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대성공입니다. 지난 수년간 일요일 저녁에 MBC를 보지 않았습니다. 무슨 베타테스트 경연장인지 정말 재미도 없고 참심함도 없는 프로그램들을 가지고 와서 일요일 오후 황금시간을 전파 낭비하는지 모를 정도로 이전 프로그램들은 최악이었습니다. 

별 극약처방을 다 썼지만  효과가 없었습니다. 쌀집 아저씨가 나섰습니다. 칼을 갈고 벼르고 나왔고  '나는 가수다'라는 프로가수 서바이벌 노래 대결을 가지고 나왔습니다.  처음에는 그 기획 의도에 반대했지만  단 첫방송만에 그걸 누그러트렸습니다.

서바이벌이긴 하지만 미션을 주고 그걸 해결하는 과정의 즐거움과 재미를 추구한다기에 문제 해결능력을 다루는 모습이라는 소리에 마음이 누그러지네요. 



대박이 났습니다. 이 정도 대박이면 이 프로그램의 앞날은 장미빛입니다. 


개그맨이 매니저를 하는 독특한 콘셉

먼저 이 '나는 가수다'는 다큐나 음악프로그램이 아닙니다. 따라서 심야에 하는 음악프로그램으로 갈 수 없습니다.
만약  심야 음악프로그램처럼 어큐스틱 사운드를 가미해서 들려주었다면 아무리 김건모, 이소라, 박정현,정엽이 나왔다고 해도  채널을 돌렸을 것 입니다.  

이 '나는 가수다'는 예능프로그램입니다. 웃기고 긴장을 주고 사람에게 자극을 줘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 개그맨들을 가수들의 매니저로 붙였고 여기에 서바이벌이라는 혹독한 시스템을 도입했습니다.
요즘은 이렇게  자극을 주고 혹독한 서바이벌을 해야 사람들이 보는 시대입니다. 분명 이런 모습이 좋은 모습은 아닙니다
가뜩이나 정글같은  세상에서 살면서 스트레스 받는데  예능에서도  서바이벌을 하다니  정말  편안함은 찬밥 신세가 된듯 하네요

개그맨들을 윤활유처럼 섞어서 가수들과 미션을 해결해 가는 과정. 이게 바로 기존의 졸리운 음악프로그램과 다른 콘셉트입니다.  




대형 가수들을  한 자리에 불러 모은 섭외력의 승리
 
어제 나온 7명 모두 대형가수입니다. 적어도 한국에서는 가창력에서는 탑클래스들입니다. 
출연한 가수중에는 직접 무대에서 본 가수도 몇 있는데 왜 가수들이 가수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는지를 알겠더군요.  

이런 7명의 대형가수를 한자리에 모았다는 자체만으로도 이 '나는 가수다'는 대 성공을 예견했고  그 결과로 입증했습니다. 
아직은 한자리 시청률이지만  입소문이나 화제성으로는 어제 단연 1위 예능프로그램이었고 지금도 주변 사람들과 그 이야기만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고해성사 같이  '우린 너무 아이돌 음악에만 취해 있었어'라는 긴 장탄식이 흘러나오네요




가수 노래 중간에 인터뷰?  어쩔 수 없지 않았나?

그런데 신기한게 이런 가수들을 이전에 전혀 못보던 것은 아닙니다. SBS의 초콜렛이나 KBS의 스케치북 같은 심야 음악프로그램에서 가끔 보던 가수들 아닌가요?  그런데 그곳에서 나올때는  사람들이 찾아 들어보지도 않았으면서  왜 어제 방송에서는 열광하는지 모르겠습니다. 

박정현은 꾸준히  열린음악회등에서도 계속 노래를 불렀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을 뿐이죠
심야에 해서  음악프로그램들을 안보는 것 일까요?  아니면 음악 소개 프로그램들(아이돌이 점령한 랭킹제 음악순위 프로그램 말고)의 시청률이 떨어져서 심야에 하는 것 일까요? 

초콜렛이나 유희열의 스케치북 보세요. 새벽에 합니다.  
저야 늦게 자는 버릇이 있어서 가끔 보지만  보통 그 시간에 하면 시청률 기대하기 힘들죠. 
좀 더 시청률이 좋았다면  예전처럼 토요일 오후 10시경으로 옮겨오지 않을까요? 초콜렛 같은 경우는 시청률 낮다고 폐지까지 당했습니다. 

어제 방송을 보고 많은 사람들이 노래 중간에 인터뷰를 넣었다고 원성을 보냅니다. 저도 공감합니다.
노래 듣고 있는데 갑자기  인터뷰 드립은  정말 짜증이 났죠. 하지만  반대로 생각해 봅시다.  만약  그런식으로 7명 연속 노래만 나오게 했다면  과연 이 프로그램이 1회는 모르겠지만  2.3회 가면서 재미가 있을까 하고요. 

제작진은 분명 겁을 먹고 있었습니다.  음악프로그램도 안보는 시청자들이  과연 음악만 들려주면 볼까? 하고요
지레 겁을 먹고  같은 양념을 해넣었습니다. 그게 바로  인터뷰 드립이죠.  노래 중간에 인터뷰 나오게 한것은 실책일 수 있지만  시청률이 생명인 예능에서 그것도  모험을 하기에는  무리가 있고  이미  음악 프로그램들의 저조한 시청률을 이미 선험적으로 알고 있기에 중간중간  인터뷰를 넣은것 아닐까요?

