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예전에 외국선교사 단체가 만든 학교에서 자주 놀았습니다.  그 학교안에는  유럽 사람들이 많이 가지고 노는  테이블 축구대가 있었습니다.  위의 사진처럼  꼬치에 껴진  사람인형들이 줄줄이 있구  저 봉을 돌려서  공을 막고 차는 단순한 경기입니다.

하지만 얼마나 재미 있는데요.   몰래 돌맹이나 주사위 같은 공대용품을 넣고 하다가 걸려서 많이도 혼났죠. 지금은  하라고 해도 안합니다. 그 때는 놀것이 정말 없었어요. 

각설하고  이 테이블 축구대와 바비인형이 만났네요.  더미같은 무표정한  축구인형들을 보다가  여자 인형인 바비 인형이 들어가 있으니  흥미로워지는데요.   프랑스  디자이너 chloe ruchon가  만든 barbiefoot이라는  제품입니다.
 DMY berlin design festival 09.  에 출품된 제품입니다.    어디서 들었는데  디자인은 새로운것을  만드는것도 있지만  아닌 기존의 있던것을  어떻게 조합하고 그 조합으로  새로운  제품을 만드는것도 디자인이라고 하더군요. 

분명 이  barbiefoot는  아주 썩좋은 조합인듯 합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