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제조 기술은 세계 일류입니다. 삼성전자라는 기업을 좋아하지 않아서 평생 삼성전자 제품을 사용할 일은 없겠지만 스마트폰 제조기술은 세계 최고입니다. 그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제조 기술을 확인할 수 있는 제품이 바로 삼성 갤럭시 폴드입니다. 

삼성 갤럭시 폴드는 세계 최초로 안으로 접는 스마트폰입니다. 몇몇 업체가 밖으로 접는 방식을 사용하고 있지만 진정한 폴더블 폰은 '삼성 갤럭시 폴드'가 최초입니다. 

이 디스플레이라는 것이 진화 단계가 있습니다. 가장 먼저 구부리기. 구부리기는 2013년 기왓장이라는 조롱을 당한 삼성 갤럭시 라운드와 외계인을 납치해서 만들었다고 극찬을 했으나 시장에서는 큰 인기를 끌지 못했던 LG G플렉스가 있었습니다. 구부러져서 좋은 점은 거의 없습니다. 오히려 책상 위에 올려 놓아도 밀착하지 못해서 불편했죠. 구부리기 다음 단계가 돌돌 말기입니다. 돌돌 마는 스크린을 가진 스마트폰이나 노트북은 아직까지 나오지 않고 있고 앞으로도 나올 것 같지는 않습니다. LG전자가 시도하려는 모습이 보이긴 하네요. 

가장 마지막 단계는 접기입니다. 이 디스플레이는 접기가 쉽지 않습니다. 백라이트가 들어가야 하는 LCD 디스플레이는 아예 시도도 못하고 유연성이 좋고 자체발광인 OLED나 그나마 가능합니다. 문제는 디스플레이를 접고 펴고 하면 그 접히는 부분에 자국이 남는 것을 넘어서 내구성 때문에 고장 날 수 있습니다. 종이도 접고 펴고를 반복하면 책이 갈라질 수 있는데 디스플레이는 더하죠. 

그 어려운 일을 삼성전자가 해냈네요. 사실 이 기술은 아직까지도 과도기 기술로 보이고 어떤 신기술이 등장하면 여러가지 문제점이 출시 이후에 발견되어서 IT 제품은 첫 번째 제품은 무조건 거르는 것이 좋습니다. 삼성 갤럭시 폴드를 제조한 삼성전자도 이걸 잘 알고 있습니다. 사실 이 갤럭시 폴드는 기술 과시형 제품으로 판매가 많이 안 될 겁니다. 무엇보다 가격이 240만원 가까이 되어서 소수의 사람만 살 것입니다. 

아마 갤럭시 폴드2가 나오면 기술적인 보안과 가격도 내려가서 많이 팔릴 것 같습니다. 그러나 갤럭시 폴드는 이미 완판이 되었을 정도로 인기가 높습니다. 갤럭시 폴드를 직접 만지러 삼성전자 서초 본관 지하에 있는 딜라이트에 가봤습니다. 


삼성 갤럭시 폴드 스펙

삼성 갤럭시 폴드 스펙 

AP : 퀄컴 스냅드래곤 855 SM8150 + 퀄컴 스냅드래곤 X50 5G 모뎀
메모리 : 12GB LPDDR4X SDRAM, 
저장공간 : 512GB 내장 메모리
디스플레이 :  커버 디스플레이 (4.6인치 1680 X 720, 399ppi  슈퍼아몰레드)
                  메인 디스플레이 (7.3 인치 4.2 : 3 비율의 2150 x 1536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 326ppi)

네트워크 : 5G, 4G 모두 지원
카메라 : 커버 카메라  1000만 화소 F2.2 80도 화각
           전면 카메라 : 기본 1000만 화소 F2.2,  심도 800만 화소 F1.9
           후면 카메라 : 일반 1200만 화소 F1.5~F2.4 77도 화각, 망원 1200만 화소 F2.2 45도 화각, 광각 1600만 화소 F2.4 123도

배터리 : 내장형 4235mAh
운영체제 : 안드로이드 9 
크기 : 접힌 상태 62.9 x 160.9 x 17 /15.7mm, 펼친 상태 117.9 x 160.9 x 7.5mm
단자 :  USB3.1 Gen1 타입C
오디오 : AKG 튜닝, 돌비아트모스, FM라디오 지원              


만듦새가 꽤 좋은 갤럭시 폴드

삼성전자 딜라이트에서 체험을 하기 위해서는 줄을 서야했습니다. 제 앞에 체험자가 있어서 대략 5분 정도 기다렸습니다. 직원 2명이 상세히 설명도 해주고 감시도 합니다. 아무래도 이 갤럭시 폴드는 접는 부분에 이물질을 올려 놓고 접으면 디스플레이가 박살날 위험이 높습니다. 따라서 조심스럽게 다루어야 합니다. 초기 제품이고 접는 효용을 위해서 많은 것을 감수 해야 합니다. 그중 가장 큰 감수는 가격이죠. 그럼에도 전체적인 만듦새는 좋습니다. 

