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연말 방송3사의 파업사태를 유발시킨 한나라당, 망(亡)년회 제대로 하는구나 본문

삶/세상에 대한 쓴소리

연말 방송3사의 파업사태를 유발시킨 한나라당, 망(亡)년회 제대로 하는구나

썬도그 썬도그 2008. 12. 25. 17:14
하루하루가 퍽퍽한 2008년 입니다. 올해는 뭘해도 기분이 별로 좋지 않더군요. 올해 같이 짜증스러운 한해도 없었습니다.
뭔 희망이 있고 재미가 있나요. 크리스마스 분위기도 없습니다. 거리에 캐롤도 죽었습니다.
연말 분위기도 잘 나지 않네요. 그나마  연말에 연말 분위기를 내게 하는것중 으뜸은 바로  방송3사의  시상식입니다.
방송연예대상,  연기대상등  연말 시상식이 사람들의 관심을 끌게 하는데요.  올해는 그것도 없어질지도 모르겠네요

지금 한나라당이 12월초에 발의한 미디어 관련법이 채 한달도 안된체 공청회같은 여론수렴도 하지않고  같은당인 한나라당 의원도 제대로 모른채  밀어부치기로  통과시키려고 하고 있습니다.  이 법이 통과되면  삼성,현대,엘지,CJ같은 대기업들은 물론 조중동같은
언론재벌들이  공중파를 소유할수 있게 됩니다.  만약 삼성이  공영방송 주식을 가장 많이 가지게 되면  누가 감히 삼성에 대한
비판적인 뉴스와 기사를 감히 쓸수 있을까요?   중앙일보라는  신문사는  자신들의 회장인 홍석현이 조사를 받기 위해 사법기관으로
들어갈려고 하니  중앙일보 기자들이  보디가드처럼 다른 기자들을 밀치기도 했죠. 이런  사람들이 기자로 있다니 한심하기 짝이 없습니다.
 이 한나라당이 밀어부치는 미디어법이 통과되면  중앙일보 꼴이 안나라는 법이 없습니다.
언론의 펜끝은  메이드인 삼성, 현대, CJ로 만들어져서  자사의 이익에 영합하는 기사를 써댈것이 분명합니다.
MBC는 연일 뉴스후나 PD수첩, 시사2580같은 프로그램에서  이 악법을  연일 비판하고 있습니다. 또한  9시 뉴스데스크의 앵커
박혜진아나운서와 손정은 아나운서도  파업에 동참한다고 합니다.  무한도전도 파업한다고 하구요.
MBC는 지금 온몸으로 밀려오는 한나라당 폭력적인 악법진행을 막아서고 있습니다.

그리고  놀라운것은 정권의 시녀이자  어용방송으로 인식되어진  SBS도 파업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SBS의 젊은사원들은  이전의 SBS간부들하고는 좀 많이 다른가 보네요. 파업에 동참한다고 해도 SBS의 세상을 보는 시선은 아주 보수적입니다.  그런데  KBS라는 곳은  이상하게 미적거리네요.   신입사장에 대한 반대도 안하고   언젠가부터  친 이명박언론으로
자리매김하더니  정권의 시녀까지 동참하는  언론총파업에  밍기적 거리더니  결국은  어제 KBS도 참여한다고 하더군요.
그나마 다행입니다.



연말  연기대상, 연예대상안봐도 괜찮습니다. 꼭 악법을 저지했으면 합니다.
한나라당 덕분에  망(忘)년회가 아닌  망(亡)년회가 될듯 하네요.  드러운 2008년 남음 그 몇일까지  입에서 욕나오게 하네요
연말에 저도 여의도에 가서  언론노조의 파업을 카메라와 캠코더에 담아야겠습니다.
3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