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휴게 공간이 넓어서 좋았던 신도림의 새로운 영화관 씨네Q 본문

여행기/서울여행

휴게 공간이 넓어서 좋았던 신도림의 새로운 영화관 씨네Q

썬도그 2018.11.13 15:01

웬만하면 대형 프랜차이즈 영화관인 CGV와 롯데시네마는 잘 가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이 두 거대한 프랜차이즈가 한국 영화들의 수준을 확 떨궜습니다. 그래서 드라마 같은 영화, 돈 주고 보기 아까운 영화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는 망작에 가까운 한국 영화가 참 많이 나왔습니다. 앞으로는 영화 관객수도 점점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CGV와 롯데시네마 영화관 시설의 괄목할만한 성장을 이끈 것은 맞고 여기에 대해서는 감사하게 생각합니다만 안전빵 영화만 줄창 만들어서 확실한 재미를 제공하는 영화들 보다는 대충 한끼 때우는 식의 맛이 없다고도 그렇다고 아주 맛이 좋다고도 할 수 없는 평범한 한국 영화들만 만들고 있습니다. 

이는 CGV와 롯데시네마가 영화 기획, 제작, 배급, 상영까지 수직계열화를 한 결과입니다. 자본은 안전빵을 좋아하지 모험을 하기 싫어해서 개성 강한 감독의 영화보다는 자신들이 원하는 대중성 높은 영화를 필모그래피도 거의 없는 무명에 가까운 감독들에게 의뢰해서 영화를 만드는 느낌입니다. 

하루 빨리 CGV와 롯데시네마의 수직계열화를 막아내는 제작과 배급과 상영관을 분리하는 법이 만들어져야 합니다. 미국의 파라마운트법처럼요. 


신도림의 새로운 영화관 씨네Q

서울에는 CGV와 롯데시네마 영화관이 가장 많고 전국에서도 마찬가지로 두 영화 체인점이 많습니다. 그 다음으로 메가박스가 있고 대한극장, 서울극장 같은 단일 극장들이 있습니다. 흥미로운 건 CGV와 롯데시네마가 영화관을 서로 바꾸기도 합니다. 운영 주체가 바뀌는 것이 신기하지만 업계에서는 이게 자연스러운 행동이더라고요. 예를 들어 지금은 사라진 프리머스 독산이 CGV가 인수를 하더니 지금은 롯데시네마로 바뀌었습니다. 

신도림역에는 2개의 거대한 탑 같은 빌딩이 있습니다. 신도림 테크노마트와 현대백화점 디큐브시티점이 있습니다. 이 신도림 테크노마트에 있는 CGV를 씨네큐(https://www.cineq.co.kr/)가 인수했습니다. 


신도림테크노마트 12층에 있습니다. 사실 이 시네큐는 익숙한 단어가 아닙니다. 홈페이지에 가보니 경주보문, 구미봉곡, 부평, 충주연수와 신도림점이 있네요. 전국 영화체인점이지만 체인 개수는 많지 않네요. 

검색을 해보니 이 씨네큐는 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가 운영하네요. 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라고 하면 뭐하는 회사인지 모르시겠죠? 넥스트엔터테인먼트월드를 줄이면 NEW입니다. 네 맞아요. 영화 배급사 중에서 양질의 영화를 많이 배급하는 그 NEW입니다. 

영화 배급사 NEW의 대표작들은 <7번방의 선물>, <변호인>, <부산행> 등이 있고 드라마로는 <태야으이 후예>가 있습니다. 배급사 NEW는 한 때 정말 타율이 높았습니다. 그러나 작년과 올해 망한 영화들이 많습니다. 올해만 봐도 <염력>, <바람바람바람>이 폭망했습니다. 그나마 본전치기 한 영화로는 <안시성>이 있고 <독전>이 대박을 칩니다. 영화 <목격자>는 정말 올해의 졸작임에도 흥행에는 성공적이었습니다. 그러나 <창궐>이 망하는 분위기입니다. 연말에 <스윙키즈>라는 영화가 큰 흥행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만 예전만큼 타율이 높지 않습니다. 

그럼에도 전 NEW를 응원합니다. NEW는 돈 안 되는 영화 대중성 높지 않은 영화도 많이 제작하는 영화 제작 배급사입니다. 이런 NEW과 CGV와 롯데시네마처럼 상영관을 운영하는데 이게 바로 '씨네Q'입니다. 상영관을 가지고 있으면 롯데시네마나 CGV에 틀어달라고 눈치를 안 봐도 되죠. 그럼에도 이런 수직계열화는 결코 좋은 모습은 아닙니다. 

