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블랙코메디 영화를 액션영화로 둔갑시킨 킬러들의 도시 수입배급사 본문

삶/세상에 대한 쓴소리

블랙코메디 영화를 액션영화로 둔갑시킨 킬러들의 도시 수입배급사

썬도그 2009. 3. 10. 10:04
영화 스카우트 포스터를 처음 봤을때 스포츠드라마인줄 알았습니다.  슈퍼스타 감사용처럼 야구를 소재로한  스포츠 감동 드라마인줄
알았고  그래서 보지 않았습니다.  선동렬 이야기인가? 고개를 갸우뚱거렸죠.

그리고  개봉후 한참이 지나서 우연히 보게되었는데
이 영화 정말 재미있습니다.  예상치 못한 느낌을 주는 영화라서 화들짝 놀라면서  마케팅을 한 사람을 욕했습니다.
아니 스포츠 드라마 영화가 아니구만  왜 선동렬를 전면에 내세워서  사람들을 오해하게 만드나.

뭐 이해는 갑니다. 아무래도  관객들을 끌어 모을려면 익숙한 단어를 전면에 내세워야 하겠죠. 하지만  그건  초반 관객에게나 먹히지
입소문을 통한 관객몰이에는 역효과 입니다.

얘 스카우트 그 영화 선동렬은 10분도 안나와.  다른 이야기더라!! 그런데 재밌어..
라고 하면 왠지 기분이 나쁘지 않을까요.   뭐 하여튼 스카우트는  마케팅 실패의 대표적인 영화입니다


그런데 이런 영화가 또 있네요.

이 포스터 보면 어떤 느낌이 나세요? 3명의 킬러가 벌이는 액션활극이 떠오르죠.  제목도 킬러들이 도시 아닙니까.
얼핏 생각하면 한국영화 킬러들의 수다가 바로 연관이 되죠.   강한 자만이  살아 남는 냉혹한 그곳이랍니다.
포스터만 보면 이 영화 주윤발식 액션활극 같은 영화죠.

다들 그렇게 알더라구요. 하지만 이 영화  그런 영화 아닙니다. 이 영화는 개봉하기 4개월전에 알고 있었는데요.
코믹작가  빌 브라이슨이 쓴 책 발칙한 유럽산책에서  벨기에 브뤼지에 대한 극찬을  듣다가 뭔 도시인가 검색하다가
알게된 영화입니다.    이 영화는 킬러영화는 맞긴 맞는데  총격씬은 몇분 안나옵니다.  그것도  서로를 죽일려고
총을 겨루는 영화는 아니예요.  블랙코메디영화라고 할까요. 참 묘한 영화입니다.  어린아이를 실수로 죽인 킬러가
다른 킬러에 의해 죽임을 당하기 직전  자살을 하려고 합니다.  킬러를 제거하려던  동료킬러가 자살할려는 킬러를 막아서죠.
그리고 죽여달라고 합니다.  이율배반적이고  블랙코메디 쪽의 영화입니다.

죽일려는 킬러 보스와 죽여달라는 킬러

그런데 한국 배급사 시너지는 이 영화를 액션영화로 둔갑시킵니다.
이 영화는   상황을 비꼰 블랙코메디 영화입니다. 아주 쓴웃음이 많이 나오는 영화죠.  특히 마지막 장면에서는 참 많은 생각을 하게 합니다. 그런데  포스터와 홍보을 이상하게 해서  사람들 오해하게 만듭니다. 뭐 배급사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이 영화 흥행에는 큰 재미를 못보고 있네요.



앞으로 영화 수입 배급할때  영화를 왜곡시키지 말길 바랍니다.
액션영화로 둔갑시킬려면  그냥  액션영화를 수입하세요. 

거기에 이 영화 2분정도 배급사에서 삭제했다고 하는데요.  영화는 감독과 제작자가 수정할수는 있어도 배급사가 필름에 손되면 쓰겠어요.  그래가지고 누가 한국에 영화를 팔려고 해요. 감독이 들으면 기분 확 나쁠거예요.

수입배급사들의 쌈마이 마인드 이제 좀 고칩시다.
14 Comments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zin121342.tistory.com BlogIcon spacebunny 2009.03.10 15:04 신고 글에 공감합니다.

