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세상에는 재미있는 사진 표현술을 가진 사진작가 분들이 있습니다. 아래에 소개 해주는 사진작가도 독특한 사진 표현술을 개발한 분입니다. 


언뜻 보면 뭐가 뭔지 잘 구분이 되지 않습니다. 사람이 있는 것은 확실한데 배경에 사람이 녹아든 듯한 모습입니다. 이 사진은 독일의 사진작가 Michel LamollerTautochronos라는 사진 시리즈입니다. 이 시리즈 제목처럼 시간의 합 또는 시간의 일치 같이 한 공간에 있는 피사체와 배경을 섞어 버렸습니다. 

모자이크 기업으로 듬성듬성 잘라서 이어 붙였네요. 


사진은 포토샵으로 합성한 것은 아닙니다. 같은 공간에서 촬영한 사진을 프린트해서 한 땀 한 땀 칼로 잘라서 붙여 넣었습니다. 



위와 같은 사진은 무려 7장의 사진을 같은 장소에서 촬영한 후에 속을 도려내서 다른 사진이 튀어 나오게 했습니다. 무려 6~7 레이어로 사진을 쌓아 올린 후에 그 뒤에 있는 사진을 보이게끔 했네요. 








한 인간의 다양한 인격을 묘사한 듯한 사진도 있는데 느끼는 것은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아주 독특한 표현법이라는 것은 모두 인정할 것입니다.

사진작가 홈페이지 : http://www.michel-lamoller.com/index.php/arbeiten/tautochronos-i/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이코나 2014.08.12 0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첩된 시각을 이렇게 감각적으로 표현하였군요... 홈페이지 가보니 pop-up art로 표현하는 것 같기도 하네요... 따라갈 수 없는 감각에 감탄하고 자극받습니다.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