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람들이 언제 가장 사진을 많이 찍을까요? 가장 사진을 많이 찍는 시간대는 일출 또는 일몰의 골든 타임과 매직아워때 많이 찍습니다. 특히 태양이 떠오르거나 질 때의 황홀경은 저절로 카메라를 찾게 됩니다. 

이런 습속을 뉴욕시의 전기통신 대학원생인 Michelle Chandra가 세계지도에 시각화해서 보여주고 있습니다. 


All Our Suns(http://michellechandra.github.io/synchronicity.html)는 전 세계 사람들이 올리는 일출 사진과 일몰 사진을 시각화 해서 보여줍니다. 일출 사진은 붉은 색으로 일몰 사진은 노란 색으로 표시 됩니다. 상단의 검색창에 도시 이름을 검색하면 그 도시에서 올라오는 사진들이 노란색과 붉은색으로 표시 됩니다. 



한국을 보니 서울과 부산에서 올라오는 사진이 많네요. 아무래도 사는 인구가 많기 때문이겠죠. 이 데이터는 인스타그램에 올라오는 데이터를 이용했습니다. 이게 해외 서비스와 한국 서비스의 차이점이 아닐까 합니다. 한국의 플레인이나 폴라 같은 사진 기반 SNS는 자신들의 데이터를 공개하지 않아서 응용 서비스가 나올 수 없습니다. 





All Our Suns(http://michellechandra.github.io/synchronicity.html)는 또 하나의 시각화  서비스가 있는데 하단에 보면 위와 같이 붉은 점들이 가득한 세계지도가 있습니다. 



붉은 점에 커서를 올리면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진을 볼 수 있습니다. 서울을 검색해보니 일몰 또는 일출 사진이 보이네요



미래에는 이런 시각화 서비스가 흔해질 듯 합니다. 
기존의 데이터를 눈으로 보기 좋게 만드는 서비스가 성행할 듯 하네요.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