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죽은 군인들은 말한다. =사진작가 제프 윌(Jeff Wall) 

1986년 소련의 척후병들이 아프카니스탄의 한 마을 근처에서  복병을 만나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사진 오른쪽 위에 두 다리만 나온 아프칸군인이 소련군의 총을 뺃았아 감시하고 있습니다. 

참혹한 현장이죠.

그런데 느닷없이 컷~~~ 소리가 들리고  죽은 병사들은 벌떡 일어났습니다.
이 사진은  실제 전장을 담은 다큐사진이 아닌 연출사진입니다.
사진만 봤을때  아프칸 현장을 담은 사진이라고 다들 생각할것 입니다. 그러나 이 사진은  연출사진의 대가  제프 윌이 모든것을 연출한 사진입니다.  이 사진은    낭만주의 화가 제리코의 1819년작 <메두사의 뗏목 The Raft of Medusa >를 보고 연출한 사진입니다
참혹한 풍경이죠.  



그러나  이런 설명없이 저 사진을 봤을 때 우리는 전쟁의 참혹함을 느꼈을 것 입니다.
왜 저 사진을 우리는 쉽게  보도사진으로 봤을까요?  그 이유는 전쟁사진이기 때문입니다. 지금까지 전쟁을 연출해서 사진을 찍는 사진작가는  별로 없었습니다. 대부분의 전쟁사진은  실제 사진이죠. 이런 이유로 저 사진도 우리는 다른 사진보다 쉽게  실제 보도사진으로 인식하게 됩니다.  

하지만  사진작가 제프 윌은 이런  생각을 뒤집었습니다.  연출이 없을것 같은 전쟁사진에 연출을 가 합니다.


97년 개봉한 왝 더 독도 비슷합니다.  
대선일이 가까워지는데 갑자기 대통령의 성희롱 스캔들이 터집니다. 재선에 먹구름이 끼자  백악관은  정치 문제 해결사인 브린(로버트 드 니로)의 도움을 청한다. 

브린은  알바니아를 배경으로 전쟁을 일으키자고 합니다.  모두 깜짝 놀라죠. 그러나  전쟁은  실제 알바니아가 아닌  블루스크린 앞에서 몇명이 연기하면서  CG로 전쟁 영상을 만듭니다



오늘  "북한 소행 100% 확인 안 돼도 안보리 회부"  라는 뉴스를 봤습니다.
확증도 없이 심증만으로 범인을 지목하겠다는 식의 뉴스더군요

너무 쉽게 생각하는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만에 하나 북한 소행이 아니라면  정부가 큰 실수를 하는 것이죠.

반대로 북한이  북한 함선 하나를 폭파시키고 남한의 소행이라고 주장해도  우리는 할 말이 없을 것 입니다. 


오늘 본 이 뉴스 하나로  여러생각이 드네요.  정부의 심증이 진실이라면 모르겠으나  만에 하나 그게 하나의 큰 시나리오라면  영화  웩 더 독이 영화속 이야기만 아닐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듭니다.

제 생각이 위험하다구요?
정부의 생각도 위험스럽기는 마찬가지 입니다.  

정부가 하루 빨리 북한소행이라는 물증을 찾던지  지금같은 경직된 생각을 접던지 했으면 합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호아파참 2010.09.18 1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합니다.
    자해공갈도 아니고..
    책임 지는 사람 아무도 없이 북한이 그랬다는 1번 어뢰 돋는 소리나 해 대고 있고..

    21세기 대한민국 유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