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즘은 아이들 방학숙제가 따로 없더라구요. 세상 참 좋아졌어요. 우리 때는 탐구생활에 만들기. 그리기. 스크랩에 글짓기에
일기에 별별 것을 방학때 해오라고 했죠. 지금이야 하루만에 만들기 글짓기. 그림그리기 다 할 자신이 있지만
어렸을적에는 뭐 그리 다 하기 싫었는지 모르겠어요. 신기한게 저는 나이 들수록 호기심이 더 생기는 것 같습니다.

방학숙제 다 싫었지만 딱 하나 좋았던것이 있어요. 바로 공작숙제인 만들기죠. 만들기는 아무것이나 다 가능했어요
종이로 만들어도 스티로폴로 만들어도  하다 못해 프라모델을 만들어 가도 심사에 통과되었죠.  방학숙제 때문에 프라모델에 
푹 빠져서 집차에 미그27, 톰켓, F-15,  탱크등을 만들어 봤습니다.  동생것도 제가 만들어 줬는데요. 당시는 일본의 프라모델 주물틀을 수입해서 찍어내는 것이 대부분이어서 플라스틱 똥이라고 하죠. 주형틀이 잘 들어 마지 않아서 플라스틱이 좀 흘러 나오곤 했죠

조립을 해도 잘 안되는 것도 있었고 거기에 프라모델 색이 단색이었습니다. 회색이나 황토색이 대부분이었습니다. 단색의 프라모델은 볼품 없습니다. 디오라마 재현도 어색하구요. 그 단색의 프라모델에  색을 칠하는 페인트로 살살살 칠해줘야 합니다.

요즘은 프라모델이 어떻게 진화했는지 알지 못했는데 요즘은 아예 프라모델이 여러색으로 나오나 봅니다. 정말 다행이네요. 어렸을적에는 직접 색칠을 했는데

위 건덤은 2010 C3×HOBBY라는 행사에 나온 건담입니다. 그러나 여느 건담과 다릅니다. 그 이유는


이 건담은 프라모델을 만들고 남은 잉여의 플라스틱으로 만든(정식 용어는 모르겠네요) 만든 건담입니다.건담을 자세히 보시면
프라모델의 달고 있던  그 플라스틱 부품틀 입니다.

총 제작시간은 소재및 테스트시간 포함 300시간 실제 제작에 들어간 시간은 250시간으로 총 95일이 걸렸습니다.
이 건담의 정식 명칭은 RG (Recycle Grade) RX-78-2 입니다.




이 건담을 제작한 일본 블로거의 홈페이지에는 제작 과정이 잘 담겨 있습니다 http://blog.goo.ne.jp/hirotyun1000
엄청난 열정이네요

그런데 이 부품틀을 어디서 구한건지 궁금하네요. 설마 저걸 다  구매해서 남은것을 사용한것 일까요?  저 정도 정성이라면 그러고도 남을 분 같습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targazer 2010.08.31 02: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의 부품들이 붙어있던 저 플라스틱 부분을 보통 '런너'라고 합니다.
    정확한 철자는 저도 잘 모르겠네요^^..
    금속제 안테나 케이블을 매달고 다녔던 구식 프러펠러 비행기의 프라모델을 만들 때,
    저 런너를 라이터불 등으로 녹이고 잡아늘여 실처럼 만든 다음 비행기의 안테나 케이블을
    재현하는 경우가 생각납니다. 많은 제작자들이 '런너 늘인 것'이란 표현을 쓰곤 하죠.

  2. clowlead 2010.09.10 16: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인이 가진것과 폐런너를 기증받은것으로 작업했다고 본거 같습니다.
    저분 fg(피규어/프라관련 일본사이트)에 올린거 보면 철사같은거 꼬아서 건담만들어 놓은것도 있고 예삿분이 아니시더라구요

  3. Favicon of http://tokyomari.blog.me BlogIcon 손군sonkun 2010.09.24 17: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학~ 정말 엄청난 스케일이군요.. 그것도 부품틀만 가지고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