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요절한 바스키아는  검은 피카소라는 소리를 들었던 화가였습니다.
그는  뉴욕 뒷골목에서 그래피티 그림을 그리면서 자신의  꿈을 키워갔죠. 도화지나 캔버스 대신에  건물의 벽을 도화지 삼아서
그림을 그렸습니다.  어느 정규 미술교육을 받지 않은  바스키아의 열정과 재능을 발견한것은 앤디워홀 입니다.

우리나라 같으면 절대로 바스키아 같은 화가를 발굴해 낼수 없습니다.
먼저  그림은 붓으로 그리고 연필로 스케치해야  그림이라고 인정해 주니까요

누가 이런 그림을 예술로 인정하겠어요.  우리나라에서는  구청 공무원이 시설과에 연락해서  지워 버릴것 입니다.

홍대는 그래피티 거리가 있습니다.  저는 그곳에 그래피티 거리가 있는지 최근에 알았습니다. 그래피티라고 하면  풍선같은 글씨와
힙합바지를 입은  레이아웃이 검은  캐릭터들이 그려진 모습이 많죠.

그러나  홍대는  그래피티가 아닌  스프레이 낙서의 해방구였습니다.
이게 그래피티일까요?  저 나나 라는 스프레이 낙서는 여기저기서 볼수 있었는데요. 마치  강아지가 영역표시 한것 같더군요.



이런 그래피티는 괜찮습니다.  어떤 형태라도 띄고 있으니까요.



이 스텐실 그래피티도 괜찮습니다.  적어도 어떤 정형성은 있으니까요.




그러나 이렇게 영업하는 차량에 스프레이는 범죄입니다.  다마스 차량 주인분이 이것도 홍대 문화라고 받아들이는건지 돈이 없어서 그냥 두시는건지는 모르겠지만  보기 좋지는 않더군요.




이 모습은 곳곳에서 볼수 있습니다.  이 냉동탑차는 잠시 세워둔것 같은데요. 주말동안 이런 테러를 당한것 같네요.



홍대 정문 바로 옆골목에 있는 이 그래피티 거리는  제가 보니까 그래피티는 아니더군요.
그냥  프레스코화라고 할까요?  그냥 벽화입니다.   그림옆에 이름들을 보니 홍대 서양화과 학생들이 거리미술전이라는 명목아래
그린것입니다.  제가 기대한 그런 그림들은 아니군요.  그래도 공공미술로 보면 좋을듯 합니다.



이 거리미술전 그림에 낙서를 한 것도 보이더군요.



이건 악플달린 온라인 게시판을 오프라인으로 옮겨놓았네요. 그래도 뭐 유머는 있네요.






펭귄들이 영어를 하네요.   그러나 저 말풍선은  낙서입니다.  사진에 담지 않았지만  홍대 근처 골목 곳곳에 스프레이 낙서들이 즐비합니다.  스프레이 낙서는  그냥 감정의 토악질입니다.  그래피티라면  모를까  낙서는 안되겠죠

바스키아 같은 열정은 있어 보일지 모르지만 재능은 없어 보이네요.

Saint Pauli - I Need Rhythm

그래피티도 아름다울수 있습니다.  하지만 낙서는 아름다울수 없습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그래피티 2009.03.24 2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피티의 정의를 모르시고 하시는 말씀인듯 하네요. 스프레이낙서는 감정의 토악질이다..하는식의 표현도 너무 세군요. 한마디만 말할까요? 그래피티는 감정의 토악질이 맞습니다. 내용에 동의하시던, 보이는것이 맘에 들던 아니던, 그래피티는 그저 일개 감정의 토악질 맞습니다^^그래피티와 낙서를 차별하시다니..둘다 같으겁니다.

    저도 그래피티에 대한 전문지식은 없어도, 단지 그 형태가 예술적이지 못하다 그래서 일개 스프레이로 끄적인 글씨는 그래피티가 아니다, 보기 흉물스럽다고 단정지으시다면 오산입니다. 그건 개인의 의견이지, "이건 그래피티가 아니라 범죄이다"라고 할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뜻입니다. 그래피티라는 단어 자체가 낙서 라는 뜻입니다. 모든 벽의 낙서는 그래피티의정의 아래 그래피티가 됩니다. 그리고 공공 기물 파손죄에 의해, 그래피티는 많은 나라에서 불법이며, 우리나라도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것을 알려드리고 싶네요.

