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사진으로 담은 2019년 크리스마스 이브 명동성당 본문

여행기/서울여행

사진으로 담은 2019년 크리스마스 이브 명동성당

썬도그 2019. 12. 24. 23:19

왜 크리스마스이브에 명동에 가냐고 묻는 사람이 있습니다. 왜 갈까요? 아무 이유가 없는 것일까요? 아닙니다. 이유가 있었습니다. 다만 현재는 그 이유가 희미해졌습니다. 크리스마스이브에 명동에 가는 이유는 크게 2가지였습니다. 명동이 한국을 대표하는 번화가이기 때문입니다. 

일제 시대 일본인들은 남산 밑에 일본인 마을을 만들고 살았습니다. 이 일본인들을 위한 상권이 명동이었습니다. 명동에는 일제시대에 만들어진 백화점도 많았고 한국은행이 있어서 금융, 경제의 중심지였습니다. 해방 후에도 명동은 한국 최고의 상권이자 번화가였고 이 흐름은 박정희 군사독재정권 시절에도 이어졌습니다. 믿기지 않겠지만 1981년까지만 해도 밤 12시가 넘으면 이동할 수 없는 야간 통행금지가 있어서 밤에는 사람이 돌아다니지 못했습니다. 그러다 1982년 1월 5일부터 야간 통행금지가 풀렸습니다. 통금이라고 하는 야간 통행금지가 있던 시절에도 유일하게 크리스마스이브는 통금이 풀렸습니다. 이 크리스마스이브를 화끈하게 보낼 수 있는 곳이 서울 아니 국내 최대 번화가인 명동이었고 이때부터 크리스마스이브만 되면 엄청난 인파가 몰려들었습니다. 

또 한 이유는 명동성당 때문이죠. 명동성당은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곳이라서 많이 찾았습니다. 예전만 못하긴 하지만  이 글을 쓰는 크리스마스이브에 명동은 엄청난 인파가 몰려다니고 있을 겁니다. 몇 년 전에 갔다가 파도풀장처럼 밀려다니던 경험을 한 후에 가지는 않습니다. 

대신 퇴근 시간이 되기 전에 명동 일대를 둘러보고 왔습니다. 크리스마스트리들이 참 많더라고요. 미래에셋 건물 1층의 대형 트리입니다. 황금빛으로 덮었네요. 

그러나 크리스마스 사진 찍기 좋고 가장 화려한 크리스마스 치장을 했던 롯데호텔 소공동과 롯데백화점은 불경기인지 계속 화려함은 낙엽처럼 떨어지고 있네요. 올해는 대형 크리스마스트리도 없습니다. 

유난히 올해는 크리스마스 장식과 트리들이 예년만 못합니다. 경제성장률 2%도 겨우 달성할까 말까 하는 초불경기 때문인가 봅니다. 

명동은 중국인 관광객이 참 많았습니다. 인파를 지나서 명동성당에 도착을 하니 행사를 하고 있네요. 평화방송에서 행사를 하는가 봅니다. 

매직아워의 시간이 되었습니다. 하늘은 푸르고 정갈한 벨벳 망토를 두르고 명동성당 앞에는 LED 장미가 켜졌습니다. DDP에도 LED 장미가 있었는데 최근에 다 사라졌더라고요. 외국인 관광객들이 참 좋아하던 LED 장미인데 왜 사라졌을까요?  그나마 겨울에 피는 LED 장미를 명동성당에서 볼 수 있습니다. 

정말 사람 많았습니다. 퇴근 시간 전이라서 그나마 적었지 퇴근 후에는 더 많았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성모마리아 조형물이 있는 곳을 지나서 

명동성당으로 올라갔습니다. 

중간에 흥미로운 설치물이 있네요. 브라운관 TV 모형 안에서 눈이 엄청 내립니다. 그나저나 올해는 눈이 너무 안 오네요. 너무 포근하고요. 적당히 올 때는 와줘야 하는데요. 

많은 분들이 LED 장미 앞에서 사진을 찍었습니다. 한 모녀가 사진 찍는 것 보는데 얼굴이 검게 나온다고 하시네요. 배경에 LED 램프처럼 빛을 내는 광원이나 밝은 피사체가 있으면 얼굴이 더 어둡게 나옵니다. 이럴 때는 스마트폰이나 카메라의 플래시를 사용해 주세요. 플래시는 어두울 때 사용하라고 있습니다. 위 사진은 미러리스 플래시를 켜고 촬영한 사진입니다. 얼굴이 환하게 담깁니다. 다만 직사광이기에 플래시 부분에 휴지를 대고 찍으면 확산광이 되어서 보다 부드러운 빛이 날아가서 콘트라스트가 강하지 않는 사진을 담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명동성당도 불경기의 영향인지 크리스마스 마구간도 그렇고 큰 나무를 환하게 빛내던 크리스마스트리도 사라졌습니다. 

명동성당은 미사를 준비하는지 조용하네요. 

명동성당 뒤편으로 가니 많은 분들이 성모님에게 기도를 드리고 있습니다. 가장 포근한 장소이죠. 

역시 크리스마스에는 명동 아니 명동성당에 와야 합니다. 

인파가 몰려올 것 같아서 사진을 찍고 내려왔습니다. 

이동하려고 하는데 캐럴이 들려오네요. 합창단이 노래를 부르고 있습니다. 라디오에서나 캐럴을 엄청 틀어주지 길거리에서 캐럴 듣기가 어려운 게 요즘인데 캐럴을 육성으로 듣네요. 

저작권 때문에 캐럴을 못 틀고 그래서 크리스마스 분위기는 매년 더 축소되고 이제는 크리스마스트리도 점점 작아지고 사라지고 있네요. 그럼에도 명동성당 LED 장미와 합창단 캐럴이 있는 명동성당이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가장 잘 내고 있는 곳이네요. 

행복한 성탄절 보내세요. 은총 가득한 크리스마스 되세요.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