2회는 달라질 것 입니다. 가수들의 검증된 재미와 흥미와 흥분감을  이제 체감했을테니 2회때는 인터뷰 삽입은 하지 않을 것 입니다. 그러나 1회는 다릅니다.  1회에서는  음악이라는 원재료에 대한 믿음이 없었습니다. 
그렇기에 자막이라는 양념을 막 넣어서 버무렸고  양념이 너무 많아서 오히려 주재료의 맛을 떨어트려서 손님에게 욕을 먹었습니다. 





음악프로그램들이 시청률이 높았다면 이런 무리수를 쓰지 않았겠죠.
또한 이렇게 서바이벌제를 하는 예능도 만들지 않았을 것이고  제 개인적 생각으로는  음반시장 축소가 저 가수들을 예능에 한자리에 모이게 하는 것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이소라도 말했듯 가릴것 다 가리면 노래할 무대가 줄어든다는 것을 꺠달았다고 하죠




 음악프로그램의 색채를 느끼면서도 예능이라는 것을 심어주기 위해서  노래 중간에  인터뷰 내용을 넣은 것일거예요.
제작진들이 자신감이 없었다는 반증이기도 하고요.  

나는 가수다는  음반시장의 확장과 가요에 대한 갈망과  쓰러저가는 예능 명가 MBC의 선택과 선택들이 모여서 만든 프로그램입니다. 윤종신등의 다른 가수들과 작곡가들도 큰 박수를 쳐주고 있습니다.  아이돌이라는 토핑만 가득한 피자의 파이를 더 크게 만들고 중견가수와 다양한 장르의 토핑을 올리게 해줄 수 있는 프로그램이기도 합니다. 

2회에는  1회의 실수아닌 실수, 자신감이 없어서 해던  인터뷰 삽입을 없앨것이라고 믿습니다. 
대신 시청자들은 그에 보답하는 시청률이 나와야겠죠.  이런 좋은 프로그램도  시청률이 다시  5%대로 내려가면 몇회 하다가 폐지되겠죠.

시청률 서바이벌에서 살아 남는 프로그램만이 칭찬받는 세상입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norah 2011.03.07 1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평가에 전적으로 공감하네요! 1화의 편집이 아쉬웠지만 어쩔수 없는 선택이라고 봅니다.
    2화때는 편집이 더 나아질거라고 봅니다 ㅋ

  2. Favicon of https://hslifestory.tistory.com BlogIcon HS다비드 2011.03.07 1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노래 중간 중간에 나오는 인터뷰는 짜증나더라고요..

    우아~ 정말 잘부른다.. 역시.. 하는 느낌이 들다가 으잉?

    하더라고요..;;

    다음부터는 편집좀 제대로 했으면 하더라고요~

    그래도 이런 가수들의 음악을 한번에 들을 수 있다는게 또 보통 기회는 아니긴 하죠^^

  3. Favicon of https://hanwhadays.tistory.com BlogIcon 한화데이즈 2011.03.07 18: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인 때야 기본 가수의 자질을 논하겠지만,
    기성 가수가 되면, 노래에 대한 철학이나 그 개성에 대해서 논하는 기회는 많지 않죠.

    새롭게 들리지도 않구요.
    하지만 여러 가수들의 평을 들으면서 그 가수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해 볼 계기가 생기더군요.
    음악 중간 중간 삽입한 인터뷰는 분명 실수 였다는 생각이 듭니다만

    진정 음악성 있는 가수들의 제 2의 전성기를 끌어올 수 있다면,
    참 좋은 기획이라고 평 받을 좋은 프로그램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4. Favicon of https://milyung.tistory.com BlogIcon 미령 2011.03.07 1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인터뷰가 별로 거슬리지 않았었는데...
    음악을 듣기보다는 프로그램 자체의 분위기를 즐겼던 것 같습니다.
    아무튼 전 딱히 음악을 좋아하거나 그러지는 않습니다만 우리나라 최고의 가수들이 한자리에 모여서 경쟁을 펼친다는 것 자체만으로 보고싶어 지더군요.

    저는 그보다는 그들과 프로그램 자체만으로 재미포인트가 잡힌 것 같은데도 불구하고
    계속 살아남느니 몇회를 버티느니 하면서 전에 하던 뜨형처럼 생존 버라이어티? 뭐 그런식으로 몰고가려는 박명수와 박희순이 프로그램의 질 을 떨어뜨리는 것 같아 보기 거슬리던데요.그 외에 개그맨들이나 yb와 한 팀이 된 김제동을 보면 프로그램이 더 흥미진진해질 수 있을 것 같고 좋았습니다.

    아 그리고 초반에 터치로 점수를 찍는 것도 별로 보기 좋진 않더군요. 뭐하는 건지 싶고...

  5. Favicon of https://dgulibrary.tistory.com BlogIcon ㅇiㅇrrㄱi 2011.03.07 18: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방송시간돼서 봐야지 하다가 그냥 놓쳐버렸네요...
    이소라씨는 군복무시절 선망의 대상(?)이었던 가수였는데...
    재방이라도 노려봐야겠습니다.
    아마 기존 예능 티를 완전 벗어버리긴 힘들겠죠.
    회가 거듭되면서 좀더 다른 분위기로의 전환이 기대되네요.

  6. Favicon of http://daywithculture.tistory.com BlogIcon 햇살가득한날 2011.03.08 0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리가 있는 말입니다.
    저도 좀 싫긴 했지만, 그렇게 선택한 이유가 있어서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