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방금 로스트를 보면서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김윤진이 LOST에서 입김이 좀 쌔졌구나 하는 생각이요.
오늘 그러니까 25일 방송분은  두 한국인 부부인  진수와 선의 에피소드입니다.

실로 오랜만에 한국인부부 에피소드네요. 매 씨리즈마다 선의 에피소드는 있었는데 오늘은 선의 과거와
두 부부사이의 믿음을 보여주고 있네요. 오랜만에 김윤진씨의 멋진연기도 보고요.

그런데 저는 이 LOST에서 한국씬이 나올때마다 한국을 제대로 표현했나 하는데 정신이 팔립니다.
로스트 시즌1때는 한국도 중국도 아닌 이상한 모습으로 한국이 그려지더군요. 동남아 어디서 찍었나 하는 생각마져
들구요. 어쩔수 없죠. 로스트는 한국에서 촬영한적이 한번도 없습니다. 그렇지만 한국인부부커플을 위해 한국회상
장면을 찍어야 하므로 한국대신에 다른곳에서 촬영을 합니다. 한국의 서울이나 부산으로 나오는 곳은 제가 알기로는
시애틀에서 찍었다고 들었습니다. 어색한 한국어 발음을 하는 동양인배우도 참 거슬리더군요

김윤진은 자신이 쓴 책  세상이 당신의 드라마다 에서  그 에피소드를 적었더군요.  스텝들이 한국문화를 전혀
몰라서 김윤진이 스텝과 함께 많은 한국의 이야기와 지적을 했다고 합니다.  한국에서는 이런 물건 안쓴다면서
바꾸달라고 요청도 했구요. 하지만 혼자힘으로 힘에 부쳤나 보네요. 항상 볼때마다  서양인이 상투틀고 갓쓴
느낌이 계속 들더군요.

그리고 오늘 다시 한국을 무대로한 에피소드가 했습니다.  한국의 거리를 꾸며놓았더군요. 분식나라
완구점등등 이전보다 한층 좋아졌더군요.  그리고 디테일을 보기위해 눈은 화면 구석구석을 스캔했습니다.
그리고 완구점에서 용~~~ 이라는 한국단어에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이런 세심함까지 그리고 압권은
택시였습니다.  두대의 차량이 보였는데 둘다 한국차량이더군요. 한대는 대우자동차 차량이구요.  한국차량을 구해서 배치한듯 합니다.   이 모습에서  저는 김윤진씨의 노력이 살짝 느껴지더군요

에피소드는 남편인 진수가 죽는암시를 하면서 끝납니다.


김윤진씨의 다음행보가 기대됩니다.  사실 요즘  로스트말고 특별한 진전이 없어서 조금 안달이 나긴 하네요
뭐 닥달한다고 되는게 아니겠죠.  로스트에서 멋진활약 계속 기대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ㅋㅋㅋ 2008.08.25 1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선이 오세아닉6중 하나여서 다행이에요ㅋㅋ

  3. 윤진 언니 2008.08.25 1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져!

  4. 김 윤진씨 힘내세요 2008.08.25 14: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스트를 즐겨보는 1인

  5. losa 2008.08.25 14: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올림픽 금메달보다는 김윤진씨가 더 자랑스러워요... 미국에 사는데 공중파 TV에 떡하니 한국말로 한 에피소드의 대부분 대사를 차지하고 있는거 보고 놀랐어요. 한국인임을 잊지 않고 열심히 서양인들의 한국에 관한 잘못된 생각을 바로 잡기 위해 노력하시는 모습 정말 보기좋아요. 다른 외국에서 활동하는 한국 연예인들은 행여나 현지인들이 비위상할까 때로는 한국인임을 망각하는 모습을 보이죠. 김윤진씨는 당당하게 이건 잘못되었다고 항의할 수 있는 모습이 멋있어요.

  6. 이런 2008.08.25 16: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드 또라이새퀴들

  7. ew 2008.08.25 16: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윤진이야말로 진정한 월드스타죠..