    우리나라의 그래피티의 역사는 매우 짧습니다. 홍대쪽에서나 그나마 최근 몇년간 보이기 시작했는데요, 위에서 나온 아주 간단한 태깅과 글로된 그래피티는 이제 우리도 그래피티를 시작하게 됬음을 알리는 일종의 신호탄과 같은 존재입니다. 외국에서도 그래피티의 유래는 갱들의 영역 표시였다고 하더군요. 일개 벽의 낙서가 현재의 예술로 발전했다는 겁니다. 그러므로 비록 현재에는 외국의 무수한 그래피티 보다 수준이 떨어진다고 해도, 분명 가까운 미래에 멋진 작품들이 탄생할 것이라고 믿습니다. 저는 오히려 현재의 추세를 장려하고 싶네요. 우리나라에 그래피티 하는 사람 몇없습니다. 그나마 이렇게라도 자신을 표현하는 분들에게 저는 그저 감사할(?) 따름입니다. 악플이나 그런건 아니구요, 저는 밋밋한 서울 시내 거리의 벽들을 볼때마다 아쉬움이 남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나나인지 하는 사람의 태깅은 저도 많이 봤지만, 볼때마다 반갑더군요. 앞으로 무궁무진한 발전을 기원하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03.24 2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먼저 묻고 싶은게 집 담벼락에 낙서가 칠해져 있으면 그걸 예술로 볼수 있을까요. 그래피티와 낙서는 확실히 구분됩니다. 저 도림천 자전거 도로에 가보셧으면 합니다. 그곳에는 낙서가 아닌 그래피티가 있습니다. 저도 그래피티를 예술로 보는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괜찮다고 봅니다. 회색빛 담벼락에 칼라풀한 그래피티는 불법이라도 괜찮다고 봅니다. 그러나 제가 지적한 부분은 분명 낙서입니다. 멋진 그래피티에 스프레이로 꺼져버려!! 라고 낙서한다면 기분이 상합니다. 그게 바로 그래피티와 낙서의 차이입니다. 그래피티의 뚯이 낙서라는것은 저도 압니다.

      하지만 여기서는 같은 뜻이지만 형태가 너무 다른점을 다른 단어로 지적해 봤습니다. ^^ 좋은 말씀 감사하구요. 기회되시면 홍대 그래피티 거리 가보세요.아니 홍대 주변을 보시면 낙서로 보이는 모습이 너무 많아서요. 외국의 그래피티에 필적할만한 그래피티도 많이 봣어요 위에서 지적한 도림천 자전거 도로에 그래피티가 있구 청계천 공구상가 셔터문에도 그래피티가 있습니다. 오히려 상가주인분들은 여기도 그려달라고 햇다고 하더군요.

  2. Favicon of https://www.thepatioyujin.com BlogIcon Yujin Hwang 2009.03.25 0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연히 벽화위의 낙서는 단속되야 할거 같군요...개념없는 시민의식이란 참...ㅠㅠ

  3. eddie 2009.03.25 07: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번째 그림이나 차에 새겨진 그런 '그래피티' 그래피티가 아니라 태깅입니다. tagging. 태깅은 주로 영역표시, 이름같은걸 남길때 쓰여요. 그러니까 예술은 아니란거죠.

  4. Favicon of http://remark.pe.kr BlogIcon 췌영 2009.03.25 1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실력은 없고 헛짓은 하고 싶은가 보네요..
    한심하네요 ㅡ,.ㅡ

  5. Favicon of http://www.zinsayascope.com BlogIcon 진사야 2009.03.25 12: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책이 싫어, 나두' 이거 그래피티 여하를 떠나 상당히 의미심장하네요 =_=;;
    그 본연의 목적을 상실하게 되면 그 의미가 퇴색되는 법이지요. 잘 읽었습니다.

    스크롤 내리다가 아는 건물이 하나 나와서 깜짝 놀랐습니다. (중간 틈새라면 나오는 건물) 직접 찍으신 건가요?

  6. 패트리 2009.03.29 0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피티 좋아합니다..
    하지만 공공미술작품에다가 난 책이 싫다고 쓰다니요.. 자기 작품은 소중하고 남의 작품은 소중하지 않습니까?
    개념이 없는 것입니다..
    그리고 nana is real은 또 머야?
    위트도 없고, 주제도 없고.. 예술로서의 그래피티가 아니라 그냥 낙서 그 자체입니다.

  7. Favicon of http://blog.naver.com/dreamblog BlogIcon DreaMer 2009.04.23 00: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깅과 스로우업 스타일은 그래피티의 초기모습이고 그래피티가 맞습니다. 불법이라서 하지말라고 하시면 그건 이미 그래피티 하지 말라는 거죠;;;, 물론 그냥 어설픈 모방꾼들도 있습니다 그런걸 저희는 toy라고 부르죠, 제대로 그림그릴 용기도 없으면서 남의 그림에 낙서하는 녀석들;;;(아마도 심리적으로 억압된 욕구를 배설하는듯;;;)

  8. aKa 2011.07.22 06: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피티가 언제부터 예술가들이 말하는 고급 예술이 되버렸는지는 모르겠는데
    미관상 아름답게 보이려 곱상하게 그려놓은 벽화 그림이랑 그래피티는 태생 자체가 다릅니다.
    대부분의 국가에서 그래피티는 불법이고, 사람들은 새벽시간에 몰래 그림을 그립니다.
    뉴욕에서 거리 벽화를 그리기 시작할때, 경찰에게 잡히지 않기 위해 최대한 빠른 시간내에 그리기 위해서 스프레이라는 재료를 선택했고 그날 그린 그림은 시당국에 의해 다음날 지워졌습니다.
    바스키아도 그런 부류의 사람이었죠. 그당시 바스키아와 같이 그림 그리던 많은 사람들은
    아직까지도 새벽 길거리에서 그래피티를 하고 있습니다. 아마 위 글을 쓰시기 일년 전즘 FUTURA 2000 라는 세계적인 그래피티 아티스트가 한국을 방문했을 것입니다. 그때 한국의 그래피티 아티스트들에게 하신말이 기억나네요.
    " 잡히지 말고, 좋은예술 하기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