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다음뷰의 전신인 다음블로거뉴스는 많은 블로거들이 즐거찾은 힘이 있었습니다. 그 힘은  다음이라는 거성급 포털의 파괴력도 있지만 좋은글은  캐쉬로 보답해주는 모습도 있었습니다. 다음블로거뉴스에  글을 보내고  좋은글을 선정해 매주  특종은 30만원.  베스트뉴스는 10만원의 다음캐쉬를 주었습니다.  저도 4번 받았네요. 3번의 베스트글과 한번의 특종.  

꽤 짧잘하더군요.  사실 금전적인 지원을 해주는 모습은 좋았습니다.
시내에 나갔다가  특종욕심에  일부러 발걸음을 하게 하기도 했구요.   마음속에서 갈등을 하게 될때  다음베스트로 뽑혀서 10만원 받는 욕심에 움직인적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다음블로거뉴스가 규모가 커지면서  경쟁이 치열해지더니  왠만한 글이나 뉴스깜이 아니고서는 베스트뉴스에 올라가지 못하겠더군요. 그래서 요즘은  특종욕심은 사라졌습니다. 그냥  지나가다가 뉴스꺼리를 발견하면 카메라로 담는 식입니다.   

다음뷰가  이 이주의  베스트뉴스와 특종뉴스를 폐지한다고 하네요

즉  뉴스생산자에 대한  혜택을 없애겠다고 합니다. 대신에 뉴스를 추천해서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볼수 있게 해주는 유통자들인 
열린편집자에게 더 많은 혜택을 주겠다고 합니다.  한마디로  뉴스생산자보다는  유통자들에게  더 많은 힘을 실어주겠다는 방침이네요.


수많은 뉴스가 생산되고 잊혀지는 하루하루입니다. 이런 시대에는 어떻게 보면 뉴스생산자인 기자들보다 편집을 하는 편집장이  더 중요한 시대이기도 하죠.   발이 부르트도록 취재해서  기사를  편집데스크에 올리면 편집자는  신문사의 기조대로  편집을 해서 내보냅니다.    이 다음뷰도  수많은 기사들이 올라오지만  사실 쭉정이들도 많습니다.   그 쭉정이를 골라내고 좋은 알갱이를 솎아내는 역활을 열린편집자들이 하고 있습니다.   최근들어 쭉정이글들이 많아지면 열린편집자들이   다음뷰에 들이는 에너지량에 비해 보수는 턱없이 보잘것 없었습니다.     뭐 보수를 바라지 않고   추천하는 분들이 더 많겠지만  열린편집자가 되어보겠다고  추천질(?)을 하는 분들도 많을것이고  매주  10만원씩 받는  열린편집자분들을 보면  취미이상의  열정까지 보여집니다.

다음뷰에서 이런 분들의 노고를 인정해줘서  다음뷰 베스트뉴스를 폐지하고 그 남는 돈으로 열린편집자들에게 더 많은 혜택을 줄려나 봅니다.  어떻게 보면  좋은 흐름이고 정확한 형세를 판단한 모습입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너무 편집자에게만  몰빵된 모습은 썩 보기 좋지는 않네요.

뉴스생산자들이야  아무런 혜택을 주지 않아도 알아서 잘 올릴것이라는 판단같은데  거기에 대한 이의는 없습니다.
다만   열린편집자쪽으로 쏠려서  뉴스생산은 중단한체  추천질만 하는 모습이 많아질까 걱정이네요.  


다음뷰 요즘 고민이 많을것 입니다. 다음뷰 가입자숫자는 늘어가는데  정작 돈되는 페이지뷰는 계속 떨어지고 있습니다.
저 또한 다음뷰 요즘 잘 안가고 있습니다.  혼자 너무 잘 나가니  경쟁상대도 없어 나태해진것도 있을것이고 몸부림치는 모습은
보이는데 어디로 가야 할지 모르는 모습도 보입니다.
 
뭐 이전처럼 알아서 잘  해쳐나가겠죠.

다음뷰 월간 페이지뷰



다음뷰 주간 페이지뷰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