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서울시는 참 무심합니다. 이렇게 폭우가 내리고 월계1교와 영동2교가 경계 수위를 넘어섰고 홍수 위기에 있는 이 긴박한 와중에 홈페이지에 아무런 수해 정보를 제공하고 있지 않습니다. 

몇년 전에 수해예방정보사이트(http://hongsu.seoul.go.kr/hongsu/index.jsp)로 서울시 한강 수위를 지천까지 알려주는 사이트가 있었는데 오늘 들어가 보니 사라졌습니다. 다산콜센터 120에 전화해서 겨우 겨우 알아냈습니다.



서울시 한강 수위를 알 수 있는 서울안전누리

서울시청 홈페이지에 가면 서울안전누리가 있습니다. 이 서울안전누리는 재해나 재난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곳 같은데 안전누리라는 별 설득력 없는 네이밍을 해놓았네요. 누리 참 좋아해요. 차라리 재난 재해 정보라고 하면 한 번에 알아보고 얼마나 좋아요. 

또한, 대형 배너나 팝업창으로 이런 중요한 정보를 적극적으로 알려야죠. 서울시의 무심한 행정에 쓴 소리만 나오네요



서울안전누리(http://safecity.seoul.go.kr/)에 접속한 후 상단 재난대비시설정보를 클릭한 후 하천 수위를 누르세요




드디어 나왔습니다. 이 중요한 정보를 서울시청 홈페이지 1면에 소개해도 모자른데 이걸 이렇게 찾기 어렵게 만들어 놓았네요. 반응형웹이다 뭐다 하는 겉만 번지르한 홈페이지 보다는 이런 정보 1면에 바로 바로 소개하는 웹 사이트가 더 시민친화적 홈피가 아닐까요?

2016년 7월 5일 11시 현재 월계1교와 영동2교는 경계 수위 넘었고 재방 수위도 넘을 수 있습니다. 비가 계속 오니 조심해야 합니다. 특히 월계1교는 재방 높이가 21미터인데 3미터 남았네요. 


그럼 비가 언제까지 올까? 궁금하시죠? 


폭우가 언제까지 내릴지 알 수 있는 기상청 기상레이더


기상청 홈페이지(http://www.kma.go.kr/)에는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날씨 뉴스는 광범위한 날씨 정보를 제공하기에 여름철 장마나 폭우는 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국지성 폭우라서 어느 특정 지역만 폭우가 내릴 수 있으니까요. 

따라서 내가 사는 지역에 얼마나 비가 더 내릴지 알 수 있는 것은 기상레이더입니다. 기상청 홈페이지 왼쪽 상단에는 기상레이더 영상이 있습니다. 


클릭을 하면 한반도 전체의 현지 비내리는 지역을 알 수 있습니다. 하늘색에서 노란색, 붉은색, 보라색, 검은색으로 강수량을 표시합니다. 
내가 알고 싶은 지역 예를 들어 서울이다 그러면 위 지도에서 서울을 클릭하세요. 계속 클릭하면 점점 더 세부적으로 볼 수 있습니다. 


상단의 플레이 버튼을 누르면 비구름의 흐름도 알 수 있어서 비구름이 어디서 어떻게 흘러가는지 알 수 있습니다. 보통 한국은 편서풍 지대라서 서에서 동으로 흘러갑니다. 장마전선 같은 경우는 남에서 북으로 올라가고 내려가고 하니까 남북 방향으로도 오르락 내리락하죠.  지금 광명시와 금천 양천에 폭우가 내리고 강남 일대도 폭우가 내리네요.

그럼 참고하세요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oolytubbies.tistory.com BlogIcon 둘리토비 2016.07.05 2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상청은 자주 들여다보는 사이트에요.
    제가 운전을 자주하다보니 좀 민감하거든요.

    오늘 동부간선도로 통제도 검색해서 알아낸 것이기도 하고...
    이럴 때 하나하나 정보가 더 많아져야 하는데,
    간혹 그런 부분이 좀 아쉬울때가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