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졸음운전시 충돌 경보, 차선 이탈을 알려주는 AONE 킥스타터 론칭 본문

IT/가젯/IT월드

졸음운전시 충돌 경보, 차선 이탈을 알려주는 AONE 킥스타터 론칭

썬도그 2016.10.04 18:16

지난 7월 봉평터널에서 대형버스가 서행하던 승용차와 충돌해서 많은 인명피해가 났습니다. 이 사건은 국민들에게 큰 충격을 주었습니다. 버스가 터널 앞에서 서행하던 차량들을 발견하지 못했는지 속도를 줄이지 않고 주행 속도 그대로 충돌하는 장면은 경악스러웠습니다.

많은 분들이 예상했듯이 버스 운전자가 졸음 운전을 했습니다. 운전자들이 가장 조심해야 할 것이 음주 운전과 졸음 운전입니다. 음주 운전은 많은 계도와 처벌 수위가 높아지면서 운전자들의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졸음 운전은 이렇다할 법적 규제가 없습니다. 졸음 운전은 음주 운전 못지 않게 대형 사고의 위험이 있어서 정부도 고속도로에 휴게 쉼터를 늘리고 4시간 운전에 30분 휴식을 법제화할 예정입니다. 

그러나 법으로 정한다고 졸음이 막아지는 것은 아닙니다. 충분히 쉬어도 점심을 먹고 운전을 하면 너무 졸려서 사탕도 먹고 창문도 열어서 잠을 깨워보지만 그래도 졸리면 손으로 빰을 때립니다.  그래도 너무 졸리면 잠시 차를 세우고 5분이나 10분 정도 잠시 눈을 붙이면 좀 괜찮아집니다. 


한 번은 친구들과 함께 새벽에 한 대의 차량으로 스키장으로 출발해서  저녁 늦게 돌아온 적이 있었습니다. 운전하는 친구도 하루 종일 스노우 보드를 타서 무척 졸렸지만 졸린 눈을 비비며 겨우 겨우 운전을 했습니다. 뒷좌석 친구들은 모두 골아 떨어졌고 조수석에 있는 저는 계속 말을 걸었습니다. 그 친구가 서울에 도착해서 한 마디 하더군요. "너 아니였으면 졸음 운전해서 사고 날 뻔했어" 제가 누구보다 졸음 운전의 괴로움과 무서움을 알기에 조수석에서 항상 운전자에게 말을 겁니다. 

그러나 항상 조수석에서 말 걸어주는 사람이 있는 것은 아닙니다. 혼자 운전하거나 조수석에 있는 사람도 졸고 있으면 같이 졸립죠. 이런 졸음 운전이나 안전 운전을 지원해주는 기술이 ADAS입니다. 

 


ADAS 기능이란?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는 안전 운전을 지원해주는 시스템을 말합니다. 졸음 운전을 해서 차선 이탈이나 중앙선을 넘거나 앞차가 충돌 위험이 있으면 운전자에게 사고를 방지하기 위에서 소리 등의 다양한 방법으로 경고나 알림을 지원하거나 자동으로 차량을 제동하는 전반적인 안전 운전 지원 기술을 말합니다. 



졸음 운전 시 충돌 경보, 차선 이탈을 알려주는 ADAS 기능이 들어간 AONE 

(주)한양정보통신은 ADAS 기능을 지원하는 앱과 OBD 케이블, 스마트폰으로 구성된 AONE(ADAS All-In-One)를 약 2만원(17달러)에 세계 최대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인 킥스타터(www.kickstarter.com)에  론칭합니다. 




AONE 제품 구성


AONE 제품 구성은 OBD 케이블, 스마트폰 거치대, 안드로이드 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OBD는 운행기록자기진단장치로 차량을 전자적으로 제어하는 ECU에서 내는 신호를 이용해서 차량 상태를 모니터링할 수 있는 장치입니다. 



차량 핸들 하단에 있는 OBD 단자에 연결을 해서 앞 유리창을 따라서 선을 뺀 후에 룸 미러에 옆에 스마트폰 거치대를 부착한 후 그 위에 스마트폰을 거치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에 AONE 앱을 설치하면  스마트폰 후면 카메라를 이용해서 다양한 ADAS 정보를 운전자에게 실시간으로 보여주고 들려줍니다. 룸 미리 옆에 설치하기 때문에 운전하는데 방해가 되지 않습니다.  OBD II 케이블은 스마트폰 충전 기능도 있어서 스마트폰의 배터리 소모를 걱정할 필요 없습니다. 앱은 현재 안드로이드용만 출시되었는데 연내에 아이폰용 앱도 출시 예정입니다. 



AONE의 주요 기능

AONE 앱을 실행시키면 스마트폰 후면 카메라가 켜지면서 전방 화면을 디스플레이에 띄웁니다. 이 시각 정보를 인식해서 차선을 이탈하거나 앞에 있는 차량이 갑자기 다가오거나 출발하면 그 정보를 디스플레이와 소리로 운전자에게 알려줍니다. 한 마디로 차 안의 운전 비서라고 할 수 있습니다. AONE은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지만 그중에서 주요 기능은 아래 3가지입니다. 



