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영화 달콤한 인생의 드라마 버젼 같은 아이리스 본문

삶/세상에대한 단소리

영화 달콤한 인생의 드라마 버젼 같은 아이리스

썬도그 2009. 10. 15. 21:35
영화 놈놈놈으로 유명한 김지운 감독은  여러장르를 섭렵하는 포식성이 좋은 감독입니다.
장화,홍련이라는 공포물과  조용한 가족의 코믹잔혹극 반칙왕의 블랙코메디  그리고  홍콩느와르 같았던  달콤한인생 그리고 느닷없이 서부영화를 들고 나오기도 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김지운 감독의 영화중에 가장 강력했던 영화는 달콤한 인생이었습니다.  영상적인 실험도 좋았고  마지막 총격씬은 짧으면서도 그 화약냄새 진동하는  미장센은  참 좋더군요. 

흥행에는 크게 성공하지는 못했습니다. 그러나 이 영화  해외 감독들이 많이 봤나 봅니다.
이병헌이  지.아이.조에 캐스팅된것은 바로  영화 달콤한 인생때문입니다.  달콤한 인생은  조직의 보스에 충성하던  이병헌이 사랑때문에 갈데까지 가는  내용을 다룬 영화죠.  


잔잔한 호수가에 돌맹이 하나가 큰 파문을 일으키듯 별거 아닐수 있었던 일이  치킨게임으로 변하게 되죠
결코 꿔서는 안되는 꿈을 잠시 꿨던 죄로 이병헌은  조직에서 제거당하게 되고  그 복수극을 다룹니다.

어제 200억 대작드라마 아이리스를 보면서  이 드라마가  영화 달콤한 인생에 영감을 받아 만든 드라마가 아닐까 생각이 많이 드네요
먼저 이 영화의 주인공은 이병헌입니다.  정준호나  CF퀸인 김태희, 김승우,김소연, 빅뱅의 탑까지 모두  다른 드라마의 주인공감이긴 하지만 이 아이리스에서는  이병헌에 비한다면 깜냥이 작습니다.

이병헌이 총을 든 모습은  최근들어서 많이 볼 수 있는데  근육질 몸에서  날렵한 권총을 든 모습은 영화 놈놈놈과 오늘 개봉한 나는 비와 함께 간다 그리고  드라마 아이리스에서 볼 수 있습니다. 슈트를 입고 권총을 든 이병헌의 모습은  같은 남자가 봐도 반할만한 모습입니다.

그러나 기대가 많아서 였는지 어제의 초반 총격씬과 추격씬은  헛웃음만 연발하게 하더군요.  너무 점프컷이 많아서 4컷 만화를 보는듯 했습니다. 또한 너무 현실성 없게  오버하는 액션도 많았구요. 그래도  후반부는 좀 매력적인 요소도 많은 드라마더군요.

이 아이리스는 첩보원과 킬러가 혼재되는  첩보드라마입니다.  총격액션이 많은데  영화 달콤한 인생과 비슷한 모습입니다.
뭐 장르가 비슷하다고 할수 있죠. 하지만 세세적인 모습은 분명 많이 다릅니다. 

그러나  이 킬러역은  참 두 영화와 드라마가 비슷하네요.  달콤한 인생에서  킬러로 나온  에릭은  대사가 거의 없었습니다. 연기를 막 배우는 단계라서 그런것이라고 하던데  인상깊은 역을 했죠.  드라마 아이리스에도  가수출신의 연기자인 빅뱅의 탑이 출연합니다.
첫 드라마 출연이죠2007년경 KBS 드라마 "아이엠샘"에서 탑(본명 최승현)이 '채무신' 역할로 나온 적이 있습니다 
(댓글로 틀린내용 지적해주셨네요)
이 탑도  에릭과 비슷하게 킬러 역활입니다.  뭐 탑이 연기하는 빅이라는 배역을 보지 못했지만 대사가 거의 없을듯 합니다. 킬러치고 수다쟁이는 없으니까요. 




거기에 아이리스 첫장면에서  공교로운건지는 모르겠지만  달콤한 인생에서  이병헌의 보스로 나온  김영철이 나오는 것입니다.그것도 하얀 머리를 하구요.  거기에  영화 초반  이병헌이 도와달라고  S.O.S요청을 했지만 가차없이 요원수칙을 따르라는 냉혹한 모습도 보여주었고요.   드라마 내용을 모르겠지만 혹시  이병헌이 이 비밀기관의 상사인  김영철에게 이병헌이 복수하는 내용은 아닐까 하는 조심스런 진단도 해봅니다(그랬다면  좀 실망스럽습니지만)


영화 달콤한 인생과 드라마 아이리스는  여러모로  이미지가 겹치는것이 많네요.
시청률 대박은 이미 따놓은 당상인듯 하지만 어제와 같이  허접스러운 총격 추격씬을 보여준다면  백만안티가 후원하는 드라마가 될것이며
김태희는 또 다시 CF퀸으로써 왕관을 내려놓지 못할 것 입니다.

덧붙임 ; 오늘 2회를 보니  본아이덴티티의 본씨리즈가 주된 줄거리가 될듯하네요. 기억상실이라 ㅎㅎ
5 Comments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pastelgrim.com/ BlogIcon 파스텔그림 2009.10.16 11:04 저와 같은 생각을 하셨네요.
    어제 추격신은 정말 너무 현실성 없이 그저 웃기기만 하더군요.
    긴박감도 없고,허접스러운...


    그나마 드라마 내용 전개가 빨라 재밌게 보고 있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ilverlion.textcube.com BlogIcon 은사자건후 2009.10.16 12:03 안녕하세요
    좋은 글들 많이 보고 있습니다.
    이번 포스팅 내용도 공감가는 부분이 많네요^^
    그런데 중간쯤에 빅뱅의 탑이 드라마 첫출연이라고 하신 부분이 잘못이 있어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정확히 언제인지는 잘 기억나지 않습니다만 2007년경 KBS 드라마 "아이엠샘"에서 탑(본명 최승현)이
    '채무신' 역할로 나온 적이 있습니다. 비중있는 조연이었던 것 같은데, 여튼 그래서 아이리스가 첫 작품은 아닌거죠.
    그럼, 앞으로도 좋은 글들 많이 올려주시기 기대하면서 댓글 마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10.16 12:19 신고 지적 감사합니다. 제가 몰랐던 내용이군요. 글은 수정할께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www.nanjang.go.kr BlogIcon 문화메타블로그 난장 2009.10.22 14:44 안녕하세요!
    문화메타블로그 난장의 운영자입니다.
    다름이 아니라, 저희가 문화메타블로그의 글들 중
    우수한 포스팅을 모아 오픈캐스트를 발행하고 있습니다 :)
    썬도그님의 글이 우수하여 문화메타블로그 난장 오픈캐스트
    http://opencast.naver.com/NJ555 에 실었습니다.
    우수한 포스팅을 난장에 제공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링크는 블로그로 바로 걸리기 때문에, 트래픽은 바로 이곳으로
    연결됩니다.
    구독하시면, 추후 난장의 좋은 포스팅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난장에 관심 가져 주셔서 감사합니다.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naver.com/funwh BlogIcon 김우현 2010.01.12 16:15 달콤한 인생을 보신 분들의 대부분이 말도 안되고 우습기만 하다 라고 하시던데요..
    저는 오히려 감독의 스타일이 분명해서 흥미로웠습니다 반전도 있구요 확실히 80년대 홍콩 영화를 보는듯 했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