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헤이리 예술인 마을 여행 2편 본문

여행기/한국여행

헤이리 예술인 마을 여행 2편

썬도그 2008. 4. 19. 10:38
헤이리 예술인 마을 여행 2편입니다. 먼저   곁들여서 보시면 좋을 연관 포스터 광고입니다.


2008/04/05 - [내가그린사진/사공이 여행기] - 추억의 장난감들을 모아놓은 20세기 소년소녀관
2008/04/13 - [내가그린사진/사공이 여행기] - 헤이리 마을의 딸기야 놀자 1편
2008/04/14 - [내가그린사진/사공이 여행기] - 헤이리의 딸기야 놀자 2편
2008/04/14 - [내가그린사진/사공이 여행기] - 헤이리에서 본 월드컵전사들
2008/04/15 - [내가그린사진/사공이 여행기] - 헤이리 예술인 마을 여행 1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건물은 93뮤제움 뒤에 있는 건물인데 찻집갔더군요.  미술전시회 보고 따스한 햇살을 받으면서  차한잔
해도 좋을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마전까지만 해도 몸에 꼬마전구를 휘두르고 지냈던 분들 같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헤이리 디자인 하우스들을 둘러보면서 느꼈던것은  요즘 건축 트랜드가  녹슨철을 외벽으로 치장하는게
유행인가 할 정도로  녹슨철의 시뻘건 모습을 그대로 노출시키고 있습니다. 이런게 세월의 더께를 인공적으로라도  느끼게 해주는 것 같기도 하고  숨길려고만 했던  녹슨모습을 자연스럽게  뭐가 어떄서 하면서
드러내는 모습같습니다. 보기는 좋더군요. 다만 녹슨철들이 비에 흘려 내려서 바닥이 시뻘개 질텐데 처리는
어떻게 하는지 궁금하기도 하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브리 스튜디오에서 만든  천공성의 라퓨타에 나온 로봇이네요. 캔을 펴서 만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헤이리는 아직까지 건물이 들어서지 않는 공터가 듬성듬성 있습니다. 그 공터에 이렇게 상추를 심고 나물을 캐는  모습들이 많이 보이더군요. 헤이리 예술인 마을에는  영화감독, 미술작가, 문예인등  개인주택도
있습니다.  여기저기서 봄나물 캐는 모습들이 보이더군요.  너무 자연스러운 그 풍경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수칠때 떠라나가 보이네요. 친절한 금자씨도 보이고,  박찬욱감독의 올드보이도 셋트촬영이 아주 돋보였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헤이리 예술인 마을이 들어서기전에 가장 먼저 세워진 건물중에 하나가 이 영화스튜디오입니다.
3개의 큰 스튜디오가 있는데요. 여기서 유명한 한국영화들이 실내셋트 촬영을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큰 건물 안에서 지금도 촬영이 있을까요? 최근에 한국영화 제작을 거의 안해서 제가 갔던 날도
촬영은 없나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헤이리는 이런 변압기도 치장을 해놓았네요. 이런 하나하나의 소소함에 든 정성이 헤이리라는 아우라를
만드는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건물도 녹슨 철을 외벽으로 만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3편에 이어집니다
.2008/04/19 - [내가그린사진/사공이 여행기] - 헤이리 마을 여행 3편

3 Comments
  • 프로필사진 피오나 2008.04.19 12:08 잘 보고 갑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orelogue.net/blog BlogIcon erte 2008.04.20 02:58 녹슨 철은 Cor-ten(코르텐) 강판이라고 하는 것인데, 합금 처리한 철판으로, 외부가 일정 두께이상 산화가 진행되면, 그 자체로 보호막이 형성되어 그 이하로는 산화가 되지 않게 만든 재료입니다. 원래 토목구조용 재료로 쓰이던 것이었는데, 외국에서는 1950년대부터 종종 쓰였습니다만, 국내에서는 1990년대 중반정도부터 많이 쓰였고 요즘은 약간 유행지난 재료입니다. 코르텐 강판의 문제는 주인장님께서 말씀하신 녹물문제와 산화되는 동안(최소 2~3년) 주변에 녹가루가 날리는 문제가 있는데, 녹물문제는 빗물받이홈통을 둔다거나, 벽이 끝나는 바닥에 물길을 만들어 줌으로서 상당히 해결이 가능하지만, 설계시 신경써주지 않으면 바닥이 시뻘겋게 되는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 ^^ 오히려 문제는 녹가루가 날리는 문제인데, 이게 밀집지역같은 경우는 의외로 주변에 피해가 좀 심각해서 개인적으로 도심지에 쓰이기에 건물외피로 대량으로 쓰이기에는 적절한 재료는 아니라는 생각입니다. 코르텐의 산화피복이 안정화되는데 걸리는 건 보통 10년으로 보기 때문에 그 중간에는 주변에 녹가루가 날린다고 생각하셔도 무방합니다.-_- 보기에 괜찮고 말로 의미를 바르기는 좋지만 그리 썩 훌륭한 재료는 아닌듯 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8.04.20 09:22 신고 아 그렇군요. 제가 파주출판단지에 갔더니 거긴 가로등에 저런 재료를 썼더라구요 잠시후에 보여드릴께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