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국와 일본은 휴보나 아시모 처럼 인간 형태를 갖춘 휴머노이드 개발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만 미국은 좀 더 실용적인 로봇 개발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보스턴 다이나믹스사는 미국 방위 고등연구계획국(DARPA)와 함께 육군 보병용 짐꾼 로봇을 개발중에 있습니다.
이름은 알파독인데 이미 많이 보셨을 것 입니다. 


이 알파독은 강아지 같이 생겨서 알파독이라고 하는데 험난한 산악지형과 도로등 지형을 가리지 않고 저벅저벅 잘 걷습니다.
보통 미 육군 병사는 27~45kg의 무게의 짐을 등에 메고 다닙니다. 

그러나 알파독은 무려 181kg의 짐을 싣고 한번 충전으로 32km를 걸어갈 수 있습니다.  이 알파독이 좀 변했습니다. 

외형도 약간 변했지만 이전 보다 좀 더 똑똑해 졌습니다.
브라우니처럼 주인을 졸졸 따라다니는 기능이 생겼습니다.  주인, 아마 군인이 되겠죠. 군인이 걸으면 졸졸 짐을 싣고 따라 다닙니다. 아마도 탄약이나 군수물자를 싣고 다니겠죠.

한편으로는 천조국의 돈지랄 같기도 합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ujuc.kr BlogIcon 사진우주 2012.09.13 0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돈뭐 같아보여도.. 부럽습니다..
    국가가 한기업에.. 20년이상 투자를하고 있거든요......
    그중에 하나의 프로젝트가.. 물자 나르기위한 이송용 견마로봇인 저 LS3가 나온거구요..
    뭐 빅독도 있지만.. 거의 그쪽에서 하던알고리즘이 저기에 쓰인것같지만..

    뭔가 꾸준히 개발을 위해서 투자하고 있는 천조국이 부럽기도합니다......

  2. Favicon of http://www.floridasecurityhq.com BlogIcon Jeon 2013.04.05 06: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감사는 내가 필요로 무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