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진의 역사에서 빼놓을수 없는 이 사진은 1838년 루이스 다게르가  파리를 찍은 사진입니다. 이때만해도 사진이 발명된지 얼마 안되었고 감광물질이 발달하지 않아서 사진을 한장 찍을려면 몇시간 노출을 시켜야 했습니다.  그래서 이 사진에는  그 노출시간동안 움직인 것들이 나타나지 않습니다. 다만  구두를 딱기 위해  잠깐 서 있었던  사람은 사진에 담깁니다.  사진속 길가에 자세히 보면 사람이 보입니다.

19세기 사진은 모델에게는 곤혹스러웠을것 입니다. 똑같은 자세로  한참을 서 있어야 했으니까요.
그래도  초상화 그릴때 서 있어야 하는것 생각하면 크게 힘들어 하지 않았을것입니다

Jill Time
이라는 사진작가는  특이하게도   이 19세기 콜로디온 습판법으로  사진을 찍는 사진작가입니다.  이동식 암실을 가지고 다니면서
사진을 즉석에서 필름으로 만드네요. 네 맞아요. 필름은 아니예요. 필름이 발명되기 전에 사용하던 방식이예요. 유리판위에 네거티브를 묻어나게 하는것이고  저 네거티브를 인화가에 쐬이고 인화지위에 빛으로 구우면  사진이 되는것이죠.


19세기 사진촬영과정을  담은 동영상이네요. 감상해 보세요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ilyung.tistory.com BlogIcon 미령 2009.05.16 13: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들긴 해도 잘 나오네요~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05.16 1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독특한 색감도 나올거예요. 사진의 재미는 저 힘든(?) 오랜과정에서 나와요. 저는 암실에서 작업이 사진찍는 재미보다 더 재미있음을 지금도 느낍니다.

  2. yj 2010.10.03 1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부 중에 검색하다가 오게 됫는데, 재밌네요 ^^ 영상 잘 보고 갑니다~

  3. 2012.10.03 05: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y22jjj 2014.08.08 1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아요ㅠ 잘보고갑니다 담에 또 자주 들리는 블로그가 될듯 블로그 정리랑 구성 대박ㅎㅎㅎㅎ

  5. natalki 2014.08.08 1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아요ㅠ 잘보고갑니다 담에 또 자주 들리는 블로그가 될듯 블로그 정리랑 구성 대박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