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전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 17% 감소 본문

삶/세상에 대한 쓴소리

코로나19 영향으로 전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 17% 감소

썬도그 2020. 5. 21. 10:06

오늘 하늘이 참 맑습니다. 예년 같으면 하늘은 맑지만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되니 실내에 있거나 마스크 착용을 해야 한다는 뉴스가 많았습니다. 그로나 올해는 미세먼지 경보가 있던 적이 코로나19 사태가 터지기 전인 1,2월달에 1,2번 있었고 코로라19 사태 터진 후에 한 번도 없었습니다. 이를 두고 중국이 공장을 멈추니 하늘이 이렇게 맑은 것이라고 말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이는 중국 때문이기도 하지만 한국 자체 내의 미세먼지 발생원도 코로나19 이전보다 줄어서 중국과 한국 모두의 영향이 크다고 볼 수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우리가 활동을 덜하고 자제하니 이렇게 맑은 하늘이 계속되네요. 

코로나19 이후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 17% 감소. 2006년 수준으로 하락

한국과 중국은 그나마 공장이나 어느 정도 사회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어제는 고3이 등교를 다시 시작하는 등 일상생활 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탈리아 프랑스 등등의 유럽과 미국은 여전히 도시 봉쇄 중입니다. 중국도 일상으로 돌아가고 있지만 여전히 이전보다는 못합니다. 이렇게 인간 활동이 줄자 동물들이 도시나 마을로 내려오는 일이 발생할 정도로 인간 활동이 많이 줄었습니다. 

인간 활동이 주니 같이 주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이산화탄소입니다. 영국 연구팀에 따르면 2020년 4월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전년 대비 17%가 감소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2006년 수준이라고 하네요. 

https://www.nature.com/articles/s41558-020-0797-x

네이처 기사를 살펴보면 영국 연구팀은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 중 97%를 차지하는 69개국를 분석했습니다. 이 69개 국 중에 대부분의 나라가 봉쇄 정책을 펼쳤습니다. 한국을 빼고 스웨덴 같이 집단 면역을 시행하거나 나 몰라라 하는 나라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나라가 봉쇄 정책을 펼쳤습니다. 봉쇄 정책이 최고 절정이었을 당시 조사 대상 국가 중 89%가 집에만 머물게 하는 봉쇄 정책을 했습니다. 

연구팀은 경제 부분이 얼마나 코로나19에 영향을 받았는지 분석하고 2020년 1월부터 4월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얼마나 감소했는지 추정했습니다. 분석 결과 2020년 4월 초순에 전 세계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019년에 비해서 무려 17%나 감소했다고 추정했습니다. 이중에는 차량 등의 육상 운송에 의한 이산화탄소 배출량의 감소는 전 세계 배출량 감소 중 43%를 차지했습니다. 또한 공장과 같은 제조업과 발전소에 의한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43%나 줄었습니다.

이 중에서 가장 궁금한 것이 비행기가 내뿜는 이산화탄소입니다. 코로나 19 사태에 가장 큰 타격을 받은 업체들이 항공과 관광업입니다. 이 분야는 코로나19가 백신이 나와서 사라져도 가장 늦게 회복될 것으로 보입니다. 2019년에 비해서 항공 산업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60%나 감소했습니다. 엄청난 감소죠. 그러나 전체 배출량 감소에서는 10% 밖에 안 됩니다. 그러나 규모에 비하면 영향력이 큽니다. 

2020년 1월~4월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019년 같은 기간에 비해서 10억 4800만 톤이 감소했고 이중 중국이 2억 4200만톤, 미국이 2억 700만톤, 유럽이 1억 2300만톤, 인도가 9800만톤, 영국이 1800만톤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런 감소로 인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006년과 같게 되었습니다. 이걸 보면 지난 10년 간 우리 지구인들이 얼마나 많은 이산화탄소를 배출한 것인지 알 수 있습니다. 경제가 커지고 인구가 늘다 보니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느는 것은 어쩔 수 없다고 하지만 너무 펑펑 써대서 코로나19 사태로 인간 활동을 봉쇄해도 2006년 수준이네요. 

지구 입장에서는 코로나가 백신이 되었다고 할 정도로 지구가 정화되고 있는 요즘입니다. 그러나 언젠가 백신이 나오고 백신이 나오지 않아도 미국처럼 그냥 봉쇄를 풀어줄 수도 있습니다. 경제 활동 신호가 보이자 벌써 다우지수와 원유 가격이 크게 올랐습니다. 2020년 6월 경제 활동이 코로나19 이전처럼 복원되면 2020년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019년 보다 4% 감소한 것으로 끝날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현재처럼 봉쇄 정책이나 제한 조치가 계속되면 2020년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7% 감소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전 세계 정부는 이번 기회에 기후변화에 대한 심각한 고민을 해봐야 합니다. 비록 자발적이 아닌 코로나19 때문에 강제로 극단적인 셧다운을 해봤고 그 결과 경제가 큰 위험에 처했지만 동시에 자연이 인간 활동으로 인해 복원되는 것도 목격했습니다. 이 경험은 인류에게 마지막 메시지일 수도 있다는 생각도 드네요. 신재생 에너지에 대한 투자를 전 세계에서 더 많이 해서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였으면 하네요. 

3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