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진작가 Samantha Tio – Table For One
 
세상에서 가장 추잡한게 남 먹는거 쳐다보는 것이라고 하죠. 사실 뭐 먹는 과정이 고상하고 깔끔스러운것은 아니죠. 특히 닭이라도 뜯고 고기라도 뜯을라고 치면 허연 이와 선홍빛 잇몸까지 들어내야 하는데  처음 만나는 사람 앞에서 그렇게 편하게 뜯기 힘들잖아요.

그러나 이 보다 더 불편한 시선이 바로 혼자 밥먹는 사람들을 쳐다보는 시선입니다.
저 또한 그랬습니다.  혼자 밥먹는 여자를 보면 저 여자는 무슨 사연이 있어서 저렇게 혼자 먹지?
대부분의 여자분들은 혼자 밥먹느니 굶는다고 하죠.  그 이유가 뭐겠어요.  날선 이목이 두렵기 때문이죠

남자들도 마찬가지예요. 혼자 먹느니 굶는 남자들 많습니다. 하지만 나이가 들어가면서 이런 이목에 대한 부담이 사라지는 듯 합니다. 남이 날 쳐다보던 말던 신경 안씁니다. 어차피 잠시 같은 공간을 공유할 뿐 나와 전혀 없는 사람들인걸요.

여자들도 아줌마가 되면 처녀때 보다는 이목에 대한 두려움이 덜하죠.

요즘 20대들 친구가 많지 않다고 하죠. 그래서 혼자 밥먹고 혼자 놀고 혼자 게임을 합니다. 이렇게 혼자 하는 일들이 많아지니 혼자 다니는 사람들이 참 많아졌습니다.  요즘은 혼자 먹는 나홀로 족을 위한 식당도 나오고 있다고 하네요

혼자 먹는 대가들이 사는 나라는 일본입니다.
영화배우 배두나가  일본영화  '린다 린다 린다' 촬영때  에피소드가 생각나네요
촬영이 끝나고 점심식사를 하는데 우리 같으면 다 모여서 같이 식사를 하잖아요. 일본은 안그렇데요. 각자 싸온 도시락을 먹는데 모여서 먹는것도 아닌 다 혼자 벤치에 앉아서 먹는데요.  이런 일본의 벤또문화는 우리를 참 당황스럽게 하죠

보통 한국사람들은 밥한번 먹자라는 말을 하듯  식사자리를  사교와 공유의 자리로 만듭니다. 평소에 하지 못했던 이야기들도 밥을 먹으면서 사적인 이야기까지 하잖아요.  술자리도 있지만  식사자리도 남의 이야기 듣는 최적의 장소죠.

이렇게 우리는 식구라는 문화가 참 발달했어요. 전혀 모르는 남이라도 같은 밥 나눠먹으면 바로 친해지는게 한국인데요.
요즘은 이런 식사문화가 많이 사라지는듯 해요. 특히 젊은 층들은 혼자 먹는것을 즐기는 사람도 있고 혼자 먹을 수 밖에 없을 때도 많고요

그런 혼자 먹는것을 권장할 것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이상하게 보지 않았으면 해요. 서양사람들과 일본사람들은 개인주의가 발달해서 남이 뭘 하든 피해만 안주면 신경을 안씁니다.


 하지만 한국은 오지랖이 참 넓은 나라입니다. 그게 참 정감있고 인정적이긴 하지만 때로는 과할때가 있는데 그 과함이 바로 혼자 식사하는 여자나 남자를 물끄러미 보는 모습입니다. 

솔직히 혼자 먹는 여자들을 보면 무슨 사연이 있을까? 궁금하기도 하죠. 또한 흔한 풍경이 아니니 자꾸 흘깃흘깃 보게 되기도 하고요. 그러다 눈이라도 마주쳐봐요. 혼자 밥 먹는 사람도 그걸 쳐다보는 사람도 서로 황망해하죠

 
싱가폴 사진작가 Samantha TioTable For One 라는 사진씨리즈를 선보였습니다. 싱가폴 여기저기를 돌아다니며 혼자 식사하는 사람들에게 용기있게 다가가 그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습니다.

이 작가는 에드워드 호퍼의 그림처럼 도시속의 고독감을 담을려고 했나 보네요.  점점 편린화되어가는 도심속 삶을 고독이라고 치장한듯 합니다. 분명 혼자 밥먹는 행위는 고독합니다.  가만히 아무와도 이야기 하지 않고 있는 그 시간도 고독하죠. 하지만 둘이 있다고 여럿이 있다고 고독하지 않는 것도 아니죠.  혼자 있어서 느끼는 고독은 그나마 자신만의 무게이기에 감당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여럿이 있는 모임에서 느끼는 외로움은 고독보다 더 감당하기 힘듭니다.  먹고 마시고 죽자고 외쳤던 술자리를 마치고 집으로 향하는 버스나 전철안에서 느끼는 외로움. 그 처절함을 견디지 못해 고독을 택한 사람도 있습니다.

