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빛의 3원색은  빨강, 녹색,파랑입니다.   이 3가지 색을 합치면 하얀빛이 되죠. TV를 닦다가  우연히 보게된 무지개빛을 들여다 보니
물기에 커진 TV입자들이 보이더군요. TV를 가까이서 보면  빨강,녹색,파란색의 소자가 보입니다
TV가 브라운관이건 LCD이건  이 원칙은 변하지 않고 있습니다.

그런데 일본 샤프가 이 원칙을 깨고   4원색을  넣은 3D LCD 디스플레이를 개발했습니다.

이 4원색 기술은  3원색인 빨,녹,파에 노란색이 더 들어갔습니다.
4원색은 3원색보다 1.8배 밝으며  크로스톡(Crosstalk)이 적기 때문에  3D TV에 최적이라고 합니다.
크로스톡은  화면 번짐같이  다른 픽셀에 영향을 주는 현상입니다.

얼마나 다를까요?  한국의 WIS(월드 아이티 쇼)에서 만나 보고 싶습니다.

출처 http://www.sharp.co.jp/corporate/news/100412-a.html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engagestory.com/tt BlogIcon 인게이지 2010.04.14 04: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4원색 LCD라니 과거 4색 프린터가 등장했던 그건가요
    그럼 이제 경쟁사에서 6원색 LCD를 내놓을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