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한치 흐트러짐 없이 하루종일 조문을 받는 유시민 전의원 본문

삶/세상에대한 단소리

한치 흐트러짐 없이 하루종일 조문을 받는 유시민 전의원

썬도그 2009.05.28 08:50
상을 당한 친구의 상가집에서 일도 해보고 직접 상을 치뤄도 봤지만  장례식은 정말 힘이듭니다.
유족들은  3일동안 한숨도 자지 못하고 3일내내 뜬눈으로 밤을 세워야 합니다. 경황도 없지만 체력이  고갈될 정도로
힘이 듭니다. 가족을 잃은 슬픔도 육체적 피곤으로 깜빡깜빡 합니다.

그런데  유족도 아니면서  유족보다 더 힘든 상주역을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오늘 서울역에서 본  유시민 전 의원은  종교인의 그 경건함 마져 느끼게 해주었습니다.

유시민 의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비를 맞을때  옆에서 그 비를 같이 맞아준 사람입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제자라는 소리까지 듣던 사람입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처럼 남들이 극구 말려도  한나라당 깃발만 꽃으면  개도 당선된다는    보수도시  대구에서 출마합니다.  그리고 예상대로  떨어집니다.

하지만  그의 도전은 아름다웠습니다.
이후  대학에서 강연하고  책을 출판하면서  정치권을 떠나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유시민 전 의원은 봉하마을에서 그 누구보다더  통곡의 울음을 터트렸습니다.  자신의 정신적 지주가 서거 했으니 그 슬픔은 이루 말할수 없죠.   서울시에는 대표적인  분향소가  3군데 있습니다.  고위층들 전용 분향소가 되어버린 서울역사박물과 국민과 서민들의 분향소인 덕수궁 분향소 그리고  서울역 분향소가 있습니다. 서울역 분향소는  덕수궁 분향소와  다르게 경찰의 강경한 모습도 없고   장소도 넓고 커서  많은 시민들을 한꺼번에  수용할수 있습니다. 이곳에  며칠째  상주로써  조문객들을  맞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가 바로 유시민입니다.  오늘 낮에  초췌한 모습으로  조문객들이  조문을 할때는  기도를 하고 조문객들이 조문을 마치고 나올때
악수를 청하는 분에겐 악수를 그리고 고개를 숙이면서 조문객들을  정세균 민주당대표와 맞더군요.    오후늦게  경찰과 행안부 장관의 반대로  서울시청에서 하지 못한 국민추모제가 좁디 좁은  정동로터리에서  추모행사를 보고서  다시 서울역으로 오후 9시쯤에 다시 와봤습니다.    장례식을 치루면 체력과의 싸움이라서 상주라도 번갈아 가면서  조문을 받는데  설마 이 시각까지 조문을 받고 있을까?

유시민 전 의원은  한틈 흐트러짐 없이 조문을 받고 있었습니다.  어느 청년이  기도하는 유시민 전 의원에게 인사하니
따뜻하게 맞이해주더군요.   그 모습을 한 10여분 지켜보면서 숙연해지더군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유시민 전 의원에게 이렇게 말했다고 합니다.
자네는 다시 정치하지말게!  강의나하고 책이나 쓰라면서 정치 하지말라고 했습니다.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지금은  강의정도만 하시고 정 정치가 하고 싶으시면 10년후에 다시 도전하십시요.
정치에 환멸을 느끼게 됩니다.



유시민의원같은 존경스러운 분이  세상에 있음에  하루종일 우울한 마음에서 많은 위안이 됩니다.
건강챙기시구 너무  슬퍼하지 마십시요.  국민들에게 또 하나의 버팀목이 되어주셨으면 합니다.




유튜브로 보실려면 펼쳐서 보시길 바랍니다.


9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