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원더랜드 여행기원더랜드 여행기 - 8점
이창수 지음/시공사

http://photohistory.tistory.com2009-03-21T03:13:050.3810
자신이 쓴  책을 하나 낼려고 할때 가장 쉽게 쓰일수 있는 책이 여행서가 아닐까 합니다. 다른 분야보다 식견이  짧아도 쓸수 있는게 여행서니까요. 그래서  지식과  식견과  삶의 통찰력도 여행에 대한 지식도 많지 않은 연예인들이 뉴욕여행기, 파리여행기, 런던여행기를
낼때마다 느끼는것은 차라리  화보집을 내지 왜 여행서를 낼까 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엄정화의 뉴욕여행기  몇몇  연예인들이 출판사에서 돈 받아서 떠난 파리여행을 다룬  CMKM이란 책속의 홍진표, 임상효, 장윤주의 글은 내가 태어나서 읽은 책속의 내용중 최악중의 최악이었습니다. 반면에  전혀 모르는 일본 작가의 80년대에 떠난 실크로드 여행기는 최고의여행서로 손 꼽히고 있습니다.

여행서는  파리에펠탑이 정확한 GPS좌표에 있다는것을 확인하는 모습을 그리는게 여행서가 아닐것입니다.
그런 것은  가이드북이라고 해야 하는게 옳겠죠.


여행서라는 것은 어떤것이 여행서일까요? 먼저  현지 식당과 교통편, 맛집,멋집을 적나라하게 적어놓은것은 여행서라기보다는 가이드북 분류로 따로 봐야 할것입니다. 여행서란  여행하는 자의 주관적인 느낌을  책속에 잘 녹여내서  독자들에게  여행지의 간접경험을 느끼게 해주고   여행에서 만나는  사람들과의 만남이 따스하게 담겨 있는게  좋은 여행서 일것입니다.

대부분의 여행서들이 혼자혹은 둘 (대부분은 혼자가 많더라구요)이서 여행하던 중간에  만난 사람들과 그 여행지의 느낌들을 담고 있습니다.  이 원더랜드 여행기는 쿠바여행서입니다. 수능400소년으로  유명하다는  이창수씨를 처음 알게 된것은 지난달에 한  EBS의 세계테마기행 일본편에서 그를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번개머리를 한  이창수씨는  바퀴인치가 작은 자전거를 타고   일본의 여러도시를 다니더군요. 자전거 이게 저를  이창수씨의 이야기에 빠져들게 했습니다.  자전거를 좋아하는 동지를 만난것 같았거든요. 자전거와 여행이라 제 호기심을  자신에게 끌어모은  이창수씨는  일본 이곳저곳을 다니면서 따뜻한 심성을 마음껏 뽐내더군요.


이창수씨는 서울대 출신인데 똑똑하긴 똑똑한가 봅니다.  쿠바의 공영어인 스페인어를 두달만에 익숙하게 쓸 정도로 배우고 쿠바인들과 대화를 할 정도니까요.  그러고보니 지난달에 본 일본여행기에서는  일본어도 능숙하게 하던데 ㅠ.ㅠ  언어천재인가 봅니다.
이 이창수씨는 여행을 좋아해서 그나라 갈 준비를 하면 미리 그나라 언어를 공부한다고 하더군요

이 쿠바여행기는  BBQ라는 치킨프랜치이즈 회장님의  후원으로 시작된 여행입니다. 거기에 KBS월드넷이 참여하게 되죠
자전거로 쿠바를 횡단하는 한국젊은이의  이야기는 총 4부작으로  방영되고  많은 사람들에게 큰 인기를 얻었습니다


여행의 큰 화두  부분적 자살


우리는 욕망을 죽임으로써 부분적 자살을 감행한다                     - 칼 구스타프융

이창수씨는  여행을 출발하면서  이 여행의 큰 화두를 던져놓고 출발합니다.  욕망을 죽임으로써 부분적 자살을 하겠다고 다짐하죠

이게 가능한것은  쿠바라는  금욕주의적인 사회주의국가라서 가능합니다.  사회주의국가가 금욕주의를 국가의 하나의 정신적 지주로 삼는것은 우린 익히 알고 있죠.  지금은  금욕주의적인 국가관보다는  경제가 어려워서 금욕주의자 처럼 살아야 하는 쿠바지만요. 어쨌거나  이런 모습은 이창수씨에게 부분저거 자살을 감행하게 합니다.


