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이폰6Plus는 뒷주머니에 넣고 앉으면 쉽게 구부러지는 현상에 사람들은 깜짝 놀랍니다. 아니 이렇게 쉽게 구부러지나?
스마트폰이 쉽게 구부러지는 모습에 사람들은 아이폰 밴딩게이트라는 말을 만들어서 아이폰6Plus의 허약한 내구성에 비판을 했습니다. 

이렇게 쉽게 구부러지는 이유는 얇고 크기 때문입니다. 거기에 가벼운 무게를 유지하기 위해서 내구성이 강한 케이스 소재를 사용하지 않은 것도 이유이고요. 이에 애플은 아이폰6Plus의 내구성에는 문제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아이폰 밴깅게이트에 입을 가리고 있던 회사는 삼성전자입니다. 경쟁회사 제품의 결함이나 단점은 삼성전자에게는 장점이 될 수 있기 때문이죠. 그런데 더 웃기는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얼마 전에 발표한 갤럭시S6엣지가 아이폰6Plus보다 더 쉽게 휜다는 결과가 발표가 되었습니다. 

갤럭시S6보다는 갤럭시S6엣지가 더 예쁘다면서 극찬을 하던 분들도 있던데 좀 뻘줌하게 되겠네요. 



출처 : http://www.theverge.com/2015/4/3/8341123/samsung-galaxy-s6-bendgate


해외 유명 IT매체인 VERGE는 삼성의 갤럭시S6엣지의 내구성을 테스트를 해봤습니다. 



먼저 아이폰6Plus를 테스트 해봤습니다. 먼저 50kg의 압력을 가했는데 큰 문제가 없었습니다. 그런데 81kg의 힘을 가하자 디스플레이가 박살나고 휘기 시작합니다. 


이번에는 HTC의 One M9입니다. 이 제품은 54kg(120파운드)의 힘을 가하자 구부러지기 시작합니다. 


 

마지막으로 갤럭시S6엣지입니다. 



먼저 50kg의 압력을 가했습니다. 이 무게는 아이폰에서는 큰 문제가 없었던 무게죠. 



그러나 갤럭시S6엣지는 모서리 디스플레이가 박살이 났습니다. 엣지라는 제품은 모서리까지 디스플레이로 감싸는 독특한 제품인데 엣지 답게 모서리부터 박살이 나네요. 실제로 제가 엣지를 만져보니 모서리에 디스플레이로 표시해주는 것이 보기 좋긴 하지만 그립감이 상당히 떨어져서 굳이 모서리에 디스플레이를 넣어야 하나? 라는 생각도 들더군요. 실용성은 크게 증가하지 않으면서 내구성은 확 떨어지는 느낌이었는데 역시 예상대로 모서리 디스플레이 부분이 작은 충격에도 박살이 나네요. 




이번에는 완전히 휘는 강도를 측정하니 68kg의 힘을 가하니 완전히 구부러졌습니다.



이는 아이폰6Plus의 81kg보다 약한 힘을 가해도 쉽게 구부러진다는 것입니다. HTC One M9보다는 강하지만 아이폰6Plus 보다는 약하네요. 이에 예상대로 삼성전자는 내구성에 문제가 없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감히 말하지만 갤럭시S6엣지는 내구성에 문제가 있는 제품입니다. 떨어트리지 않고 잘 사용한다면 문제는 없지만 만약 땅에 떨어트리면 금전적인 손해가 아주 클 것입니다. 또한, 엉덩이에 넣고 깔고 앉아도 안 되겠네요.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대령 2015.04.06 2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시험은 액정디스플레이쪽으로 압력을 가한 경우고 아이폰 밴드게이트는 반대방향에서 그것도 특정 부분에서 압력을 가한 경우입니다. 저렇게 액정으로 압력을 가하는 경우는 사실상 엉덩이에 넣고 깔고 앉아도 휘게 할만한 압력을 줄 수가 없습니다.
    시험을 하려면 아이폰 밴드게이트의 현상과 같은 방식으로 테스트해야죠.

  2.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5.04.07 10: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스마트폰이 커지고 해서 갖고 다니기 불편한 경우도
    있더군요
    하중테스트는 기기가 얇아짐으로 인해 견디는 무게가 한계가
    있습니다^^

  3. 대령 2015.04.07 1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시험에서 삼성폰이 애플폰보다 내구성이 떨어지는 건 사실이지만 실생활에서는 발생할 가능성이 0에 가깝다는 겁니다.
    실제 애플 아이폰6 보다 아이포6S 가 휘어지는 케이스가 더 많이 나타났습니다. 시험에서는 아이폰6S가 더 잘 견디는 걸로 나왔었죠.
    아이폰 밴드게이트는 주로 액정반대편(뒷면)에서 가해지는 압력에 의해 발생했습니다. 즉 저 시험의 케이스와 반대의 케이스입니다. 그 경우에 대한 비교가 있어야 하는데 실제 일어날 가능성이 거의 없는 경우에 대한 시험은 별 의미가 없죠.

  4. Favicon of https://leopard2015.tistory.com BlogIcon 격한남자 2015.04.07 1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갤럭시 = 싼티

  5. 상태가많이안좋구만 2015.06.01 0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은 엉덩이만 한 60킬로 나가나보네요.ㅋㅋㅋㅋㅋㅋㅋㅋ
    님은 무슨 폰이든 깔고 앉으면 안되겠네요. 아이폰은 특히나요. ㅋㅋㅋㅋㅋㅋ
    이미 저 리뷰는 해외네티즌 들에게도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가루가되도록 쳐 까이고,
    오죽했으면 삼성에서는 해명에서 끝난게 아니라 동영상까지 게시해서, 당신의 손힘으로 웬만해서 엣지를 휘게 할 수 없다고 직접 증명도 했죠.
    더군다나 아이폰6플러스는 갤럭시S6엣지보다 더 두꺼운데, 정작 밴드게이트 논란을 일으켰던 부위는 중앙이 아닌 볼륨키가 있는 상단 부위로. 그 부분은 불과 20kg에 휘어지는데 어떻게 설명하실런지? ㅋㅋㅋ 한국어를 가라로 배우셨는지 제일 위엣분이 그걸 지적해주는데 무슨말인지 알아쳐먹지도 못하고 있고 ㅋㅋㅋ

    알고보면 엣지가 더 대단하죠. 디자인때문에 내구도를 일부 포기했음에도 불구. 메탈프레임이 아이폰6플러스의 절반도 안되는 두께를 지녔는데, 무려 60키로나 버티니까요.
    재밌겠네요. 아식플 vs 엣지가 아니라 독같은 두꼐의 아이폰6와 갤럭시S6를 비교하면 그런소리를 할 수 있으려나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