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이 나오기 전까지  이통사라는 공룡은 깡패였습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같은 거대한 휴대폰 제조업체에
해외발매하는 같은 모델의 핸드폰에는 있는 라디오수신기능과 무선인터넷기능인 WI-FI기능을 빼는 다운스펙을 삼성과 LG전자에 요구했고
두 거대한 핸드폰 제조업체는 순한 양처럼 그 지시에 분부대로 따랐습니다.

이런게 하나의 관행이 되었는데  이런 다우스펙 관행은 이통사들이  자신들의 수익을 갉어먹고 방해하는 기능을  지워버리는 모습입니다.
우리나라 이통사들 좀 좀스럽고  이기적이고  근시안적이잖아요.  당장 수익만 쫒고 미래를 내다볼 줄 몰라요.

덕분에 한국은 무선인터넷 후진국이 되었죠.
그러나 아이폰이라는 괴물이 들어온후 이 모습은 달라졌습니다.
먼저 핸드폰 제조업체인 아이폰의 요구대로  핸드폰 가격 책정을 했습니다. 또한 애플의 A/S방식을  고수하게 했구요.
보통 이통사가 이렇게 저렇게 해달라고 하면 제조업체들이  그 지시를 따랐는데  이 콧대쎈  애플은  반대로 이통사인 KT에 이래라 저래라 지시했습니다.   지금까지  이통사가 왕인듯한  핸드폰 시장에  애플은 거꾸로 핸드폰 제조업체가  왕이 된 첫번째 케이스가 되었습니다

왕처럼 군립하던 KT가  애플에 쩔쩔매고 있습니다.  
그럴 수 밖에 없는게  애플은 한국에서 아이폰 판매하지 않아도  엄청난 영업이익율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팔면좋도 안팔아도  상관없다는 식으로 대응했는데 이게 먹혀들어갔는지  아이폰의 걸림돌은  방통위가  급하게 치워주는 모습까지 보입니다. 

이 광고 좀 이상하다고 생각하지 않으셨나요?
왜 아이폰 광고속의 아이폰은 영문메뉴일까?  저는 잘 몰라서 한글화가 안된 제품을 판매하나 했습니다.
그러나  아이팟터치를 쓰고 있는 저는  아이폰에  한글이 지원되는것을 알고 있기에 더 궁금하기만 했습니다.

며칠 전 뉴스를 보니  그 이유가 나오더군요.
저 광고 KT에서 만든게 아닙니다.  애플이 직접 만들어서  보내 준 것이고  이걸  방송하고 있습니다.
아무리  한국시장이  좁디 좁다고 해도  한국에서 광고 할려면  최소한 한국어 메뉴로 나오게 하는게  예의가 아닐까 하는데 글로벌 스탠다드인  영문메뉴로 방송하네요.

이런 모습을 보면 애플이라는 회사는  정말 콧대가 쎕니다.  
콧대쎈 여자가 더 매력있나요?  ㅎㅎ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이폰이 대박을 터트린것은  아이폰 자체의 매력때문입니다.
거대 권력자인 KT를 무릎꿇려버인 애플.  앞으로 한국시장에서 아이폰 더 많이 팔고 싶다면  애플에 대한 반감도를 낮추었으면 합니다.
애플은  절대적인 추종자인 팬보이가 많은 회사이지만  반감을 느끼는 사람도 많습니다.  그 반감을 줄일려면  한국에 대한 애정이 있다는 식의 제스쳐정도는 취해야 하지 않을가요?  저 광고만 봐도 그래요. 한국어 메뉴로 촬영해도 되었을텐데요. 왜 저런식으로 광고를 찍었는지 모르겠네요.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맞아요! 아이폰 정말.. 2010.02.12 16: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왜 한글로 안해준 거죠? 은근 마음 상하네요..ㅠㅠㅠㅠ 네?!!!?!?!?!

    어차피 우리는 곧 있으면 시간이 지남에 따라 나이를 먹고 죽을텐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