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신카이 마코토의 단편 애니메이션 '누군가의 눈빛' 본문

세상 모든 리뷰/영화창고

신카이 마코토의 단편 애니메이션 '누군가의 눈빛'

썬도그 2013. 9. 9. 17:33

일본에서 5월 31일 한국에서 8월에 개봉한 영화 '언어의 정원'은 제가 본 올해 최고의 영화 중 하나였습니다. 짧은 상영시간과 깊이가 없는 스토리가 좀 아쉽기는 했지만 영상 혁명이라고 느껴질 만큼 엄청난 비쥬얼을 가진 애니메이션입니다.

신카이 마코토라는 애니계의 이와이 순지가 그린 언어의 정원은 이전 신카이 마코토 영화와 달리 폭발적인 감정씬이 보이더군요. 한 동안 이 영화의 영상과 노래에 푹 빠져 살았습니다. 비쥬얼이 너무나도 뛰어난 영화 '언어의 정원'은 일본에서 상영할 때 약 6분 짜리 짧은 단편 애니와 함께 상영 했었습니다. 

이 단편 애니의 이름은 '누군가의 눈빛'입니다. 왜 한국에서는 이 단편 애니를 뺐을까요?
아무튼, 이 누군가의 눈빛이라는 애니가 유튜브에 무료 공개 되었습니다. 
애니는 처음 시작하면 실사 영상이 나오는데 그건 영화 내용은 아니고 이 단편 애니를 후원 한 노무라 부동산 그룹의 프라우드 박스 광고이니 그냥 무시하세요. 

  

영화 내용은 정확하게는 모릅니다. 한글 캡션이 없어서 일본어로만 봤습니다. 


한국어 캡션을 해봤지만 뭘 번역 하는건지 모르겠네요. 그런데 이런 유튜브 캡션은 보통 일본어 잘하는 한국분이 자막을 만들어야 하지 않나요? 그런데 신기하게도 한국어 캡션이 나오네요 캡션 끝에 ((( )))라고 나오는 것이 혹시 구글이 일본어 음성인식을 해서 한국어 텍스트로 변환해서 뿌려주는 기능인가요? 

제 상상이 맞다면 대박이겠네요. 그러나 캡션은 맞는 듯 틀리는 듯 정확성이 너무 떨어집니다. 지금 검색을 해보니 이게 유튜브의 자동 캡션 번역기능인데요. 제 예상대로 오디오의 음성을 인식해서 텍스트로 변환하고 그 변환한 텍스트를 다시 한국어로 번역합니다. 일본어라면 어순이 한국과 같고 발음도 비슷한 것이 많아서 정확성이 높을 줄 알았는데 높지는 않네요. 이게 정교해진다면 앞으로 영상 쪽에서 큰 혁신이 나오겠네요. 

아무튼 자막은 엉뚱한 자막을 내놓긴 하지만 가끔은 비슷한 내용을 뱉어내기도 합니다. 짧은 일본어 실력으로 대충 내용은 알겠더군요. 
 

이 누구가의 눈빛은 딸과 아버지 사이의 부성애를 담은 단편 애니입니다. 
딸이 직장생활로 피곤해 하면서 작디 작은 맨션에서 피곤에 쩐 자신의 몸을 구겨 놓고 사는데 아빠에게서 전화가 옵니다. 


근처에 왔는데 저녁이나 같이 먹자고 아빠가 말하지만 딸은 회사에서 깨졌는지 피곤하다면서 전화를 끊습니다. 
이후, 딸이 자신과 아버지의 관계를 설명 하는 듯 하네요.  정확한 내용은 모르겠습니다. 혹 일본어 잘 한다면 어떤 내용인지 알려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내용은 정확하게 모르지만 이 누군가의 눈빛은 흥미로운 장면이 많습니다. 배경은 가까운 미래인데 태양광 발전을 하는 집들의 모습도 많이 보이고요


미래형 개인 운송수단도 보입니다. 편의점이나 전화 받는 모습도 투명 디스플레이인지 홀로그램인지로 보여줍니다. 신기하네요. 신카이 마코토는 자신의 영화 대부분에 미래에 기술이나 우주선 등의 SF적인 모습을 살짝씩 넣는데 이 단편 애니 '누군가의 눈빛'은 더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여전히 벚꽃도 휘날리고요. 


내용은 정확하게 몰라도 그림체가 너무 귀엽고 아름답습니다. 약 6분간 상영하니 그림 즐겨보세요. 



한국어 자막 버전이 나왔네요


6 Comments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liveis.tistory.com BlogIcon 산다는건 2013.09.10 09:00 단편 퀄리티가 극장판 뺩 치겠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3.09.11 12:12 신고 마코토잖아요 ^^
  • 프로필사진 maro 2013.09.11 11:42 지하철 손잡이를 마치 생명줄처럼 꽉 잡고 아짱은 서있다. 누군가가 자랑스럽게 .... 체크할 기운도 없고, 그렇다고 창문에 비친 피곤한 자신의 모습을 보는것도 싫어서 아짱은 계속 눈을 감고 있다. 힘을 너무 줘서 빨갛게 된 오른손을 왼손으로 바꿨다가 다시 오른손으로 바꾸고, 금새 양손으로 손잡이를 잡는다. 아짱이 내릴 역은 아직도 멀었다.

