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허리우드 스타인 캐서린 헤이글 부부가 한국아기를 입양했다는 기사가 포털 다음의 메인을 장식하고 있습니다.
전 보지 않는 그레이아나토미의 주인공이라고 하네요.  뭐 누군지는 모르겠습니다. 다만 유명 허리우드연예인이니 뉴스꺼리가 된듯 합니다.  그러나 저는 이 기사가 창피스럽네요.  이 입양기사는 어떻게 보면 뉴스깜(?)은 아니였지요.  한국뉴스에 실리는 이유는 단 하나 한국태생의 아기때문입니다.  

창피하게도 우리는 아직도 해외에 입양아를 수출하는 나라입니다.
몇몇 누리꾼들이 주장하는  해외에 입양아를 보내는 후진국의 이미지가 한국에까지 덫칠해질까봐 하는 걱정때문에  창피한것은 아닙니다. 한국이 후진국으로 비추어지던 말던 전 관심도 없습니다.  다만  저 아기에게 있어서  해서는 알될일이 바로 해외 입양입니다.

저는 그 어떤 이야기보다 해외입양아들이  부메랑처럼  어른이 되어 한국으로 돌아오는 모습에 눈시울을 적신적이 한두번이 아닙니다.
그들이 뭔 잘못을 했기에  자신의 몸의 변화를 느끼면서 부모와 다른 인종임을 느끼고 자신의 고향과 뿌리를 찾다가 고통스러운 사춘기를 지내고   방황하고 흐트러지는지를 다큐를 통해 많이 봤기 때문입니다.  영화 국가대표에서도  밥이 해외입양의 코드를 살짝 심어 놓았지만  좀 어설픈 모습이었지요.     몇년전에  EBS에서 본 암스테르담행 편도비행은  참 가슴이 아픈이야기더군요.

암스테르담행 편도 비행을 시청하고서

이 다큐에서 스스로의 이야기를 담은 인수 라드스타케는  해외입양아들이  다들 번듯하게 성공하고 여유롭게 고향을 찾는다고 한국사람들이 알고 있지만  많은 해외입양아들이 사춘기때 자신의 정체성에 괴로워하다가 마약과 알콜중독에 불량배가 되기도 한다고 합니다.  해외입양아들은  두가지 큰 상처가 있는데 하나는 부모가 자신을 버렸고  한국이 자신을 버렸다는 두자기 상처가 있습니다.
그 상처를 치유하기가 여간 힘든게 아니죠
 
그러나 우린 그런 불편한 진실을 알려고 하지 않죠.   이 암스테르담행 편도비행에서도  다른 해외입양아들이 그렇듯  인수 라드스타케씨도  한국에 찾아옵니다.   부모님을 만나기 위해서죠. 그러나 결코  부모님은 그를 만나주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결심하죠.  아침마당에 나와서  자신의 뜻을 내비추었고 생모는 그제서야 나타났습니다. 둘다 하고픈 이야기가 많았겠죠. 하지만 다큐에서는 그 만남은 담지 않았습니다.  



이 허리우드 스타부부를 탓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헤이글의 언니가 한국입양아라고 하네요.  어떻게 보면 마음씨 좋은 백인동생이죠.
하지만 한국의 해외입양은  작은 폭탄을 하나 가지고 있는 것입니다. 저 아이가 커서  생모와 한국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할까요?
많은 생각들을 할테고 그 과정은 힘들것 입니다. 그걸 견뎌내면 좋으련만 견뎌내지 못한다면 힘든 삶이 될것 입니다.

한국은 88올림픽 이후에 국제적 이미지때문에  해외입양을 줄여가고 있습니다.
그러나 완전히  사라지지는 않았습니다. 호주나 미국등 한국입양아를 좋아하는 나라에서는  한국정부에  해외입양을 더 해달라고 조르고 있지만  우리는 해외입양을 줄이고 있습니다.   더 줄어야 하지요. 그리고  해외입양없다고 딱 잘라 말해야 할것 입니다. 우리는 해외입양만 시켜놓고  손털고 있지 않았나요. 아이가 어떻게 자라는지 가끔 한국정부가 들여다보고 한국정부가  신경쓰고 있다는  식의 재스쳐정도는 해줘야 하지 않을까요?  그렇지 않는다면  삐뚤어지는  한국입양아들 계속 생길것 입니다.

한국의 해외입양이 국가이미지 떨어트려서 반대하는 사람들은 이기주의자들 입니다.  아이의 미래에 대한 생각보다는 자기가 사는 나라가  똥값이 될까봐 걱정하는 이기주의자들이죠.  그렇게 국가이미지 신경쓰면 개고기문제나 신경쓰길 바랍니다. 정작 한국의 이미지중 가장 안좋은 이미지는 개고기먹는 국가라는 것입니다.