위 사진속 사람들은 친구나 같이 먹을 사람이 없어서 혼자 먹는 것도 있지만 오히려 너무 바빠서 혼자 먹을 수도 있을테고요. 꼭 고독하다고 할수는 없겠죠.  분명 고독을 느끼는 주체는 사진작가와 우리들 같은 타자들이겠죠

가장 좋은 시선은 혼자 먹던 말던 신경을 쓰지않고  쳐다봐도 부드럽게 봐주는게 좋을 듯 합니다. 쯧쯧거리는 듯한 표정으로 보면 그것은 대단한 무례입니다.

어찌보면 우리는 수많은 팔로워를 가지고 수백명의 블로그 이웃을 가지고 전화번호부에 수백명의 이름을 저장해 놓곤 있지만 고독을 느끼지 못하는 존재들은 아닙니다. 오히려 예전 사람들 보다 더 자주 고독을 느끼는 존재들입니다.

고독에서 벗어나는 가장 빠른 길은 고독에 익숙해지는 것이죠.

어찌보면 혼자 자주 밥을 먹는 사람들은 그런 고독에 익숙해져서 일상이 되었기에 정작 그들은 고독하지 않고 삶을 관조하는 모습까지 보여집니다. 다만 고독에 익숙하지 않는 사람들이 혼자 밥먹는 사람을 고독한 사람이구나 느끼는 것이 아닐까 하네요. 그렇다면 과연 누가 고독에 더 힘들어하고 몸서리를 칠까요?  

어차피 세상사는게 고독의 연속입니다. 다만 그걸 못견디느냐 견디느냐 차이겠죠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autism26.tistory.com BlogIcon autism26 2011.04.25 12: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혼자 밥먹는걸 즐기는 편인데.. 혼자밥먹는걸 못참는 사람들이 있더라구요..




    가게 주인 아주머니...ㅋ 테이블하나 다차지하고 있다고 은근히 여자손님들 강제 합석을-_-;;;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1.04.25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래요? 그래서 혼자 먹을려면 점심시간 피해서들 갈려고 하나봐요. 주인들의 눈치도 무시못하죠. 차라리 혼자먹을 수 있는 테이블을 따로 만들어주면 더 좋을텐데요

  2. Favicon of https://somdali-photo.tistory.com BlogIcon 솜다리™ 2011.04.25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혼자서 식사하는 사람들이 많아 이들을 특별히 배려한 식당도 많다고 하더군요^^

  3.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BlogIcon 여강여호 2011.04.25 1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는 매일 혼자 밥먹는데...ㅎㅎ...
    전 고독하지는 않습니다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한 주 시작하십시오.

  4. Favicon of https://jabjong.tistory.com BlogIcon *아루마루* 2011.04.25 1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혼자 밥먹고, 영화보고, 공연 보고....
    혼자서도 잘해요~~ 단 가끔 와이프가 싫어한다는거...^^;;
    누군가와 함께 하는 시간도 즐겁지만..가끔 혼자하는 시간도
    소중할때가 있어요~~~ ^^

  5. Favicon of http://socialnmedia.tistory.com BlogIcon 소셜앤미디어 2011.04.25 15: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6. Favicon of http://hanmail.net BlogIcon 일렁바다 2011.04.25 16: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 고파 혼자 먹고
    함께 먹을 사람이 없어 혼자 먹긴 먹는데
    딱히 고독할 것 까지야 없지만
    혼자 먹는 밥
    편하게 느껴질 때도 있지만
    별 맛은 없씁디다.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1.04.25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무래도 멋는 맛은 좀 없죠. 먹으면서 대화도 하고 해야 맛나는데 대신 신문이나 잡지 펴놓고 먹음 최고에요 라면먹으면서 읽는 신문에 최고 재미있잖아요

  7.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2011.04.25 2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그렇지도 않는 것 같아요.. 그냥 워낙에 한국 사람들이 끼리 모여서 먹는 것을 좋아하니까.. 그런듯...
    전..

  8.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kah99 BlogIcon 주리니 2011.04.26 09: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성향 탓이겠죠.

    ㅋㅋ 저는 혼자 영화보고 혼자 관람하고 혼자 먹는게 더 편하더라구요.
    여럿일땐 의견을 모으는게 쉽지 않고 왁자지껄함에서도 고독함을 느끼게 돼
    되려 부담스러울 때가 있어성.

  9. 김학준 2011.04.27 2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혼자 밥먹는거에 대해서 사진으로 영화 만드러 볼려고 하는데 .. . ㅋㅋ

  10. 선저외판 2011.05.02 10: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데니스 호퍼가 아니라 혹 에드워드 호퍼를 말씀하시는 건 아닐까요?
    알랭 드 보통의 책을 좋아해서 호퍼라는 작가를 조금 아는데, 꼭 에드워드 호퍼를 일컫는 것 같아서요. ^^;
    영화배우 데니스 호퍼와 혼동을 하신 듯..

    이런 이야기도 있더라구요. '인간은 고독하지 못해 불행에 빠진다'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