에서 전화돌리기만 하다가 새로 전화를 받은 사람에게 막 쏘아 부치면 그 상담원 황당하겠죠.  그러니 한번 전화를 걸면 전화를 돌리지 말고 전화를 주겠다고 하는 식으로 일처리를 해야죠.
KT가 그런것을 너무 못합니다. 고객응대만 잘해도 KT 욕할것은 반이상 줄어들텐데 아쉽네요

하지만 이 시스템도 100% 신뢰성이 있는 기술은 아니기에 어디까지나 보안책으로 사용해야할 듯 합니다.
저게 실제로 상용화되어서 나온다면 강도가 카드 달라고 하면 그냥 줘버리는게 낫겠네요.  그리고 천상 돈 찾을려면  인질을 데리고 은행에 가야 할테고요. 
 

출처 : 뉴욕타임즈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hscity.net BlogIcon 화사함 2011.06.13 17: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이젠 카드를 줘도 은행에 인질로 끌려가야 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