불친절한  사회주의국가 쿠바

이창수씨의 글을 읽으면서 느끼는것은 쿠바의 불친절한 무기력증에 걸린 모습입니다.
길을 물어봐도  모텔에 들려도  아이스크림을 사먹어도 관공서에 가도  모든것이 무기력증에 걸린 쿠바인들의 모습을 담고 있더군요.
그러다가도  달러를 한장 건네주면 화색이 만연해 집니다.  가끔 좋은 인연을 만나서  즐거운 표정을 짓게도 하지만
쿠바 하바나의 해변이나  소니DSLR선전에서의 소지섭이 느끼는 낭만같은것은 크게 있지 않음을 말합니다. 자연풍광은 최고지만
실제 그 삶은 그렇게 낭만적이지 않다는  현실감을 일께워 줍니다.

우리에게 체게바라와 카스트로 그리고  브에나비스타 소셜클럽의 콤파이 세쿤도의 노래로 익숙한 정열과 낭만의 국가라고 알고 있지만  쿠바의 실상은 그렇지 않았습니다.  체게바라의 열정은 녹이슬어 버렸고   추억만 되새김질 하고 상품화 해서 파는 쿠바의
지리멸렬한 모습을 자전거를 타면서  담고 있습니다.


그리고  KBS PD형과의 갈등도 담고 있더군요. 이창수씨가 KBS월드넷을 통해 유명인사가 되었는데 방송에 담지 않은 이야기
진솔한 뒷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PD형과의 마찰,  자전거여행을 고집하는  이창수씨와  촬영스케줄때문에  차에 타고 이동하자는 둘 사이의 갈등은 이 책에 그대로 담겨 있는데 그 KBS PD라는 분  이 책 읽으면좀 기분이 나빴겠는데요.

뭐 책에서는 잘 마무리 하고 있긴 합니다. 여행을 하다보면 짜증도 나니까요.
생각나는 에피소드는  이창수씨가  PD형과의 갈등으로 심란한 마음을 달래기 위해 공터에 갔다가  사람들이 춤을 추고 있었고 한 쿠바 소녀가 다가와서 말을 걸었고 둘이 춤을 추게 됩니다. 그리고  소녀는 키스를 하고 떠나죠.  그리고 다음날 알게 됩니다.
그 소녀가 정신지체장애인이었다는것을요. 처음에는 깨림즉 해 했다가 그 자신의 깨림즉을 반성하는 모습은 아주 재미있고 좋더군요


저자인 이창수씨의 시선의 각도가 저와 비슷해서 인지 참 재미있더군요.  책이 상당히 관조적이고 시니컬하거든요.
여행을 마무리하면서 약간의 반성을 하게 됩니다.
지금까지 쿠바에 관한 불만을 가진채 내게 익숙하지 않은 것들에 대해서는 이상한것 나쁜것으로 보는 경향이 잇었다.이건 선 과 악의 문제가 아니다.  쿠바인들은 자기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할 뿐이다.
이창수씨는 처음에 던졌던 부분적 자살 즉 욕망의 죽이는 행동은 하지 못합니다. 오히려  3년간 끊었던 담배를 피우게 됩니다.쿠바시가의 유혹에 넘어간것이죠.  여행서는  뻔한 결말과 억지감동을 쥐어짜는 모습이 없이 담담하게 끊납니다. 이창수씨의 인생중 60일동안만 뚝 뜯어내서  옮겨놓은 책입닏.



책은  여행사진이 많지 않습니다. 중요한 인물들은 큼직하게 담았지만  대부분의 사진은  밀착인화한 사진처럼 한페이지에 작은 모자이크로 배치합니다. 이게 참 좋더군요. 괜히 내용도 없이 사진으로 땜질하는 여행서도 많거든요.  거기에 자신의 일기를 중간중간 공개하는데 일기가 참 필력도 좋고  식자의 느낌이 많이 나서  좋았습니다.



부분적 자살.  이 단어 하나만 알게 된것으로도 이 책의 가치는 있습니다.
저도  매일매일 부분적 자살을 하고 살아가고 있네요.  때론 그 자살이  좋은것일수도 때로는 나를 파괴하는 자살일수도 있구요.
부분적 자살과 죽음이  다른 한쪽의 영혼에 거름이 되는 모습 그러기에 부분적 자살은 필요한듯 합니다.  하나도 죽이지 않고  다 키워내면  화분속 식물처럼   아둥다웅하다가 전부 몰살할수도 있을듯 합니다. 부분적자살이라는 솎아줌의 희생이 있어야 건강한 식물이 자라날듯 합니다.   우리속의 욕망도 가끔 솎아줘야 할듯 합니다.


이책 적극 추천합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