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남산둘레길을 하얗게 만든 2월의 눈을 사진으로 담다. 본문

여행기/서울여행

남산둘레길을 하얗게 만든 2월의 눈을 사진으로 담다.

썬도그 2020. 2. 17. 09:49

지금도 눈이 펄펄 내리고 있네요. 올해는 정말 눈이 안 왔습니다. 이상 고온으로 봄날씨 같은 날이 계속 되었습니다. 따뜻한 것이 좋긴 하지만 겨울은 추워야 제맛이죠. 그리고 눈도 가끔 와야 겨울답다고 할 수 있습니다. 올 겨울들어서 처음 보는 눈을 사진과 동영상으로 담아봤습니다. 

원래는 창경궁이나 덕수궁 같은 고궁에 가려고 했습니다. 고궁의 검은 지붕의 전각과 눈이 아주 대조가 잘 이루어지거든요. 그러나 서울역에서 내렸습니다. 서울역에서 조금만 걸어 올라가면 남산둘레길이 나오는데 여기가 서울에서 가장 걷기 좋은 길 중 하나입니다. 지난 단풍 시즌에 그 효엄을 찐하게 봐서 겨울 눈꽃길로 예쁠 것으로 예상하고 찾아가 봤습니다. 

2월 16일 오후는 정말 날씨가 변덕스러웠습니다. 태양이 살짝 보이는가 싶더니 갑자기 폭풍우가 몰아칩니다. 와! 바람도 많이 불고 날씨는 해떴다 눈왔다 변화무쌍함이 엄청나네요. 

남산 위로 내리는 눈을 담다가 자리를 옮겼습니다. 남산은 남산 타워가 나와야 남산인줄 알죠. 그래서 랜드마크를 함께 담았습니다. 

300mm 줌렌즈로 갈아끼고 크게 담아봤습니다. 눈은 검은 바탕을 지나갈 때 선명하게 보입니다. 눈 사진 찍을 때는 꼭 검은색 배경을 찾아보세요. 그래야 눈이 확실히 담깁니다. 

남산 둘레길 중간에 있는 식당 앞에서 지나가는 케이블카를 눈과 함께 담아 봤습니다. 히잡을 쓴 두 외국인 여성이 아주 즐거워하네요. 이게 서울의 진한 맛이죠. 눈 내리는 거대 도시 서울.

엄청난 눈빨입니다. 그냥 하얗게 다 덮네요. 

그렇게 눈을 찍고 있는데 갑자기 태양이 얼굴을 내밉니다. 

나뭇가지에 소복하게 쌓인 눈과 까치입니다. 까치는 아주 신이났는지 열심히 날아 다니네요.

 

뒤를 돌아보니 저 멀리 청와대 인근 북악산에도 눈이 가득 쌓였네요. 

바위와 나무 그리고 눈, 한폭의 수묵담채화네요. 

남산둘레길의 설경 풍경이 펼쳐졌습니다. 둘레길이라서 평지에 가까운 길이 5km 이상 계속됩니다. 양쪽에 드리운 큰 나무들의 나뭇가지에 촘촘하게 눈이 올려져 있습니다. 

가지고 간 카메라는 모두 꺼내서 찍었습니다. 미러리스, DSLR, 그리고 위 2장의 사진은 LG V50S로 촬영한 사진입니다. 역광일 때는 HDR 기능이 뛰어난 스마트폰이 더 좋네요. 해가 떴는데 눈이엄청 오네요. 보기드문 광경입니다. 

남산둘레길은 남산 타워가 있어서 더 좋아요. 

위 2장의 사진은 남산둘레길 필동 부분에서 찍었는데 딱 5분 사이에 찍은 사진입니다. 해가 떴다가 갑자기 눈보라가 가득 치네요. 

https://youtu.be/ybdFZSiMeD8

오늘도 눈이 오는데 이 눈이 올 겨울의 마지막 눈이 될지도 모르겠네요. 모두 눈 세상 잘 즐기세요.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