    비록 아시아에서는 몰라도 세계적으로 봤을때는 한국스타중에 가장 유명하지 않을까...

    김윤진이라는 한국이름을 그대로 사용하는것도 멋져보여요...

  8. ? 2008.08.25 16: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처럼 외국(특히 미국)에 시선에 민감한 나라도 있을까싶습니다.
    이글도 그렇고

    가끔씩 외국 드라마나 영화에 한국인이나 한국문화 나오는거 보면 기가 찰때 많지만
    잘 모르니까 그럴수도 있지라고 생각하거든요

    반대로 우리나라도 서양애들 묘사할때 얼마나 엉터리로 하는데요
    역사도 막 짬뽕시키고

    그려려니 하는데

    눈에 쌍심지 키고 달려드는 사람들 참 열정이 대단하다고 해야하ㄴ나...

  9. 미안한데 2008.08.25 17: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니도 올림픽 보면서 금메달 따는 순간에 환호 질렀으면 이딴거좀 쓰지마라

    둘다 자랑스러우면 자랑스러웠지 4년동안 피눈물,땀 흘리면서 일궈낸 것인데 뭔 개 소리냐

    확 이럴 시간에 취업준비나 해라

  10. wj 2008.08.25 18: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거 시즌4는 과거안나오고 미래만 나옵니다. 과거회상 안해요.

  11. 현재 한국이 LOST 2008.08.25 18: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로스트 시즌1에서 남편 진의 회상씬에서
    농부라는 진의 아버지가 논에서 베트남 고깔모자를 쓰고 있는 모습을 보고 정말 어안이 벙벙했던 기억이 있네요... ㅋㅋㅋ ...
    아마 그 일을 계기로 저는 로스트 제작진의 전문성과 치밀함을 의심하면서 로스트에 흥미를 잃고 로스트 잘 안보게된 것 같습니다.. 쩝..

    그런데, 어젯밤 우연히 로스트4를 다시보고 있다보니..
    윗님 말대로 한국인 썬(김윤진)과 남편 진의 미래 씬이 주로 나왔는데..
    한국의 도시를 상정한 장면의 묘사가 예전보다 훨씬 세밀해지고 정확해졌다는 점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전 세계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로스트에서
    한국 문화가 어쨌든 그렇게라도 소개되고 알려지는 것이
    한국 시청자로서 기분은 좋더군요...

    김윤진씨나 재미교포 남자배우의 연기도 예전보다 더 자연스럽고 여유와 깊이가 있어진 것 같고...

    (근데.. 갠적으로 로스트는 스토리가 너무 복잡해서 뒤늦게 스토리 쫓아가며 볼 엄두가 안난다는...ㅋㅋㅋ)

  12. 비 = 중국 2008.08.25 19: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 보다 훨씬 옳바른 정신을 가진 사람

  13. ... 2008.08.25 1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김윤진씨 좋아하지만 금메달과 비교해서 더 자랑스럽다 하는건 좀 뭔가 생뚱맞다고 느껴집니다; 물론 글 내용엔 동감합니다.

    • gpgp 2008.08.25 2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감합니다
      금메달도 엄청난 땀과 노력으로 일궈낸 산물인데
      아무리 김윤진씨가 자랑스러워도
      금메달보다 더- 그런 비교는 생뚱맞고 어이없네요..

  14. 멋잇다! 2008.08.25 1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티비보면서 늘 멋잇다고 생각하다가 김윤진씨 책 나오자마자 바로삿어요~ 정말 멋잇는여배우!

  15. 쫑아 2008.08.25 21: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비에대한 기사를 접하고 참 씁쓸했어요..
    중국 폐막식에 서면서 까지 그랬어야만 햇는지..
    근데 이 글보니 너무 맘이 좋아지네요 ^^
    언제나 김윤지 화이팅입니다 ㅋㅋ

  16. 라세 2008.08.25 2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러게요. 왜 김윤진과 금메달을 엮은건지 의도를 도통 모르겠습니다. 그냥 진정한 월드스타인 김윤진씨가 정말정말 자랑스럽다 라고 써도 될텐데 말이죠. 요즘 다음 블로거뉴스 보면 너무 '자극적'인 제목이 너무 많아서 좀 걱정스럽습니다.