전면 디스플레이는 4.6인치 21 : 9입니다. 세로로 상당히 깁니다. 이 화면비는 펼쳤을 때도 문제가 됩니다. 가장 많이 사용하는 16 : 9, 18 : 9를 넘어서 21: 9는 너무 긴 느낌입니다. 영화를 볼 때는 좋지만 다른 앱을 실행할 때 화면비가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후면 트리플 카메라는 3개가 들어가 있는데 아이폰11 Pro와 달리 세로로 잘 배치되었네요. 그럼에도 카메라 구멍이나 크기가 커 보입니다. 


갤럭시 폴드를 접고 펼쳐봤습니다. 속으로 작은 탄성이 나왔습니다. 열고 닫는 느낌이 엄청나게 좋습니다. 특히 닫을 때 탁하고 확실히 닫히는 느낌이 마이 좋네요. 전체적으로 만듦새는 단단하고 부드러워서 좋네요. 접고 펴는 느낌도 좋습니다. 


쫙 펼치니 나비의 날개가 펼쳐진 듯 부드럽고 자연스럽네요. 최근 한 외국 매체에서 갤럭시 폴드를 폴드를 열고 펴는 기계에 넣고 11만 번 지나니 디스플레이가 고장난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그 영상을 저도 봤는데 너무 과격하게 열고 닫더군요. 11만 번을 펴고 접고 해서 고장 났지만 11만 번도 대단한 일입니다. 11만 번은 하루에 100번 열고 닫는다고 해도 2~3년 이상 사용할 수 있고 연달아서 11만 번이 아닌 가지고 다니다가 열고 닫는 것이기에 더 오래 사용할 수 있습니다. 내구성은 걱정 안 해도 될 듯 합니다. 

갤럭시 폴드를 열어보니 태블릿 느낌이 확 드네요. 갤럭시 폴드는 접었을 때는 대기 모드고 펼쳤을 때 그 효용성이 빛을 냅니다. 따라서 태블릿을 접고 다니는 제품이라고 느껴지네요. 태블릿인데 접을 수 있고 전화도 되는 태블릿 폰이 갤럭시 폴드입니다. 

힌지 부분을 유심히 봤습니다. 


자세히 보니 디스플레이가 살짝 떠 있네요. 저기 부분으로 이물질 들어가면 디스플레이가 고장나겠네요. 이 부분을 삼성전자가 출시를 연기하면서 개선했는데도 들어갈 수 있어 보입니다.  기차칸 사이에 바람 못 들어오게 주름이 있는데 그런 방식으로 원천 봉쇄하기 전에는 어렵겠네요. 따라서 조심히 써야 합니다. 이런 이유로 갤럭시 폴드는 방수폰도 아니고 생활 방수도 안 됩니다. 저 접히는 부분에 대한 신경을 잘 써야 합니다. 특히 접거나 펼치거나 2개의 상태는 그나마 낫지만 위 사진처럼 90도로 놓으면 가장 취약한 상태가 됩니다. 그래서 그런지 갤럭시 폴드는 45도 각도 90도 각도로 고정할 수  없고 접거나 펴거나 둘 중 하나만 해야 합니다. 이 점은 안 좋네요. 

그리고 펼쳤을 때 상당히 좌우로 커서 한 손으로 잡기 어렵습니다. 이점도 예상은 했지만 생각보다 더 잡기 어렵습니다. 제대로 잡으려면 책처럼 양손으로 잡아야 합니다. 그립이 쉽지 않은 점도 문제네요. 

하단에는 스피커가 있습니다. 이어폰 단자는 없습니다. 없는데 라디오를 지원합니다. 유선 이어폰이 안테나 역할을 하는데 무선 이어폰만 제공하는 스마트폰에서 FM 라디오를 어떻게 들을까요? 고객센터에 물어보니 FM 라디오 들으려면 USB C타입 포트에 오디오 단자로 변환하는 젠더 달고 그 위에 유선 이어폰을 꽂아야 사용할 수 있네요. 

집에 무선 이어폰이 3개나 있는데 라디오 때문에 항상 유선 이어폰을 사용하는데 무선 이어폰으로 라디오 들을 수 있는 스마트폰 나오면 얼마나 좋을까요. 