    “추워~ 추워~ 추워~”

    “아~”

    (벨소리)

    “아..”

    “아빠? 어쩐 일이야? ... 건강해요~ 완전건강해~”

    라고 아짱은 거짓말을 한다. 오늘만 해도 과장에게 야단을 맞았다.

    “아빠랑 미유는?

    “아아~ 건강하지~ 둘다 건강해~”

    라고 아빠도 거짓말.

    회사에서 상사에게 혼났고, 고양이 미유는 노령으로 요즘 계속 누워만 있는다.

    “마침 일때문에 근처에 와서, 간만에 밥이라도 할까해서..”

    “아.. 미안. 아직 회사라서..”

    아짱은 이미 부모와의 식사가 기쁜 나이는 아닌듯 하다.



    “당근상, 체리상, 버섯상~”

    “아야~ 밥먹자”

    “네~”

    무엇을 하고 있어도, 무엇을 보고 있어도 당신는 언제나 즐거워 보이는 여자아이였다. 달리는것, 먹는거, 말하는것, 노래하는것 전부 즐거움으로 넘쳐있었다.

    엄마의 일이 점점 바빠지면서 아빠랑 단 둘이 지내는 일이 많아졌다. 외로워 보는 당신에게 아빠는 미유를 데려온 것은 그 즈음. 둘은 금새 친해졌고, 어느새 교복을 입을 나이가 되었고, 점점 즐거움의 대부분은 가족의 외부에서 다가왔다. 아빠의 존재는 차차 작아졌고, 결국에는 그런 평온함을 당신은 경멸하기까지 되었다.

    아빠에게 있어서는 그것마저도 딸의 성장으로서 기뻤으나, 하지만 동시에 얼마만큼의 외로움을 안겨주었는지 당신은 상상도 하지 않는다.

    취직을 계기로 집을 나와 염원하던 독립을 하게되었고, 그리고 지금 혼자서 잘 해내겠다고 당신은 필사적이다.

    나는 이제 벌써 할머니가 되었지만 그런 당신들의 시간 전부를 기억하고 있다. 이루어진다면 마지막으로 한번만 당신을 만나고 싶었지만....



    (벨소리)

    “아빠? 무슨일이야?... 에? 거짓말!”



    “응 괜찮아. 엄마도 건강조심해요. 그럼..”



    “아빠는 말이야. 다른 사람 누가 죽어도 이렇게 슬프지 않을거 같아. 이런거 이상한가?”

    “이상하지 않아. 미유는 가족 이상인걸..”

    당신들이 잊어버린것은 많이 있다. 아빠가 아짱을 지켜주겠다고 결심한날 아짱은 이렇게 결심했다.

    ‘내가 아빠를 지켜야지!’

    친구들이랑 부모님 험담으로 즐거웠던 날 저녁. 죄악감 때문에 처음으로 아빠에게 저녁을 만들어 드렸다. 당신의 독립 첫날밤. 서로 외로워서 조금 울었던 일. 일로 근처역에 왔다고 딸에게 전화했을 때 실은 아빠는 호화도시락을 두개 사서 아파트 옆에서 전화했었던 것.



    “니 요리라니 처음 아니야~?”

    “아니야~ 두번째라구.”

    “나 어제 미유의 꿈 꿨어~”

    “나도 꿨어.”

    “이것저것 생각나더라.”

    “나도 그랬어”

    “어떤거?”

    “아짱 어렸을때 미간에 주름 같은건 없었어.”

    “뭐야~ 그게~! 주름 투성이인 아빠한테 듣고 싶지 않네요~”

    “후후후~”



    “다녀왔습니다~. 보러왔어요~ 아빠의 새 여자친구~ 꺄~ 쬐꼬매”

    “아야의 어렷을적 같구나~”

    “이것보단 컸지~”

    (띵동)

    “엄마 아니야? 네~ 나가요~”



    그래도 행복은 계속 된다는 것을 당신들은 이미 알고 있다.


    - 출처 -
    씨네타운 나인틴 팬카페 ('미뇽'님의 글)
    http://cafe.daum.net/cinetown19/Gm7Z/132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3.09.11 12:12 신고 와우! 감사해요. 이렇게 기쁜 댓글이 있다니 하하
  • 프로필사진 우미 2013.09.11 13:39 애니 내용을 보면, '누군가의 눈빛'보다는 '누군가의 시선'이 더 적절한 제목인 것 같아요.
    아 글구 유튜브에 한글자막 올라왔네요..
    http://youtu.be/AOMBPyOlFSE
  • 프로필사진 디바인 버서커 2013.09.12 08:06 신카이 감독이라면 몇가지 작품이 기억납니다. 초속5센치미터. 별의 목소리. 이거 좋지요. 여자 등장인물이 예뻐서 좋아요. 추억의 명작이지요. 로보틱스 노츠의 배경무대가 된 타네가섬에도 홀로 여행을 떠나고 싶을 정도에요.(^_^)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