그럼에도 CGV나 롯데시네마보다는 씨네큐가 덜 밉네요. 뭐 사실 영화관이나 영화 선택을 윤리에 의해서만 하기 쉽지 않습니다. 대부분의 관객들은 그냥 집 근처에 편한 영화관 가는 것이 하나의 풍토죠. 


신도림 씨네큐는 CGV를 인수해서 많이 바뀌었지만 11층에 있는 오락실은 똑같네요. 


확 변했습니다. 딱 1번 가봐서 잘 기억은 나지 않지만 신도림 CGV는 뭔가 복잡한 느낌이 강했습니다. 특히 쉴 공간이 없는 건 아닌데 많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시원스럽게 공간을 만들었네요. 

특히 긴 테이블이 인상적이네요. 여기서 대기하면서 책이나 스마트폰 노트북을 보다가 들어가도 되겠네요. 테이블 가운데 전기 콘센트와 USB포트가 있어서 스마트폰 충전도 가능합니다.


작은 카페 분위기네요. 


끝에는 각종 음료와 팝콘 등 주전부리를 팝니다. 가격을 보니 팝콘이 4500원~5000원이고 카라멜이나 갈릭, 치즈 팝콘은 5000~5,500원입니다. 음료는 탄산음료가 2,000원 ~2,500원입니다. 영화관 가서 음식 안 먹기에 가격이 비싼지는 모르겠지만 다른 곳과 비슷해 보입니다. 


가장 좋았던 공간은 계단식 스탠드입니다. 많은 사람이 편하게 대기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이런 공간이 있어야 합니다. 지난 달에 대한극장에 갔더니 1층 대기하는 공간에 의자와 테이블이 30개도 안 되었습니다. 문화가 있는 날이라서 저녁 손님이 좀 있었는데 앉을 자리가 없어서 30분 동안 서 있었네요. 1층 휴게 공간이 들어갔더니 음료 주문을 해야 한다고 하더라고요. 대한극장이 리모델링 한 후 초기에는 영화표만 보여주면 편히 쉴 수 있는 공간이었는데 외주를 줬는지 카페로 변신했더라고요. 

이후 대한극장에 대한 매력이 떨어져서 안 갈 생각입니다. 차라리 대한극장이 낫죠. 대한극장은 대기하면서 앉을 수 있는 공간이 많아서 좋아요. 뭐 대한극장도 경영난 때문인지 휴게 공간을 줄이는 모습이더라고요. 스탠드 형태의 대기석 바닥에는 USB포트 및 전원 콘센트가 있어서 스마트폰 충전기 가능합니다. 


공간 잘 꾸며 놓았더라고요. 씨네큐가 집에서 멀어서 자주 이용하지는 못하지만 군산 같은 영화를 상영할 때는 자주 찾아가야겠습니다. 


새 시설이라서 그런지 터치 티켓팅 기계도 새삥입니다. 


 주차도 무려 4시간 무료입니다. 이 신도림 테크노마트는 건물은 크고 지어진지 꽤 시간이 지났지만 활기가 아주 넘치는 모습은 아닙니다. 그래서 그런지 주차하는데는 큰 불편이 없을 듯 합니다. 독특한 한 것은 상영관을 대관도 해줍니다. 뭐 CGV도 해주겠지만 상영관 전체를 빌려서 상영회도 하고 발표회다고 할 수 있네요. 

그러나 실내에서만 있으면 머리 아프죠. 그래서 11층으로 내려가는 전용 엘리베이터를 타면 11층 옥상 공간에서 쉴 수 있습니다. 

상영 시간이 되어서 들어갔습니다. 상영관은 총 9개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1관이 가장 큰 214석 규모이고 대부분이 150석 내외의 작은 규모입니다. 다양한 영화를 상영하기 위해서 규모를 축소한 것 일까요? 아무튼 다른 영화관에 비해서 규모는 크지 않네요. 


여기가 씨네큐 8관으로 100석 규모입니다. <군산 - 거위를 노래하다>를 봤습니다. 생각보다 규모가 크지 않네요. 그러나 작은 영화, 예술 영화 상영하기에는 좋네요. 예술 영화들은 찾는 사람이 많지 않아서 큰 스크린으로 접하기 어렵습니다. 


당연히 스크린도 큰 크기는 아닙니다. 그러나 좌석은 아주 편리하네요. 팔걸이 때문에 옆 사람과 싸울 일도 없고 가방 걸이도 있습니다. 휴게 공간이 넓어서 좋은 신도림 씨네Q입니다. 영화 보고 10층에 식당가가 있어서 식사도 같은 건물에서 해결할 수 있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