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너무 아름다워서 관광객의 사진 촬영을 금지한 스위스 베르귄 본문

사진정보/사진에관한글

너무 아름다워서 관광객의 사진 촬영을 금지한 스위스 베르귄

썬도그 2020. 11. 19. 11:53
반응형

우리가 어떤 관광지를 가는 이유중 하나는 거기서 인생샷이라고 부르고 싶지만 현실은 인증사진을 찍으러 가는 것도 있습니다. 사진이 너무 멋지고 아름다워서 사진만 보고 찾아간 관광지가 실망스럽게 느끼기도 합니다. 특히나 사진이 현실보다 더 예쁘게 나오는 후보정 기술이 진화하면서 사진과 실제의 괴리감은 더 커지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여전히 사진을 통한 관광객 유치 효과는 아주 높습니다. 가끔은 내가 여길 사진 찍으러 왔나 관광하러 왔나하는 현타가 오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인생샷이든 인증샷이든 사진으로 그 아름다운 관광지 풍광을 담고 이 사진은 또 다른 관광객을 불러옵니다. 

그런데 관광객들에게 풍경 사진을 찍지 못하게 하는 곳이 있습니다. 아름다운 나라하면 떠오르는 스위스의 베르귄(Bergün / Bravuogn)입니다. 

너무 아름다워서 사진 촬영을 금지한 스위스 베르귄

스위스의 베르귄  Peter Nicolaya 시장SNS에 베르귄을 촬영한 사진을 본 사람들이 저 아름다운 곳에 가고 싶지만 현실은 매일 사무실이나 근무장에서 일을 해야 하는 자신의 신세를 한탄하는 걸 걱정해서 SNS에 사진을 올리지 못하게 관광객들의 사진촬영을 금지시켰습니다. 이 법안은  2017년 시의회에서 46대 2로 통과 되었습니다. 사진을 찍으면 5 스위스 프랑(약 6천 원)의 돈을 내야 합니다. 

youtu.be/Jo3YXKqIVr8

스위스 베르귄은 전형적인 스위스 마을로 인구는 500명 밖에 안 됩니다. 그런데 좀 황당하거나 괘씸하다는 생각도 듭니다. 아름다운 것이야 인정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나 이유가 황당하죠. 자신들의 마을을 촬영한 사진만 보고 찾지 못하는 사람들을 위한 배려?라는 다소 황당한 말에 실소가 나옵니다. 

실제 이유는 사진으로만 보지 말고 두 눈을 대동해고 직접 보라고 하는 교묘한 언론플레이입니다. 이 마을 사람들의 마음씨는 아름답지 못하네요. 

그럼 마을 곳곳에서 경찰이나 마을 주민이 관광객들을 감시하면서 사진 찍나 안 찍나 감사하고 있을까요? 유튜브에 베르귄 영상도 사진도 꽤 넘치는 걸 보면 실제로 벌금을 물리는 일은 없나 봅니다. 그냥 명품 마케팅처럼 아무나 가지지 못하게 하면 더 갖고 싶어하는 욕망을 부축이는 마케팅 같네요. 

세상엔 이 베르귄 말고도 사진 촬영 금지를 한 곳들이 꽤 있습니다. 그러나 관광지 훼손이나 셀카 찍다가 사고 방지이지 여기처럼 황당한 이유는 아닙니다. 관광객들로 먹고 사는 유럽 국가가 많은데 관광객이 줄어든 코로나 사태에도 이런 마케팅을 계속 하고 있는 것도 흥미롭네요. 

이 사진촬영 금지 정책 때문인지 몰라도 다른 관광지보다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진은 많지 않네요. 

반응형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