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경호텔을 아시나요?
북한에 있는 산처럼 생긴 호텔이죠.  김일성의 지시로 만들다가 돈이 없어서 완공을
포기한 호텔인데 이거 우리 남한에서 북한을 비아냥거릴떄 자주 놀려먹었던 건물이죠
아래는 네이버 지식백과 내용입니.다


집필자  sonyk0909
유경 호텔은 평양시 보통강구역 서장언덕에 위치한 완공되지 않은채 방치돼 있는 105층짜리 피라미드형 고층호텔이다. 유경이란 이름은 옛 평양의 이름이고 이 호텔은 1987년 8월 28일 착공되어, 92년 4월 김일성주석의 80회생일을 맞아 완공될 예정이었으나 89년 5월 31일 외부 골조공사가 완료된 이후 더 이상 공사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합작 파트너였던 프랑스 기술진이 북한의 공사대금 체불과 계약 불이행 등을 이유로
90년 12월 철수함에 따라 자금과 기술부족으로 공사가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


호텔의 외부규모는 총부지 면적 43만5,000㎡에 연건평 40만㎡, 높이 323.3m, 하단부
건축폭 160m이고, 내부 주요시설은 총객실 3,700개로 이 가운데 투숙객실은 3,000여개,
침대는 6,000개, 국제회의실 2,000석 규모이다. 여기에다 한꺼번에 500대의 차량을 주차시킬 수 있는 주차장과 70여대의 고속승강기를 비롯 지하수영장, 회전식 식당(85층에 5개 설치), 3∼4층 높이의 입체 교차도로, TV중계실, 기상 및 지질관측소, 소방관측소 등이 계획돼 있었다



시공설계는 평양도시설계연구소와 백두산건축연구원이 함께 하였으며 당중앙위원회 직속당원 돌격대인 '105호 돌격대가 시공하였다고 하고 원래 김정일이 비준한 것은 100층이었는데 105호 돌격대를 영원히 기념하기 위해 105층으로 수정되었다고한다.



북한은 유경호텔을 외부지원 없이 독자적으로 완공하기 위해 재원을 마련하고 기술축적에
나서고 있으나 별다른 진척 상황을 보지 못있고 특히 호텔 외벽 콘크리트가 떨어져 나가
철근이 노출되어 부식이 진행되고, 지반이 30㎝정도 내려 앉아 붕괴의 위험까지 안있다고 한다. 최근 중국의 건축전문가들은 현지를 답사하고 건물이 붕괴되기 전에 폭파공법으로 건물을 해체할 것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지지만 북한 체재의 특성상 매우 상징적인 건물이기에 해체하지도 못하고 그렇다고 완공도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북한이 체제선전용(프로파간다)로 거대하게 만들면서 태어나서  매일 방을 바꿔서 자도 21살 청년이
되어서 나온다고 굉장히 떠든덜 호텔인데  이젠 파괴하려고 해도 그돈 또한 만만치 않다고 하네요
파괴할돈도 없고  그냥 둔다고 합니다. 뭐 아깝기도 하겠죠.



저게 바로 뜨거운 감자네요.  위성사진으로 한번 보시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자 엄청 길죠. 세계 16위 높이의 건물이라고 하네요.


작년엔 저 흉물스런 건물을 리모델링 하자는 기사도 있네요
http://www.hani.co.kr/arti/politics/defense/177781.html


평양한가운데 우뚝서 있는 모습이 북한의 비 합리적인 정권과 일맥 통해 보입다다.
외국의 음악그룹이 이 유경호텔을  조롱하듯  한 뮤직비디오가 나와 화재입다다.




Moby의 Signs of Love 이란 곡입니다.
영화중간에 핑크프로이드의 '더 월'이란 뮤직비디오도 보이네요.(맞나?)
정말 저렇게 세계적인 기업에게 스폰서 받아서 로켓달고 하늘로 날아가 버렸음 하네요.

저거 지을돈으로 주민들이나 먹이지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oby 2007.05.21 07: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노래는 Moby의 Signs of Love란 곡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