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런 우울한 날이 계속 되는 날이면 산에 갑니다. 산에 가면 산새 소리와 동물의 파스락소리 솔잎을 스치는 바람소리, 수줍게 웃는 듯한 개울물 소리를 들을 수 있습니다. 그 소리가 그 어떤 말보다 치료의 힘이 큽니다. 

특히, 식물이 주는 치유력은 참 대단합니다. 그래서 나이가 들수록 식물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네요. 관심은 많지만 베란다에 햇빛이 거의 들어오지 않아서 키우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풍부한 햇빛을 받아야 잘 자라는 식물인데요. 그래도 아주 작은 식물들은 방에서 키워본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 식물들이 가격은 싸긴 하지만 화분들이 다 비슷비슷하게 생겼습니다. 

또한, 식물은 보기에는 좋은데 반응을 하지 않기 때문에 신경을 안 쓰면 물을 주지 않고 깜빡 하기도 합니다. 가꾸는 재미가 동물보다 즉각적이지 못하니 좀 지루한 면도 있죠. 이런 단점을 개선한 것인 Phytophiler입니다.


Dossofiorito라는 예술가는 천편일률적인 화분에 다양한 악세사리를 도입했습니다. 악세사리는 애드온처럼 부착하고 뗄 수 있습니다. 한 번 보시죠. 






식물은 한 방향만 보여줍니다. 그런데 이걸 거울을 이용해서 뒷모습과 밑을 향하고 있는 꽃을 보여주고 있네요. 또한, 확대경으로 식물을 좀 더 오래 세세히 볼 수 있게 했고요






다양한 애드온으로 부착해서 좀 더 풍성하게 꾸밀 수도 있는데요. 이런 데코 제품들을 꽃가게에서 접목해도 꽤 재미있을 듯 한데요. 요즘 꽃가게들도 장사가 잘 안 된다고 하는데 이런 다양한 데코로 꽃과 식물 좋아하는 분들 흔들어 보시는 것도 좋을 듯합니다

출처 http://www.dossofiorito.com/portfolio/the-phytophiler/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