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렸을적에 신기한 꿈을 경험했다. 꿈을 꾸면서 어느순간 이게 꿈이구나 느낄떄가 있다.
꿈이 꿈임을 알게되는 자각몽(루시드 드림)을 꾸게 되면 그 때부터 그 꿈의 세계는 내가 신이된다
소위 게임으로 말하는 GT월드가 된다. 그렇다고 내가 경험하지 못한것을 할수 있는 꿈은 아니다
난 그 당시 자동차를 몰지 못했구 수영을 하지 못한다. 그래서 자각몽이라도 경험하지 못하면
꿈에서 행할수 없다.

그런 꿈을 꾸고 다음날 나의 꿈을 공유하고자 친구들하고 얘기를 하면 그런 자각몽을 꾼적이 없다는
친구의 말.  그리고 우리들 수다중에 어제 내가꾼 꿈얘기는 필수요소다.

그곳에서 이 영화는 시작한다.
꿈을 공유할수 있다면?? 내가 꾸는 꿈속에 친구가 들어올수 있다면 아니 둘의 꿈이 연결되어
하나의 꿈이 될수 있다면?   이 상상력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 소재자체에서 오는 충격으로 인해 초반부터 비범하지 않은 영화임을 직감했다.
인간의 정체성에 관한 오시이 마모루 감독의 공각기동대류의 얘기를 펼쳐가는듯한 모습도 보이지만
정확하게 이 영화는 꿈을 통한 자아 실현을  큰 줄거리로 하고 있다

여주인공 치바 아츠코의 어릴쩍 꿈은 탐정이었다 현실에서 이루지 못한 꿈을 꿈속의 자기의 분신인
파프리카로 반영된다.  



 꿈은 두가지 뜻이 있다. 내가 무엇이 되었으면 하는 자아실현의 꿈
그리고 밤에 꾸는 꿈.  이 두가지의 소재를 영화에서는 다 볼수 있다.

영화에서 DC미니란 헤드셋과 같은 장비를 통해 서로의 꿈을 공유하여  정신병같은것을 치료를 한다.
뭐 레드썬~~~ 같은 개념이라고 할까.  하지만 DC미니는 개발이 완료되기도 전에 유출이 되고
그 장비를 통해 다른 사람의 뇌를 해킹하여 꿈과 현실을 바꾸어 놓는다. 

사람의 꿈을 먹고 자신의 꿈을 이룰려는 악에 맛서서 치바 아츠코는 자신의 분신인 파프리카와 함꼐
그 악에 대해 맛서나간다. 그러는 과정에 자신안에 숨겨져 있던 병도 치료하고 사랑도 찾는다.

영화는 마지막 꿈과 현실이 함께 볶아지는 장면이 정말 대단하다. 
탐정물 형식의 꿈에 대한 진수성찬 평소에 남들보다 꿈을 잘꾸는 편이고  내가 이루지 못한 꿈에
대한 후회가 많은 나에겐 이 영화는 축복이라고 생각하고 싶다.

미려한 오프닝씬부터





마지만 엔딩 대사까지  어느 한부분 나의눈을 다른곳에 놓지 못하게 했다.
이 영화를 만든 감독이 '천년여우'와 메모리즈를 만든 감독이라면  이 영화를 통해 감히
오시이 마모루와 미야자키 히야오의 반열에 오르게 한다면 나만의 꿈일까?
 뭐 상관없다. 이건 내가 쓰는 꿈이니까.

악한자가 만든 꿈을 빨아먹는 장면은 가장 기억에 남는다.

이젠 꿈을 점점 더 잃어가는 나에게 이 영화의 마지막 대사를 되새김질 해보겟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 어른 하나요~~


근래 보기드문 멋진 애니였습니다.
영화 강력추천하며 별은 ★★★★ 드립니다.


확대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