4월에 출시했다가 미국 기자가 전면 디스플레이를 보호하는 보호 액정인줄 알고 뜯었다가 고장이 난 일을 방지하기 위해서 디스플레이와 필름을 잘 밀착시켰습니다. 혹시나 전면 보호필름이라고 오해하고 뜯어내는 일은 줄겠네요. 

갤럭시 폴드를 펼치면 가운데에 줄이 간 것을 볼 수 있습니다. 다만 특정 각도에서 봐야 보입니다. 따라서 신경 안 쓰면 안 보이고 보인다고 해도 문제가 되지는 않습니다. 눈에 거슬리는 정도는 아닙니다. 


갤럭시 폴드의 화면비

삼성 갤럭시 폴드의 디스플레이는 7.3인치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입니다. 시원스럽고 화사합니다. 디스플레이 비율은 4.2 : 3입니다. 이는 아이패드 같은 태블릿 비율인 4 : 3보다 좀 더 정사각형에 가깝습니다. 

전화를 걸면 이렇게 화면 가운데 키패드가 떠 있네요. 갤럭시 폴드는 펼친 상태에서 전화 통화를 할 수 업고 접어야 통화가 가능합니다. 펼치고 통화가 가능하다고 해도 저렇게 펼쳐 놓고 통화하기가 상당히 불편합니다. 생각해 보세요. 책을 펼치고 그걸 귀에 대고 통화하려니 얼마나 불편하겠어요. 그나마 전화를 걸 때는 낫지만 신나가 앱 실행해서 작업이나 게임이나 몰두하는 일을 하고 있는데 전화가 오면 갤럭시 폴드를 접고 통화를 해야 하니 아주 짜증이 나죠. 이 부분은 이어폰을 연결하면 접지 않고도 통화가 가능하게 하는 등의 대책이 있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화면비가 독특하죠 4.2 : 3입니다. 태블릿이죠. 딱 태블릿. 이런 독특한 화면비를 가진 스마트폰이 있었습니다. 바로 LG전자의 옵티머스 뷰입니다. 옵티머스 뷰는 4:3 비율로 태블릿 비율이었습니다. 이 비율이 상당히 독특했지만 앱들도 잘 지원해서 그런대로 잘 쓸 수 있었습니다. 


옵티머스 뷰와 비슷한 화면비를 가진 갤럭시 폴드는 책 읽기 같은 텍스트 콘텐츠 소비할 때 가장 좋습니다. 네이버나 다음 앱 뉴스 기사 보기 참 편하죠. 그러나 영화와 같은 영상 볼 때는 독특한 화면비 때문에 검은 줄이 생기는 레터박스가 생깁니다. 


몰입감은 좀 떨어지지만 화면이 7.3인치로 워낙 크다 보니 감수할 수는 있습니다. 

유튜브 같은 경우는 상단에 화면을 띄우고 하단에 댓글을 읽을 수 있어서 오히려 장점이 될 수 있습니다. 몰입감은 떨어지지만 화면이 커서 이 아쉬움을 상쇄하고 있습니다.


아쉬운 점은 화면 분할이 무조건 5:5입니다. 왼쪽 3 오른쪽 7이렇게 사용할 수 없습니다. 이는 앱마다 지원하는 화면비가 있는데 이게 자유롭게 조절을 할 수 없습니다. 게임 앱이야 화면비를 변경할 수 없다고 해도 네이버나 다음 같은 뉴스 기사 소비할 때는 화면 비율을 조절할 수 있으면 좋은데 이게 안 됩니다.

한 손으로 책을 들고 있는 느낌의 갤럭시 폴드

접었을 때를 잡아보면 상당히 두께가 두꺼운 느낌입니다. 다음 제품에서 두께를 줄이겠지만 상당히 두껍습니다. 따라서 그립감은 좋지 못합니다. 펼쳤을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위 사진처럼 한손으로 잡고 사진 촬영하기 쉽지 않습니다. 디스플레이 양 옆을 확실히 잡지 못한 상태에서 셔터를 눌러야 합니다. 마치 태블릿으로 사진 찍는 것과 비슷하다고 보시면 됩니다. 태블릿 처럼 양손으로 잡고 셔터를 눌러야 합니다.


만듦새는 꽤 좋습니다. 좋은데 화면비가 주는 장점과 단점이 있고 무엇보다 접었을 때 펼쳤을 때의 그림감은 좋지 못하네요. 물론 이건 단점이라기 보다는 7인치 화면을 제공하는 효용을 위한 어쩔 수 없는 아쉬움입니다. 그립감을 내주고 큰 디스플레이를 얻은 제품이네요. 가격은 2개의 폰을 이어 붙인 듯한 제품이라서 가격도 2배인 240만원입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