차선 이탈 경보 시스템 LDWS(Lane Departure Warning System)

차량 주행 중에 깜빡이 없이 차선을 변경하거나 차선 이탈 시에 스마트폰 디스플레이와 경고음으로 그 위험을 알립니다. 졸음 운전을 할 경우 자신도 모르게 차선을 변경해서 접촉 사고를 낼 수 있는데 졸음 운전을 방지해 줍니다. 


전방차량 충돌 경보 시스템 FCWS(Forward Collision Warning System)

앞 차와의 간격이 좁혀질 경우 운전자에게 충돌 근접 거리에 따라서 단계적으로 디스플레이와 경고음을 내보냅니다. 
차선 이탈 경보 시스템과 함께 졸음 운전을 방지하는 아주 중요한 기능입니다. 


앞차 출발 알림 FVSA(Forward Vehicle Start Alert)

신호 대기할 때 깜박 졸 때가 있습니다. 이때 뒷 차의 경적음에 졸다 꺠서 짜증을 내면서 출발을 합니다. 뒷 차가 경적음을 내기 전에 출발하면 가장 좋겠죠. AONE은 앞차가 출발하면 그걸 인식하고 알림을  통해서 알려줍니다. 



이외에도 경제적인 운전을 지원하는 에코 드라이빙과 사고가 나면 지정해 놓은 번호로 긴급 전화나 충돌 당시의 사진과 메시지를 보내서 도움을 요청하는 구급 요청을 할 수도 있습니다. 

또한, OBD II 케이블을 통해서 차량의 운행 기록 및 급발진, 급감속 등의 정보를 기록해서 사고 정보를 기록할 수 있습니다. OBD 정보와 긴급 구호 요청 발신 정보는 스마트 웹 서버를 통해 클라우드 공간에 안전하게 공유됩니다. 운전자는 실시간 운전 관련 정보를 이용해서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운전을 할 수 있습니다. 

기존의 ADAS 기능을 지원하는 단말기는 최소 수십만 원 이상을 지불해야 했습니다. 그러나 이 AONE은 약 2만원 정도에 자신의 스마트폰을 이용해서 ADAS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AONE 동영상 설명>


 CES에서 2년 연속 기술 혁신상을 받은 한양정보통신

(주)한양정보통신은 한양서체로 유명한 업체입니다. 국내외 유수의 기업에 서체를 공급했습니다. 한양정보통신은 2013년에 차량 관련 IT부서를 만들었고 2015, 2016년에 지능형 차량 제품 부분에서 CES 혁신상을 2년 연속 받았습니다. 최근 열린 자동차 관련 박람회인 'Automechanika 2016 Frankfurt’에서도 큰 호응을 얻어서 킥스타터에 펀딩 후원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10월 31일까지 사전 예약을 할 수 있는 AONE 킥스타터 론칭

AONE는 세계적인 클라우드 펀딩 사이트인 '킥스타터'에 론칭했습니다. 킥스타터는 아이디어나 기술이 좋은 시제품을 개발했으나 상용 제품을 만들기 위한 제작비를 여러 사람들에게 펀딩 자금을 모집하는 클라우드 펀딩 사이트입니다. 업체는 제품 제작에 들어가는 비용을 목표 치로 정한 후 일정 기간 안에 펀딩 금액이 모집이 되면 제품 제작에 들어가고 후원자들에게 제작한 제품 등을 보내줍니다. 펀딩에 참여한 사람들은 상용화된 제품보다 제품을 좀 더 싸게, 좀 더 빨리 받아볼 수 있습니다. 

(주)한양정보통신은 AONE을 제품화하기 위해 10월 31일까지 사전 구매자나 후원자를 모집하고 있습니다. 
10월 4일 현재 무려 221명의 후원자가 13,396달러가 모집되었네요. 앞으로 27일이 남았는데 쉽게 목표치를 넘어설 듯하네요. 


후원비는 5~16달러를 후원하는 엔젤 후원을 할 수 있고 17달러 이상을 후원하면 그 대가로 AONE 세트를 제공합니다. 쉽게 말하면 펀딩에 성공하면 17달러에 AONE 1세트를 구입할 수 있습니다. 8,000달러를 후원하면 AONE 500세트를 구입할 수 있습니다. 후원 기간인 10월 31일이 지난 후 상용화되면 좀 더 비싼 가격에 구입해야 합니다. 졸음 운전을 자주 하는 분들은 이번 기회에 좀 더 싼 가격에 먼저 만나 볼 수 있습니다.

ADAS기능이 들어간 AONE은 무난하게 펀딩에 성공할 것으로 보입니다. 펀딩 목표액에 도달했을 경우만 카드로 후원한 금액이 결제되기 때문에 펀딩에 성공하지 못한다고 해도 후원자에게는 전혀 피해가 없습니다.

17달러에 차안에 졸음 운전 방지 조수를 하나 둘 수 있는 좋은 기회네요.


 AONE 킥스타터 바로가기



<이 글은 한양정보통신으로부터 원고료를 받고 작성한 글입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