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는 재미있는 사진 표현술을 가진 사진작가 분들이 있습니다. 아래에 소개 해주는 사진작가도 독특한 사진 표현술을 개발한 분입니다. 


언뜻 보면 뭐가 뭔지 잘 구분이 되지 않습니다. 사람이 있는 것은 확실한데 배경에 사람이 녹아든 듯한 모습입니다. 이 사진은 독일의 사진작가 Michel LamollerTautochronos라는 사진 시리즈입니다. 이 시리즈 제목처럼 시간의 합 또는 시간의 일치 같이 한 공간에 있는 피사체와 배경을 섞어 버렸습니다. 

모자이크 기업으로 듬성듬성 잘라서 이어 붙였네요. 


사진은 포토샵으로 합성한 것은 아닙니다. 같은 공간에서 촬영한 사진을 프린트해서 한 땀 한 땀 칼로 잘라서 붙여 넣었습니다. 



위와 같은 사진은 무려 7장의 사진을 같은 장소에서 촬영한 후에 속을 도려내서 다른 사진이 튀어 나오게 했습니다. 무려 6~7 레이어로 사진을 쌓아 올린 후에 그 뒤에 있는 사진을 보이게끔 했네요. 








한 인간의 다양한 인격을 묘사한 듯한 사진도 있는데 느끼는 것은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아주 독특한 표현법이라는 것은 모두 인정할 것입니다.

사진작가 홈페이지 : http://www.michel-lamoller.com/index.php/arbeiten/tautochronos-i/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이코나 2014.08.12 0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첩된 시각을 이렇게 감각적으로 표현하였군요... 홈페이지 가보니 pop-up art로 표현하는 것 같기도 하네요... 따라갈 수 없는 감각에 감탄하고 자극받습니다.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