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서울시립미술관에서는 현재 제7회서울국제미디어아트비엔날레전이 열리고 있습니다. 3층까지 온통 '미디어아트'작품으로 가득한데요. 인터렉티브한 작품들이 많아서 관객들이 직접 작품과 소통할 수 있어서 아주 흥미롭고 재미있습니다. 

그중에서 가장 흥미로운 작품이 있었습니다. 먼저 트위터에 대한 설명이 있네요

페이스북과 같은 여타의 소셜미디어와 달리 트위터는 프라이버시를 위해 별달리 복잡한 설정이 없다
초기화 설정이 공개되어 있는 것이다. 따로 설정을 하지 않는 이상, 이 마이크로블로그는 트위터 사용자뿐 아니라 웹을 사용하는 누구에게나 쉽게 보여질 수 있다. 대부분의 트위터 채널들은 대중에게 완전히 공개된 것이나 마찬가지다

-옌스 분덜링-

트위터는 그 무엇보다 간단하고 간편하고 공개적입니다. 공개적이기 때문에 그 소리들이 참새같은 지저귐이나 잡담으로 들릴 수 있지만 수근거림은 거의 없습니다. 그냥 나는 떠들고 내 떠듬에 관심있는 사람들이 귀동냥을 하는 것이죠. 이런 공개성이 트위터의 생명이자 엔진이자 차별성입니다. 싸이월드가 폐쇄성으로 망해가지만 트위터는 공개성이 강해서 흥하고 있습니다.

다만 너무 떠들어서 집중할 수가 없고 인맥구축에는 트위터보다는 페이스북이 더 좋습니다. 하지만 트위터는 정보전파 속도는 최고로 빠릅니다. 


시립미술관 2층에 들어가니 너미 흥미로운 작품이 있네요

작품이름은 '파리트윗 2012'로 미국작가인 '데이비드 보웬'의 작품입니다. 구 가운데에 하얀 키보드가 하나 있네요. 


그리고 그 위에 지저분한게 있고 아래에 검은 점들이 있습니다. 저 검은 점들은 파리입니다. 이 작품은 파리가 키보드 위를 지나가면 위에 설치된 카메라가 그 영상을 분석해서 자판을 지니간 키보드를 누릅니다. 이렇게 파리가 키보드 위를 지나가면서 알파벳을 누르면(누르는 것이 아닌 지나가면) 140가 쌓이면  파리 트위터에 글을 전송합니다. 또한 엔터를 누르면 바로 전송이 이루어지고요


https://twitter.com/flycolony 이게 바로 파리가 입력한 글들입니다 

예상 하셨겠지만 아무런 의미없는 글씨들이죠. 하지만 전 이 모습을 보면서 이런 생각도 드네요. 트위터도 초창기에는 열심히 하나하나 다 읽었는데 한 팔로워가 300명 이상이 넘어가면 모든 글들을 주의깊게 읽지 않고 그냥 스치듯 보다가 말다가 하고 나중에는 팔로워가 너무 많으면 잡담같이 들리다가 무의미한 글씨들의 나열로 보이기도 합니다. 
따라서 요즘에 저는 트위터를 거의 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파리들이 바닥에 있는 이유는 저 파리들은 다 죽은 파리들입니다. 많이 죽어서 제 2차 파리를 투입했는데 또 다시 많이 죽었고 안에 보니 한 5마리 정도가 있던데요. 트위터 하다가 죽은 파리들은 죽기전에 뭔 말이라도 남기고 죽었네요. 



그런데 이런 방식으로 트위터를 하는 것은 파리만 하는 것이 아닌 참새도 합니다. 위와 같이 참새가 좋아하는(참새는 아니죠) 먹이를 키보드 모양위에 놓고 참새가 쪼으면 글씨가 입력되는 방식입니다. 



묘하게 파리와 비슷하네요. 서로 대화가 가능할 것 같은 착시 현상도 느껴집니다. 파리에게도 참새에게도 개방적인 트위터.
이 트위터가 예전만한 인기가 없긴 하지만 새로운 대체재가 나오기전까진 계속 인기를 얻을 것입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umorzoa.tistory.com BlogIcon 유머조아 2012.09.30 23: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군요.. 신기하네요~

  2. Favicon of https://lanovel.net BlogIcon 미우  2012.10.01 0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야. 이거 신기하네요 ㅎㅎㅎ

  3. Favicon of https://ssacur.tistory.com BlogIcon chitos7 2012.10.01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퀴벌레도 도전해보는 것도 재미있겠어요.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