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국은 아주 비정상적인 자전거 문화를 가지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나라가 자전거를 교통과 레저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습니다만 한국은 교통 수단은 그냥 그렇도 대부분 레저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출 퇴근 용 보다는 주로 주말에 자전거 라이딩을 하기 위해서 자전거 도로를 달립니다. 

그래서 세계에서 가장 비싼 4대강을 낀 자전거 도로를 가지고 있는 나라인데요. 이 도로가 매년 유지비용이 엄청나기 때문에 앞으로도 국민의 혈세를 축낼 것입니다. 레저 쪽으로만 발달 하긴 했어도 자전거 라이더들은 많아져서 자전거 문화가 발달해 가는 모습은 아주 고무적입니다. 

그런데 이 자전거 문화가 발달하긴 하지만 여전히 자전거 도둑은 줄어들지 않네요. 그래서 비싼 자전거를 타고 다니는 분들은 한강변 편의점에서 라면 한 사발 땡기면서도 항상 불안하죠. 누가 자전거 훔쳐가지 않나하고 눈에 보이는 곳에 두곤 합니다. 

그런데 이걸 해결할 방법이 생겼습니다. 


스위스 취리히는 자전거 강국입니다. 이 취리히에는 새로생긴 자전거 라이더들을 위한 드라이브 인 카페가 새겼습니다
Velokafi라고 하는 이 독특한 드라이브 인 탁자는 자전거를 탄 사람이 자전거를 내리지 않고 거치대에 가전거를 꽂으면 바리스타가 주문을 받고 커피를 제공합니다. 커피 마시면서 책이나 신문도 읽을 수 있는데요. 안장이 의자보다는 못하긴 하지만 장시간 있지 않고 간단하게 커피나 가볍게 쉬고 간다면 괜찮을 듯 하네요. 




스위스 취리히는 자전거 문화를 더 풍요롭게 해서 많은 시민들이 자전거를 타게 하게끔 2025년 까지 이 자전거 부흥을 이어간다고 하는데요. 우리가 배울 것이 참 많네요. 자전거 도로만 닦아 놓는다고 그 나라의 자전거 문화가 발달하는 것은 아닙니다. 교통수단으로 쉽게 활용하게 만들 때 자전거 문화가 발달하죠.  

저는 정부에서 전기 자전거를 싸게 많이 보급 하는 것이 더 유용하다고 생각하는데요. 현 정부는 자전거에 대한 정책이 뭔지 모르겠네요. 

출처 http://popupcity.net/marketing/a-coffee-drive-in-for-cyclists/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쿠키 2013.10.13 07: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연히 블로그에 들리게 되었는데, 자전거타는 사람인지라 올리신 글에 동감이 됩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