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오세훈만은 그러지 않을줄 알았는데  이 사람도 전직 서울 시장들처럼 서울시 까 뒤집는거 무지하게 좋아
하는것 같습니다.  조순시장이 여의도광장 없에고  여의도공원을 만들어서  여의도공원 인근의 직장인들에게만
헤택울주는 짓거리를 하고  이명박전시장이 청계천 어항 만들어서  외국작가가 만든 소라같이 생긴
스프링이란 작품 세워놓는것도 탐탁치 않는데  이 오세훈이란 사람도 서울 까 뒤집기 혈안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독]서울시청~광화문 ‘명품 보행로’




오세훈 서울시장은 최근 서울신문과 가진 인터뷰에서 “신청사 주변을 지상과 지하에서 보행자가 편하게 지나면서 역사와 문화를 음미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시장은 신청사의 30% 이상을 시민의 공간으로 활용하는 ‘시빅센터(Civic Centre)’의 개념으로 짓겠다고 덧붙였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와 관련,“현재 평균 8m인 이 구간의 보행로를 구간에 따라 최대 30m까지 늘리는 방안을 강구 중”이라면서 “이 안이 확정되면 관련 건물주와 협의를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기사중 일부 발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이길을 보행자 천국으로 만들겠다는 군요.  시청에서 광화문까지의 길이죠. 길옆에는 교보문고, 정보통신부,KT, 미대사관, 서울,동아일보가 있습니다.  이 길을 명품보도로 만들겠다.   무슨 길에 황금칠을 할려는지
비도 안맞게 아케이드를 설치하겠다는건지는 모르겠지만  길을 걸으면서 역사와 문화를 음미하겠다는
소리는 이해가 가질 않네요.  사실 서울안에서 역사를 음미할공간이 어디 있을까요?   고궁이라는 곳 말고는 역사의 향기를 느낄만한 곳은 거의 없습니다. 인사동마저 요즘은 현대화되서 예전같은 고풍스런 느낌을 느낄수
없구요.   또 보도를 보면서 가장 먼서 생각이 든것은  휴일엔 일반시민들도 이용하겠지만  서울시청에서 근무하는 공무원들과 근처 빌딩직장인들만 좋겠구나 하는 생각도 드네요.

그리고 이 길이면 길이지 무슨 명풍 보행로가 어딨나요.  그렇다고 저 길이 주변에 볼만한 꺼리가
있는것도 아니고 그냥 대기업빌딩과 미대사관 신문사건물만 있는데  뭘 보고 즐기라는건지 이해가
안가네요.  차라리 저런것 말고 일요일날 종로 일대를 통행금지시켜서 보행전용도로나 좀 더 많이 확충해
주었으면 합니다.

종로를 자주가고 구석구석 자주 들쑤시고 다니는데  차가 안다녀도 될만한 도로가 참 많이 있습니다.
특히 일요일은 종로에 차가 별로 없습니다. 그러면 차라리 통행을 못하게 하여 사람들에게 종로의 모습을
더 즐기게 하는게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몇군데 막는다고  교통체증 생기는것도 아니고
주말 나들이할때 대중교통으로 종로에 오게 만드는 효과까지 얻을수 있을것 같은데요.

서울 도심에 광장이 없는것도 불만입니다. 서울시청앞 관이 만든 인공잔디광장말고  여러 사람들이 모여서
자발적으로 공연도 하고 웃고 즐길수 있는 공간말이죠.   서울시에 채용되어 삐에로 복장입고 청계천에서
 퍼포먼스하는것 말구요.  꼭 그런것 까지 인위적으로 해야하는지 모르겠습니다.

가끔 청계천에서 공연하는것을 보면 사람들이 반응이 대단하던데요.  쉬면서 미소짓는 공간좀 만드십시요.
오세훈 시장님아~~~ 인사동이나 평일에 차좀 안다니게 해라. 이명박따라하기 좀 고만하시구...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wssplex.net BlogIcon WSSplex 2008.02.05 11: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임기 끝나면,. 오래 남는게 그런거 밖엔 없으니깐 집착 하는거겠죠?..^^
    행정 시스템이야,. 후임이 뒤엎어 버리면 없어지지만,..

  2. 막봄 2008.02.05 11: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론에 노출되려면 언론사 근처에 치적을 만드는 게 효과적이라는 생각도 있음직합니다.
    아시다시피 많은 중앙 일간지 본사가 광화문 일대에 있으니까요.
    또 여의도 개발은 주변 방송사들을,,, ㅋㅋ

  3. Favicon of http://tfseoul.tistory.com BlogIcon 티에프 2008.02.05 11: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그래도, 여의도공원이 여의도 인근 직장인들만 혜택을 봤다고는 생각되지 않습니다.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8.02.05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그렇게 느껴지던데요. 여의도공원을 찾아갈만한 이유가 없습니다. 다른 공원과 다른점도 없구요. 그래서 근처 공원을 가는편인데요. 그러다보니 티에프님은 여의도공원에 왜 가시는지 궁금하네요. ^^ 저는 가봤더니 그냥 그렇더군요. 예전에 광장이었을땐 자전거 타러 가기도 하고 찾아갈 이유가 있었는데 요즘은 별로

  4. image 2008.02.05 13: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청 앞도 잔디 광장으로 만들은 것도 그렇고, 우리나라 정치인들은 국민이 모일 수 있는 공간을 만드는 것을 싫어하는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학생운동, 촛불시위 등에 트라우마가 있어서이지 않을까 싶네요.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08.02.05 13: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사람들이 대규모로 모일수있는곳이 생각해보니 없네요. 그나마 도심가운데서 해야 언론이 취재하지 저 변두리 축구장에서 하면 취재도 안와요. 뭐 도심에서 해도 왜 시위를 하는지 보도하는 언론도 없지만요

  5. Favicon of http://prek.tistory.com BlogIcon prek 2008.02.05 1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2년 월드컵때 여의도광장이 그대로 있었다면 대규모 거리응원의 중심이 광화문일대가 아닌 여의도 광장이 되지 않았을까.. 생각했던 적도 있었습니다..

    전에 다니던 회사가 여의도공원 바로 앞에 있어서 그랬는지.. 직장인에게는 참 좋았던 것 같습니다. 밥먹고 한 30분정도 걸을 수도 있었구요. 일하다가 잠시 눈을 창밖으로 돌리면 시원한 나무숲도 볼 수 있었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