  17. 에릭 2008.08.25 2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스트 4시즌 까지 다 봤는데요..저도 윤진씨 팬이고, 윤진씨 연기를 칭찬하시길래 봤는데.. 솔직히 매튜폭스를 비롯한 거기 출연진들중 제일 연기가 어색한거 같아 얼굴이 다 화끈거렸네요..사실 헐리웃에서 동양인을 실력에 비해 좀 우습게 본다는 선입견이 있었는데.. 객관적으로 봤을때 윤진씨 연기력이 제일 떨어지는거 같아 맘이 아프더군요..정말 한국에 연기자들 영어만 할줄 안다면 어디에 내놔도 손색 없을사람 많은데, 윤진씨는 영어를 할줄안다는 것외에는 정말 인정하기 싫지만 다른 분들이 너무 잘 하더군요..우리 윤진씨 그냥 눈 동그라니 멍때리는 표정만 하지말고 에반젤리의 표정연기를 많이 배웠으면 합니다..

  18. sgeahd 2008.08.26 0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윤진씨가 훌륭한 배우이고 좋긴하지만 금메달딴 선수들을 너무 폄하하는거같아보이기도 하네요. 미국에 진출한 아시아 배우는 김윤진씨말고도 있지만 동양인으로 서양인을 당당히 누른 박태환선수, 서양의 상세속에 비인기종목의 설움을딛고 선전한 핸드볼, 언제나 준비된 신궁 우리나라 양궁 대표팀이 저는 더 좋다는....

  19. 봉창느낌 2008.08.26 0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로스트를 매회 2~3번씩 연구까지하면서 보는 사람이지만 금메달하고 김윤진하고 먼 상관이 있는거죠?

    금메달도 국위선양하는거고 김윤진이가 출연하는거도 어찌보면 국위선양측면도 있긴한데,,

    비교급을 사용하는거 자체가 너무 자다가 봉창두드리는 느낌이네요.

  20. 박재효 2008.08.26 0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을 잘못 단듯 하네요~...제목에 맞게 글을 쓰려면, 올림픽 메달에 대한 입장을 알리고, 그에 대한 생각을 알리는것이

    먼저 아닌가요.클릭을 유도하려는 의도밖에 보이지 않아서 맘이 참 불편합니다. 좋은 배우, 열심히 자기 일을 개척해나가

    는 김윤진을 위해서라도, 무의미한 자극적인 제목은 도리어 '해'가 된다는 것을 느꼇으면 해요....

  21. 대략 2008.08.26 07: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포츠던 뭐던간에 우리나라사람들은 너무 국가주의적 경향이 있다...
    김윤진 갠적으로 훌륭한 배우이며 좋아하는 배우임에는 틀림없지만 마치 그가 "국위선양"의 선봉장인 듯한 우리의 생각은 뭔가 잘못되도 한참 잘못된 것이다..

    사회가 후진적일수록 개인의 성공을 집단의 성공으로 포장하여 선전하려는 경향이 강하다
    우리가 북경올림픽을 보면서 그들이 정치적을 올림픽을 이용해먹고 선전도구로 활용하고 중국인들이 올림픽을 통해서 전체주의 국가주의적 경향을 강하게 나타내는 것을 보고 얼마나 거부감을 느끼나?

    근데 따지고 보면 우리는 더하면 더했지 덜한 사람들이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늘 중국 욕하고 일본욕하면서 산다...

    김윤진의 개인의 성공이 어쩌다 보니 한국을 알리고 한국의 이미지를 좋게하는 건 맞지만
    그가 마치 한국을 대표한 연예계의 국가대표인양 생각하지는 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