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화성에서 보내온 사진들 본문

사진작가/아마추어사진

화성에서 보내온 사진들

썬도그 썬도그 2008. 6. 22. 12:12
인간이 찍은 사진보다 로봇이 찍은 사진한장이 감명 깊을때가 있습니다.
바로 인간이 가지못하는 곳에 로봇이 가서 외롭게 탐사활동을 하면서 보내주는 사진에  지금 지구촌이
달아 오르고 있는데요. 그 피닉스 탐사로봇이 찍은 사진과 이전의 탐사선들이 찍은 사진들 입니다.

 NASA의 발표에 따르면  화성에는 얼음이 있으며  대기는 95%의 이산화탄소와 3%의 질소 1.6% 아르곤이
이루어 졌습니다. 또한 모래폭풍이 수시로 일어나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성의 240,000km위에서 찍은 화성의 사진입니다. 최초의 트루칼라사진이라고 하는데요. 붉은기운이 많이 도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성에 착륙후에 피닉스가 찍은 화성의 지평선입니다.  땅과 하늘이 온통 오렌지빛이네요
사진속에 피닉스의 태양열판과 로봇팔이 살짝 보여지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낮의 오랜지빛들이 밤에도 남아 있습니다. 어둠의 검은색이 칠해진 오렌지빛은  갈색이 됩니다.
일몰때의 모습인데 지구에 비해 상당히 어둡네요. 당연한것이 지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성의 얼음구름위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이 사진은 2005년도에 화성탐사선 서베이어에서 촬영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성은 지구에서 발견한 크레이터보다 큰 크레이터를 가지고 있습니다. 모래폭풍의 계절인지 모래폭풍이
쓸고 지나가는중이네요. 이 사진은 2001년 화성궤도탐사선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난 모래폭풍들의 무리가  벌판을 질주합니다. 저 모래폭풍에 사람이 서 있으면 위험하겠는데요.
2005년도에 화성에 도착한 스피리트호가 연속사진으로 그 모래폭풍을 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성의 대기는 낙하산을 펼칠수 있을정도로 밀도가 높습니다.  사진속에 낙하하는  피닉스호가 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놀라운 사진이네요.  화성의 일몰사진인데 Gusev크레이터에서 2005년 스피리트호가 파노라마 카메라로 담았습니다. 그러나 사실적인 칼라가 아닌 과장된 색이라고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텍사스의 한적한 풍경같기도 하구요. 서부영화의 한장면을 보는듯한 화성
세상엔 인간외에 또 다른 누군가가 있다는 다양성의 존중이  우주개척의 원동력일듯 합니다

사진출처 http://www.boston.com/bigpicture/2008/06/martian_skies.html

1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