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과거 시험문제와 똑같이 내는 게으른 선생님들이 사교육 부축인다. 본문

삶/세상에 대한 쓴소리

과거 시험문제와 똑같이 내는 게으른 선생님들이 사교육 부축인다.

썬도그 2009. 5. 7. 20:02
90년대 라디오에서 유명했던  이야기가 하나 있었습니다. 어느 게스트가 했는지 기억은 안나는데  서울의 모 대학교 교수님이 
첫 시험때  매년 똑같은  시험 문제를 낸다고 소문이 났었습니다.   정확하게 기억나지 않는데 

첫 시험문제로   예술이란 무엇인가? 라고 문제를 써 놓고 시험을 매년 보게 했습니다. 이 정보를  선배들로부터  들은 
대학1학년생들은  그 시험문제가 올해도 나올것이라고   예상하고  그 답에 대한 공부만 했었습니다.

그런데  교수님이 칠판에  문제를 적는데   예술이란~~ 이라는 글 대신에 다른 글씨를 쓰는것입니다.
'도' 를 적자  강의실 여기저기서 신음소리가 나왔습니다.  교수는 아는지 모르는지 그냥 계속 적었습니다.
도대체라는 글이 완성되자 학생들은  낭패스러운 표정으로 칠판을 바라봤습니다.  교수는 글을 쓰다가 잠시 뒤를 돌아보고 씩 웃더니

도대체 예술이란 무엇인가? 적었고
학생들은 얼굴에 미소를 지었습니다.

참 유머러스한  교수님입니다. 하지만 이 모습은 여유가 전제된 경쟁이 없는 시험일때나 가능합니다.
문제는 이 시험이 국가고시이거나   상대평가인 시험이라면 문제가 됩니다.   매년 똑같은 시험을 내면  누가 공부를 제대로 할까요?
그냥  작년 시험문제지 달달 외우고 가면 되는데요.

그런데 초중고등학교를 뒤져보면 이런 선생님들이 있긴 있습니다.
작년에 나온 시험을  그대로  내는 선생님은 없겠지만  작년에 자신이 출제한 문제중 수개를 똑같이 내는 선생님들도 있습니다.
왜 이런 행동을 할까요?   이유는 간단합니다.  게을러서죠.    교과서가 바뀌어도  교과서 연구도 안하고 타성에 젖어서  매년 똑같은 강의와 내용으로   수업하는 선생님과 교수들 참 많습니다.

이보다는 낫지만  유명출판사의 문제집 그대로 배껴서 내는 선생님도 있습니다.    그런데 이게 문제가 된 뉴스가 있네요
뉴스를 보니  작년과 제작년 문제와 똑같이 낸 교사가   교육청과 학교의 징계를 받을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유인즉  작년, 재작년 즉 기출문제를  푼 학생은 쉽게  문제를 맞출수 있었는데 이 기출문제를  푼 학생들 대부분이  보습학원이나 학원을 다닌  학생들 입니다.  요즘 초등학생들도 밤 11시까지 공부하고 그런다는데  그 초등학생들  학원가서 기출문제는 기본으로 푼다고 하더군요.    학원은 기출문제 매년 모아서  수업보충자료로 사용하구요.     문제는  이 학원을 안다니는 학생들 대부분은 기출문제를 구할수가 없습니다.  저도  고등학교 다닐때   기출문제 찾아서 정말 많이 노력했는데  구할 수가 없더군요.  친형이 있었으면  좀 낫겠지만  친형도 없고 동네형 중에 같은 고등학교 다니는 형도 없고   쩝

결국 학원 다닌 학생들은 기출문제에 나온 문제 다 맞추는 꼴이 되서  사교육을 부축이는 결과가 된것입니다.
정부는 사교육 줄이겠다고 하는데    일선 교사들이  자신의 게으름으로  어떤 결과가 초래되는지  생각조차 하지 않는 게으름으로   뉴스까지 나오게 되었네요.    이런  게으름쟁이 교사들은   물갈이를 좀 해야 하는데  공무원이다 보니 짜를수도 없고  내부비판도 없고 
 좀 한심스럽네요.