또한 암스테르담 편도비행에서  입양아들이 발생하는 원인인 한국의 가부장적이고 유교적인 가족관도 바꾸야 할것 입니다.
미혼모의 아기는 키울수 없는 존재로 우리는 생각하는한 입양아는 계속 생겨날것 입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myanglee.tistory.com BlogIcon Micca 2009.09.18 14: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암스테르담 편도 여행' 을 시청하고 나서 참 많은 생각을 했던 것 같습니다. 해외 입양 뿐만 아니라 국내 입양도 줄이기 위해선 궁극적으로 사회 제도의 개혁이 시급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직 한국사회에서 미혼모나 싱글 맘들이 설 수 있는 자리가 너무 부족한 듯 싶어서 조금은 안타깝습니다.. (포스트와 관련 없는 이야기인 것 같아 죄송해요- )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09.18 14: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니에요. 생각이 안났는데 그부분을 포스트에 추가해야 겠네요 지적감사합니다. 그 미혼모와 유교적인 사상 그거 ㅎㅎ

  2. 음... 2009.09.18 15: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버려지는 아이들이 우선 없어야 겠지만

    버려지는 아이들이 있는 상태에서는 국내가정에 입양이 되는게 제일 좋은데...

    입양이라도 안돼면 국내에서 그냥 고아원에서 클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뾰족한 해결책이 없을듯 하네요. 해외입양 없으면 좋겠지만

    한국 사회에서 입양을 하는 사람은 극소수이니 해결책없는

    무조건적인 해외입양 반대만 할 것도 아니라 생각되네요.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09.18 15: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조건적인것은 아니구요. 현실을 좀 바꿔보자 이겁니다. 그리고 우리는 해외에 내보내면 그만이라는 행정도 바꿔야 하구요.

  3. Favicon of https://metservice.kr BlogIcon (주)엠이티 M.E.T Co.,Ltd 2009.09.18 1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 생각에 공감합니다. 하지만 "국제적인 국가이미지개선"라는 명목으로 무조건 해외입양을 줄이기만한다면 국내에서 버려진 그 많은 부모없는 아이들은 어떻게 될까요? 그나마 해외로 입양되어 국내의 일반보육시설 보다는 비교적 좋은 환경에서 자라나는게 낫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부모에게 버려지고 모국에게 버렸졌다는 생각이 들 수도 있겠지만 바꿔서 생각하면 그나마도 나를 거둬 줄 사람은 전세계 어디에도 없다는 모멸감이 들지도 모를 일입니다. 그리고 해외입양아가 되어 비뚤어진 경우와 국내의 보육시설에서 고아라는 딱지를 달고 자라면서 비뚤어지는 경우, 그 둘중 어느 케이스가 더 안좋은 영향을 미칠지는 좀더 깊이 생각해 볼 문제인것 같습니다. 결론은 해외입양이라고 해서 무조건적으로 하지말자는 생각은 위험한 발상이라는게 제 생각입니다.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09.18 17: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을 제대로 안 읽으셨네요. 제가 국제이미지 개선이 아니라 입양아 입장에서 정체성문제가 생기니까 하지말자고 적었는데 글을 반만 읽으셨네요.

      또한 입양이 더 좋다고 단정짓지 않으셨으면 하네요.
      사람이 빵만으로 사는게 아니잖아요. 먹여주기만 하면 됐지라는 저 쌍팔년도사고방식은 좀 무리인듯 합니다. 국내의 보육시설출신이라고 꼭 나쁘다라고 할수 없듯이요.

  4.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15.11.26 1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썬도그님 요즘 해외입양에 관련된 다큐를 봤는데요. 정말 가슴 아프더군요. 해외 입양이 말이 그렇지 좋은 부모 만나지 못하면 완전 노예처럼 부려먹고 나중에선 시민권도 취득 못해 미국에서 쫓겨나야 하는 상황에 있는 분의 이야기를 들으니 너무 가슴아파요. 우리 둘째아들 가온이랑 같이 봤어요. 가온이가 그러더군요. "엄마 고맙다고" 말하는데 눈물이 핑 돌뻔했어요. ㅜㅜ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5.11.26 20: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그 단어만 들어도 눈물이 핑 도는 단어가 2개가 있어야 하나는 해외 입양아. 또 하나는 자이니치라는 재일동포에요. 이 두 단어는 역사의 질곡 이나 국가가 버린 태어나자마자 상채기를 가득 담고 태어난 사람들이죠. 이 사람들 한국이 보듬어줘야해요. 그게 그들에 대한 죄 사함인데 어찌된게 한국은 지금까지 외면했죠. 다행인 건 영화 '피부색깔 꿀색' 감독님도 직접 봤지만 점점 나아지고 있더라고요

      참. 피부색깔 꿀색 꼭 보세요. 정말 보면서 가슴이 여러번 무너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