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조금은 불편한 이야기지만 마야의 달력에는 2012년 12월 21일 이후가 없습니다.  사람들은 이 놀라운 문명의 달력이 2012년에 끝난것을  지구 멸명알 예언하는것 이라고  호사가들은 해석하고 있죠.  그러나  2012년은 성서에서도  거론되었고  과학자들까지  지구위기의  메세지를 보내고 있습니다.  저는  믿지 않지만  2012년에 지구에 무슨 큰 변화가 있긴
있을듯 합니다.  그게   지구멸앙까지 안가더라도  경고정도는 될듯하네요

소행성도 2012년에 근접해서 지나간다고 하고 뭐 여햐튼 기분이 좋지 않는 년도가 2012년입니다. 3년후네요.
그런데 지구를 파괴해도 수번은 파괴한  재난영화의 거장인 롤랜드 에머리히 가 올 겨울  2012라는 이전과 차별화된 규모가 어마어마한   영화를 들고 옵니다.

 새로운 예고편이 공개 되었습니다.



그냥 다  부셔지고 사라지네요. 시스티나 성당의 천지창조도 사라지고 백악관도   에어포스원도  항공모함 존 F 케네디도 사라집니다.  수많은  나라의 랜드마크들이 부셔지고 깨집니다.  한국은  없네요 ㅠ.ㅠ

이 영화 주요내용은   지구 멸망에 대비하여 거대한 노아의 방주인 배에  선택된 사람들이 타고 생존하는 이야기를 그릴듯 합니다.  내용은 안봐도  뻔한 도식적인 이야기가 될듯 합니다.  다 때려부스고  마지막에 그래도 희망은 있다라는  어설픈 감동하나 떨구고 끝날것이 뻔하지만 이런  재난영화는  스토리가 중요한게 아닌 그 규모의 미학이  장점이기에  저는 꼭 볼 생각입니다.  예고편에 나온 내용만 봐도  대단하네요

그리고  감독 롤랜드 에머리히에게 한마디 하자면  이제 좀  지구좀 고만 때려부셔요.  ㅎㅎ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engagestory.com/tt BlogIcon 인게이지 2009.06.23 15: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디펜던스 데이, 투모로우 부수는게 전문인 감독이군요.

  2. Favicon of https://hummingbird.tistory.com BlogIcon 벌새 2009.06.24 0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Knowing을 봐도 그렇죠.

    다 죽기 직전에 서로 끌어안고서 하는 말이.. 유사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