선생님들   아무리  피곤하고  힘들다고 해도  시험문제 정도는  머리좀 써서 내시길 바랍니다.
매년 똑같은 문제내면 기출문제 보유하고 있는 학원으로 학원으로 학생들이 몰려 갈것 아닙니까. 생활비의 반이  자녀 교육비로 들어가는 우리네  부모님들좀 살려주십시요


10 Comments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equinox.tistory.com/ BlogIcon 아크히츠 2009.05.08 20:46 그러기 위해서는 수업시간을 좀 줄여줬으면...
    맨날 똑같은 교과서로 똑같은 내용만 수업하고...
    야외 수업이란 이름의 관광이나 하고...

    많이 변하고 있지만, 한 번 틀을 벗어나줬으면 합니다.
    교육...잘못하면 세뇌가 될 수 있어요...
    교육이란 이름으로 적당한 인간을 찍어내려고 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05.08 23:09 신고 공감합니다. 지금은 많이 줄었다고 하지만 제가 고등학교때인 80년대 후반에는 엄청나게 많은 과목을 배웠습니다. 수학,생물, 지구과학, 화학,물리(넷중 둘 선택)영어, 국어, 국사, 국민윤리, 상업(공업,제2외국어중 선택)등등을 배웠습니다. 어느날보니 국사가 선택과목이 되었더군요. 외국은 대학처럼 고등학교때 배울것만 배운다고 하더군요.물론 장단점이 잇어요. 우린 잡다한것 살면서 몰라도 되는것 까지 의무교육으로 배우는데 외국은 자기가 필요한것만 배우더군요. 우리도 선진국처럼 과목수좀 줄이고 좀 세밀하게 집중적으로 가르쳤으면 좋겠어요. 전 영어 정말 싫었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equinox.tistory.com BlogIcon 아크히츠 2009.05.09 18:36 신고 선진국을 따라가기 보다는 일본처럼 선진국처럼 교육제도를 바꾸었을 때 생길 수 있는 단점 등을 전부 상정해야된다고 봅니다.
    문화주도권이 서양으로 돌아가긴 했지만, 서양의 시선은 이미 오리엔트(동양)으로 돌아서기 시작했지요
    따라가면 언제나 뒤지게 됩니다.
    일부러 앞서려고 그런 걸 할 수는 없지만, 교육만큼은 신중히 결정해야된다고 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05.09 19:01 신고 물론 저도 이해합니다. 장단점이 있죠. 외국에서는 못질 하는 방법도 모르는 사람이 많더군요. 학교에서 안배웠다구요. 우린 기술시간에 배우잖아요.

    세상은 점점 원자화되고 스페셀리스트와 테크니션등을 요구하는데 현재 우리의 교육은 다빈치형 인간을 만드는 모습은 아닌가 합니다. 물론 석학들이나 박학다식한 교육은 좋은데 세상이 커진만큼 좀 맞지 않다고 봐요. 얇은 지식만 많이 알고 있는 저 같은 사람들이 먹고 살아가긴 힘들듯 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equinox.tistory.com BlogIcon 아크히츠 2009.05.09 19:16 신고 인간은 모순의 동물이니까요...
    편하려고 한 행동들이 결국은 자신들을 불편하게 만들지요...
    그나저나 못질을 예로 드신 건 정말 감각있으신데요?
    보통 곱셈도 못하는 미국인들을 예로 들던데ㅋㅋ
    요즘엔 좀 더 정확하고 깊은 지식보다는 그런 지식을 적재적소에 감각있게 사용하는 게 중요하다고 봅니다.
    저도 그러려고 노력하고 있는데 지식도 없고 감각도 없어서 참 곤란하게 됐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seoulrain.tistory.com BlogIcon aserai 2009.05.09 11:00 신고 :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seoulrain.tistory.com BlogIcon aserai 2009.05.09 11:00 신고 넹 알겠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05.09 11:25 신고 서울비님? 선생님이세요?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seoulrain.tistory.com BlogIcon aserai 2009.05.09 23:40 신고 네~ ㅋ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05.09 23:41 신고 아 그러셨구나. ㅎㅎ 스승의날 얼마 안남았는데 좋은 하루 되세요. 학생들하고 즐거운 추억 만드시구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