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거리에서 돈 줍기가 점점 어려워지는 세상입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신용카드나 모바일 카드나 각종 페이를 이용하기 때문에 지갑도 잘 안 가지고 다니고 가지고 다녀도 신용카드와 신분증만 넣고 다니는 분들이 많죠. 


집 근처 마트에 갔다가 집으로 오다가 지갑을 주웠습니다. 누가 떨어트린 것 같네요. 지갑 안을 열어 봤습니다. 혹시 연락할 수 있는 근거가 있을까 해서 열어 봤습니다. 물론 돈도 확인해 봤습니다. 신용카드와 약간의 현금이 있었습니다. 지갑 분실을 경험한 분들은 잘 아실겁니다. 지갑의 돈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게 신분증과 신용카드입니다.

신용카드는 분실을 깨닫는 순간 바로 신용카드 고객센터에 전화를 해서 정지를 시키면 사용할 수 없습니다. 그러나 그 전에 긁어 버린 것은 막을 수 없습니다. 그러나 요즘은 워낙 매장마다 CCTV가 있어서 주운 신용카드 사용했다가 철컹철컹 될 수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지갑 주우면 경찰서에 갖다 줘야지 그냥 들고 튀면 점유물 이탈죄로 철컹철컹 할 수 있습니다. 워낙 주변에 CCTV가 많아야죠. 

우체통에 넣을까 하다가 경찰서로 향했습니다. 우체통에 넣으면 수거하는데 시간도 걸리고 우체국에 가도 다시 경찰서로 갈 것 같기도 하고 여하튼 시간이 하루 이틀 이상 걸릴 것 같았습니다. 그러나 경찰서는 바로 찾아줄 것 같아서 근처 파출소로 갔습니다. 


오후 10시가 넘었지만 파출소는 불이 환하게 켜져 있네요. 


경찰서에 들어가서 지갑 주웠다고 하니 경찰관과 함께 지갑을 열어서 현금과 신용카드와 복권 등을 확인했습니다. 이 과정은 꼭 있어야 합니다. 지갑 주인이 나타났는데 지갑에 현금이 10만원 있었는데 왜 5만원만 있느냐! 내 5만원 당신이 사용했냐라고 따질 수 있습니다. 물에 빠진 사람 구해줬더니 보따리 내놓으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게 현금을 확인했습니다. 

"찾아주는데 얼마나 걸릴까요?"
"바로 찾아줍니다"
"주인 못 찾으면 어떻게 되나요?"
"6개월 동안 경찰서가 보관하고 있다가 주인 못 찾으면 습득자가 소유권을 달라고 하면 습득자에게 돌아가고 습득자가 소유권 포기를 하면 국고로 귀속됩니다"

국고로 귀속되면 나라 좋은 일만 시키는 것 같아서 소유권을 요구했습니다. 
이후 습득 장소와 시간과 제 개인 정보를 요청하는 종이를 주시기에 서명을 했습니다. 

그렇게 지갑을 더 뒤져보니 신분증이 나왔습니다. 신분증에 명확하게 주소가 적혀있네요. 파출소에서 찾아주기 더 편하겠네요. 


바로 경찰물 유실물에 제가 습득한 지갑이 등록이 되었네요.

https://www.lost112.go.kr/ 에 가니 습득물을 상세 검색해서 찾을 수 있네요. 만약 누군가가 내가 잃어버린 물건을 경찰서에 맡기면 여기에 등록이 되나 봅니다. 경찰이 촬영한 사진과 습득 위치, 보관 장소인 xx파출소가 나오네요. 

신용카드가 있으면 경찰이 카드사에 연락해서 연락처를 알아낼 수 있지만 아무런 정보가 없고 돈만 있는 지갑이나 명함만 가득한 지갑 등등은 이렇게 보관하고 있다고 알려주고 있네요. 이런 지갑들은 다른 사람이 이 지갑 내 지갑이 맞다라고 주장할 수 있겠네요. 그러나 지갑 내용물에 대한 대조를 통해서 진짜 지갑 주인인지 아닌지 분별할 듯 합니다. 


습득물 매장물 보관증을 받았습니다. 습득자 권리포기를 하지 않으면 이 매장물 보관증을 준다고 하네요. 6개월까지 기다렸다가 그래도 주인이 안 나타나면 제가 가지게 되지만 신분증도 있고 신용카드도 있어서 그럴 일은 없을 것 같네요. 


오후 11시에 경찰서에 맡긴 지갑은 다음 날 오전에 주인이 찾아갔다는 문자가 왔습니다. 그리고 제 예상대로 지갑 주인이 고맙다는 전화나 문자 한 통도 없네요. 개인 정보 보호 때문에 습득자 신원을 안 알려주나 봅니다. 단 금액이 크면 사례금 (법으로 정한 금액은 금액의 10%)을 줄 수 있기에 개인정보를 알려주나 봅니다. 

착한 일 했으니 이번 주는 로또를 사야겠습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ㄷㄷ 2018.12.23 2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찰에서 습득한 지갑안 신용카드의 고객센터에 전화하면 바로 연락처확인은 불가합니다^^ 개인정보라 안내받을수 없어 카드사에서 주인에게 전화해 습득한 경찰서와 중간연결을 시켜줍니다^^

  2. 갑빠맨 2019.02.02 14: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아~지금으로부터 한 25년전쯤에 가게(제가하는식당)앞에서 핸드백을 주웠는데 거기에는 무려 330만원의 수표가 들어있었습니다. 15000원의 현금과 조그마한 수첩이 있었지요 주민증은 없고 여권만 있었습니다.그래서 아침에 수첩에 있는 (언니)라고 적혀있던 분에게 전화해서 누구를 아느냐고 핸드백을 주웠다고 했더니 감사하다고 본인에게 연락한다고 함 그래서 한 몇분지나서 전화가 왔지요 그래서 저희집.근처에 오겠다고 하여 만남. 그러더니 식사하셨냐고 하며 물어봐서 먹었다고 하니까 이돈 쓸대가 있다며 사례금은 주지 않고 감사하다는 말만 연신하더니 급한일이 있어서 가야된다며 쌩가버리더라구요. 뭐 사례금을 바라지는 않았지만 막상 그렇게 가버리니까 좀 서운하더라구요 ㅎㅎ 그래서 아는 동생(현직경찰)을 통해서 알아본결과 강제로 사례금을 줄권리는 없다고 합니다. 당사자가 알아서 10%정도로 주면 다행이고 안줘도 달라고 할수는 없다는 결론입니다. 요즘은 모르겠지만 그 동생이 법을 알아보니까 그렇다고 하더라구요.

  3. 우와 2019.07.19 17: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일 하셨네요. 저는 카메라꺼내다가 지갑 떨어뜨렸는데 걸어가면서 사진 두 방찍는 사이에 누가 1분도 안되서 주워갔어요... 열흘되었는데 여태 소식이 없으면 포기해야하나봐요.. 신분증 명함 신용카드 다 들었는데요... 아 진짜 우울하네요 ㅠㅠㅠㅠㅠ 지갑만이라도 찾고싶어요 제발 ㅠ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