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추천할 수 밖에 없는 데르센의 친절한 DSLR & 미러리스 사진 촬영 교과서 본문

세상 모든 리뷰/책서평

추천할 수 밖에 없는 데르센의 친절한 DSLR & 미러리스 사진 촬영 교과서

썬도그 2021. 4. 6. 10:28
반응형

벚꽃은 매년 피고 매년 똑같이 아름답고 그 풍경을 즐기는 사람 풍경은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다만 마스크를 쓰고 즐기는 것이 달랐습니다. 그럼에도 사진 찍을 때만 잠시 마스크를 벗는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그러나 사라진 풍경도 있습니다. 바로 시커먼 DSLR에 하얀 줌렌즈를 단 분들입니다. 취미 사진가들이 싹 사라졌습니다. 이렇게 사라지는 것이 합당한가?라는 생각마저 듭니다. 남산 둘레길 벚꽃을 찍으면서 DSLR로 촬영하는 사람은 딱 1분 봤습니다.

그럼 미러리스가 많으냐? 그것도 아닙니다. 미러리스 카메라를 이용하는 분들도 거의 없습니다. 그럼 뭘로 찍느냐? 오로지 스마트폰입니다. 스마트폰 카메라가 점점 좋아지는 건 알지만 지금은 스마트폰으로만 찍네요. 그럼에도 사진 화질 특히 광학 줌렌즈나 단초점 렌즈가 주는 뛰어난 아웃포커스 기능은 스마트폰이 결코 따라갈 수 없습니다.

또한 SNS 업로드용 사진은 스마트폰으로 충분하나 크게 인화할 목적이나 하다 못해 블로그 업로드용 사진도 미러리스나 DSLR이 좀 더 좋습니다. 실제로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사진과 DSLR로 촬영한 사진을 집에서 살펴보면 스마트폰 사진은 잘 사용하지 않게 됩니다. 

DSLR, 미러리스 카메라 매뉴얼 책이 잘 안 보인다.

캐논, 니콘은 DSLR을 더 이상 내놓지 않을 것 같습니다. 미러리스로 다 대체할 듯 하네요.  그러나 미러리스도 보급형 미러리스보다 풀프레임 미러리스 시장이 확대되다 보니 취미 사진가 중에서도 하이아마추어 분들 이상만 카메라를 많이 하는 모습입니다.

이러다 보니 카메라 매뉴얼 책이 서점에서 찾기 어려워졌습니다. 정말 10년 전인 2010년 경만해도 대형 서점에서 사진 카테고리에 가면 카메라 매뉴얼 책, 사진 입문서가 엄청 많았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사진 입문서, 카메라 매뉴얼 책이 거의 안 나옵니다.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전기 먹는 제품들은 발전 진화 속도가 빠른데 카메라는 냉장고나 세탁기처럼 기술 발전 속도가 생각보다 빠르지 않고 기능이라는 것도 10년 전이나 지금이나 기능 개선만 많이 되었지 새로운 기능, 혁신적인 기능이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서 측광 시스템도 아직도 불완전한 내장현 측광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러다 보니 10년 전 카메라 매뉴얼 책을 지금 읽어도 큰 도움이 됩니다. 또한 카메라 조작법이 그렇게 어려운 것이 아닙니다. 많이 찍으면 저절로 익숙해지고 잘 알게 됩니다. 그럼에도 이건 어디까지 높은 산에 오른 사람이 올라오기 쉽다고 말하는 것과 같죠. 또 유튜브에 웬만한 사진 강의 영상, 카메라 강의 영상이 엄청 많습니다. 이것만 봐도 큰 도움이 됩니다. 다만 체계적이지도 못하고 너무 단편적인 지식만 담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제서야 사진을 진중하게 취미로 삼고 싶은 분들에게 사진 입문의 길 안내를 하는 사진 또는 카메라 입문서가 나왔으면 합니다. 

데르센의 친절한 DSLR & 미러리스 사진 촬영 교과서

데르센의 친절한 DSLR & 미러리스 사진 촬영 교과서는 정말 간만에 나온 사진, 카메라 입문서이자 백과사전 같은 책입니다. 데르센님은 유튜버로도 아주 유명합니다. 사진가 김용만인데 닉네임이 데르센입니다. 

www.youtube.com/channel/UCU4BC-Jbkp1Rbs_kKbe26mw

 

김용만(데르센)

대구 데르센스토리샷 스튜디오 (Dersen Story Shot Studio) http://blog.naver.com/wwfhit0964

www.youtube.com

에서 데르센님의 다양한 사진 관련 강의, 카메라 강의와 팁을 들을 수 있습니다. 저도 이분 유튜브 영상 보고 큰 도움을 받고 있었는데 책을 냈네요. 

책이 무척 두껍습니다. 무려  656 페이지입니다. 무게가 1.2kg입니다. 두께답게 가격도 3만 9천 원입니다. 할인해도 3만 5천 원입니다. 요즘 책 가격들이 보통 1만 원 후반대 책들이 대부분인 것에 비해서 비싸다고 할 수는 없음에도 부담이 가는 가격입니다. 

데르센님은 개인 스튜디오를 운영하는 상업 사진가로 사진 관련 지식과 경험이 참 많고 이걸 이 책에 다 녹여 냈습니다. 
책 <데르센의 친절한 DSLR & 미러리스 사진 촬영 교과서>은 제목답게 꽤 자세하고 친절하게 사진 입문을 안내합니다. 

카메라 잡는 법, 사진 찍는 자세부터 카메라 설정하는 방법 등등을 소개하는데 사용하는 카메라가 소니라서 그런지 소니 위주로 설명합니다. 

잡는 자세를 지나, 노출, 카메라 모드, 조리개, 셔터스피드, ISO 감도, 화밸 등등 여느 카메라 매뉴얼 서적과 크게 구성이 다르지 않습니다. 또한, 이전에 나왔던 책들과 큰 차별성도 없습니다. 

그나마 좀 다른 점은 사진의 장르에 대한 설명이 있는데 이 부분에 대해서 깊이 있는 분석보다는 그냥 간단하게 소개하고 넘어갑니다. 책은 주로 저자가 촬영한 사진을 바탕으로 설명하고 있고 이 샘플 사진들을 보고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사진 입문서로 괜찮은 책입니다. 다만 10년 전에 나온 책들과 큰 차이가 없습니다. 

가장 좋았던 부분은 많이 구매하고 사용하는 35mm, 50mm, 85mm 단초점 렌즈의 특징과 활용법, 특히 인물 사진 활용법에 대한 샘플 사진과 내용은 무척 좋네요. 스튜디오 조명 활용법 등도 저자만의 경험이 잘 녹여낸 부문입니다. 

아쉬운 점도 있는데 이 책은 백과사전식 책으로 사진에 관한 모든 것을 다 담으려다 보니 아주 깊게 들어가지는 않고 취미 사진가에 필요한 선까지만 담고 있습니다. 딱 입문서의 역할로만 합니다. 

제가 추천할 수 밖에 없다는 이유는 이 책 말고 최근에 카메라 매뉴얼 서적이 없어서 추천할 수밖에 없다는 의미도 있고 추천할 수밖에 없을 정도로 책이 꽤 괜찮게 나온 것도 있습니다. 책의 퀄리티는 고퀄은 아니고 중퀄 정도입니다. 

이제 막 사진을 입문하는 분, 사진을 취미로 삼고자 하는 분들에게 꽤 괜찮은 사진 입문서입니다.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