    다른영화보러갔다가
    포스터의 한글제목만 보고 티켓을 바꿨더랬는데.
    영화가 시작되고 한참을 지나는데..내용이 좀 이상합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포스터의 한글 제목이 이상했던거죠.
    그런데 영화가 진행 될 수록 배우들의 연기가 영화에 빠져들게 만들더군요.
    화려한 액션영화는 아니지만 괜찮은 영화 를 봤다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말이죠.
    무심코 지나쳤던 포스터를 다시 봤습니다.
    제목이 이럴리가 없는데....하면 서 말이죠.
    역시나 " 어쩐지" 라는 말이 절로 나오더군요.
    "IN BRUGES" 였던거죠. 원제가.
    "차라리 그대로 놓지. 그럼 보는 사람이 알아서 판단 할 것을."
    왜 제목을 이렇게 만들어 붙였나 안타깝다 는 생각을 했습니다.
    제목 보고 영화봤다가 좋은 영화를 별로 인 영화로 생각하게 만드는 안타까운 경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한때 이런경우처럼 외화제목을 맘대로 해석해서 붙였다가 웃지못할 일들이 있어서..그후부터는 그냥 있는 그대로 썼던걸로 알고 있는데.
    또 이런경우가...
    좀 얄팍한 상술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03.10 15:15 신고 그나마 괜찮은 영화라서 다행이지 쓰렉영화였다면 스크린 칼로 찢어버렸을거예요 ㅎㅎ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differenttastes.tistory.com BlogIcon 신어지 2009.03.10 18:10 신고 위에 IDCHAOS님처럼 낚인 덕분에 오히려 괜찮은 영화 봤다고 생각하시는 분들 보다
    실제 영화와 사전 정보가 달라서 당황스러워 하고 그로 인해 작품에 대해 욕을 하시는
    분들이 훨씬 많습니다. 한마디로 아무에게도 도움 안되는 이런 식의 영화 홍보는
    차라리 안하니만 못한 결과만 낳곤 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03.10 19:20 신고 스스로가 이번 기회에 배우겠죠. 이 영화 흥행성공은 물건너 간듯 하네요. 인브뤼지라고 했더도 뭐 크게 성공은 못했겠지만 제목으로 인해 악감정만 남곘네요
  • 프로필사진 ㅈㅑ스틴 2009.03.10 19:07 아, ㅆㅑㅇ 또 낚였네. 넌 언제쯤이나 퇴고하고 글 올릴래? 맞춤법 틀리는건 예사니 원... 아직도 대충 10분만에 글쓰고 검토도 안하고 올리냐? 내컴에서 들어가야 니 글을 안보지 이건 뭐...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03.10 19:11 신고 아 오랜만에 왔네 찌질이. 반갑다 야. 맞춤법 틀린것 보기 싫으면 교과서 읽어. 주접떨기는 여전하구나.
    오랜만에 보니 반갑다 야. 자주들려라 너의 개그가 날 웃게 해준다. 그리고 시간남으면 맞춤법 지적좀 해줘라. 그래주면 감사하고 귀찮으면 하지 말던가. 그리고 내가 10분만에 쓰던 하루종일 쓰던 니가 뭔 상관이냐. 하여튼 재미있는 녀석이야.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j4blog.tistory.com BlogIcon 재준씨 2009.03.10 19:45 신고 저같은 경우야 이 글을 읽기 전에 이미 글을 봤으니 망정입니다만...
    스포일러가 있다면 미리 약간의 글은 남겨주셨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영화 홍보사에서는 뭐...어짜든동 크게 뻥튀기해야하는 강박 관념에 사로 잡혀있으니 어쩔 수 없겠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03.10 20:05 신고 스포일러요? 글중에 스포일러 없는데. 혹 킬러가 킬러의 자살을 막는것을 말하는 건가요?
    이 정도 까지는 예고편에 다 나오는 내용이라서 그냥 썼습니다. 그래서 따로 적지 않았어요. 제가 챙기지 못한 부분이 있다면 죄송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j4blog.tistory.com BlogIcon 재준씨 2009.03.10 21:03 신고 어이쿠 이런...제가 큰 실수를 했습니다. 전 예고편을 따로 보지 않아서 지레 짐작을 했었습니다. 저의 경솔함을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전 그 부분을 꽤나 재미있게 본 터라..^^;; 다시 한번 저의 실수를 사과드립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03.10 22:23 신고 아니예요. 예고편 안보시고 보는 분들도 있으니까요. ㅎㅎ 저도 조심해서 글 쓸께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egodrama.textcube.com BlogIcon 차칸영 2009.03.10 20:59 예전에 '아비정전'이란 영화가 생각나네요. 홍콩 느와르처럼 마케팅했다가 사람들한테 욕 엄청 먹었죠. 어떤 나라에서는 환불 소동까지 벌어졌다는데...그 어떤 나라가 바로 우리나라였죠. ㅋ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filmic2.egloos.com BlogIcon 스무살 2009.03.10 21:43 정말 괜찮은 영환데 아깝죠. 전 그전부터 기대했던 영화라 어떤식의 영화인지 알고 봤지만 관심이 없었다면 헷갈릴 수 밖에 없는 홍보방식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비슷한 예로 '지구를 지켜라'도 있죠. 예고편이랑 포스터만 보고 그저그런 코미디영화인 줄로만 알았었는데 나중에 봤더니 그게 아니었더라구요. 물론 흥행은 쪽박이라고.. -_-;

    이런 영화에 비하면 '과속스캔들'은 정말 축복받은 영화였다고 생각합니다. 삼류티 풀풀나는 포스터가 말아먹을 뻔했지만 입소문으로 살아났으니까요. 물론 대규모 시사회를 기획한 홍보팀의 기획이 발군이긴 했습니다만.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9.03.10 22:24 신고 맞아요. 과속스캔들 쌈마이 철철 넘치는 포스터 대박이었죠. ㅎㅎ 역시 입소문이 중요하지만 입소문 날 정도의 인원을 땡겨주는게 마케팅이 할일인듯 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kugotit.tistory.com BlogIcon 젤가디스 2009.03.13 00:41 신고 제가 예전에 판의미로를 보는데 잔인한 장면이 좀 나와서 "어우 이런걸 해리포터를 능가하는 판타지" 라고 광고를 했나 하고 화들짝 놀랐던 기억이 나네요. 물론 영화는 너무 재밌게 봐서 같은 감독의 오퍼나지와 헬보이2 도 봤지요.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