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가 봅니다. 그렇다고 재미없다고 할 수 없습니다. 재미는 분명 확실 했지만 '배트맨'과 같은 심오함도 신선미도 없었습니다. 어디서 많이 본 혹은 이미 본 액션들이 너무 아쉽네요


초반 1시간 히어로들 설명에 너무 많은 시간을 투자하다

히어로물이지만 기존의 히어로물과는 또 다릅니다. 모두 싱글플레이가 가능한 히어로들이고 헐크, 아이언맨, 토르, 캡틴 아메리카는 이미 개인 출연의 영화도 다 한편씩 있습니다.  각각의 영화에서는 주연인 이 모든 히어로를 한 영화에 집합시키다 보니 분란도 일어납니다.

서열싸움이라고 할까요? 첫 인사라고 할까요?
초반 1시간 가량을 이 영화는 적과의 전투가 아닌 히어로간의 서열다툼을 다룹니다. 서열 다툼 싸움이라도 길게 나오면 액션이 그나마 많을텐데 나중에는 그런 액션도 사라지고 각 히어로들의 말싸움이나 장황한 설명이 이어집니다. 이런 설명을 길게 하는 이유는 이 '어벤져스'만 본 그러니까 이전의 헐크나 토르 아이언맨, 퍼스트 어벤져를 본 열성팬들을 위한 배려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깊은 심해에서 잠들어 있는 '캡틴 아메리카'를 꺼낸 온 것이 '아이언맨'인 것등 이전 영화와의 연결고리를 위해서 긴 설명들을 합니다. 저야 토르만 빼고 다 봤기에 이 장면이 지루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다른 영화 하나도 안보고 '어벤져스'만 보는 관객들은 이 초반이 지루합니다. 입으로 싸우지 말고 주먹으로 싸워야죠. 그게 이 영화의 최대 미덕인데요. 

하지만 길게 장황하게 설명을 합니다. 그나마 다행인것은 이 영화는 2시간 20분짜리 영화입니다. 초반 1시간 가량에 액션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지만 큰 액션은 없습니다. 따라서 초반은 많이 졸리운 면이 있습니다. 어떤 관객은 코골고 자더군요


하지만 그 말 씨름의 1시간동안 가장 돋보였던 히어로가 있었으니 그는 바로  이 영화의 실질적인 주인공인 '아이언맨'입니다
아이언맨의 촌철살인 같은 톡톡 쏘는 콜라 같은 대사들은 관객들을 쥐락펴락합니다. 이 어벤져스에서 '아이언맨'지분은 약 5할 정도로 아주 큰 비중을 차지하고 관객을 가장 만족하게 하는 히어로입니다. 저는 이 영화가 '어벤져스'라기 보다는 아이언맨3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그의 활약은 압권입니다. 아이앤맨 씨리즈 보다 좋았던 것은 아이언맨1,2 처럼 아쉬운 액션감을 떨쳐버리고 엄청난 액션활극을 선보입니다.


히어로도 1진 2진?

X맨과 참 비슷한 영화입니다. 
X맨도 초능력자들의 집합체이고 많은 초능력자들이 자신의 장기로 상대 초능력자들과 맞짱을 뜹니다.
어벤져스도 초능력을 가진 히어로들의 집합체이죠. 그러나 이 히어로 집합체에도 능력치가 다 다릅니다. 그 다름의 크기가 너무 심합니다.

아이언맨, 토르, 헐크는 초능력을 가진 1진,  슬랙 위도우, 호크 아이,캡틴 아메리카는 인간인데 좀 능력이 뛰어난 2진으로 구분이 됩니다. 실제로 후반 대규모 기물파손및 빌딩 철거씬에서 이 2진급 영웅들은 1진 영웅에 비해서 능력이 떨어짐을 여실히 보여줍니다. 그렇다고 영화에서 비중없게 다루어지는 것은 아닌 캡틴 아메리카 같은 경우 인간을 보호하는 전형적인 히어로의 이미지를 보여줍니다.

거시적인 히어로와 미시적인 히어로 이 둘 차이는 나름대로 재미가 있긴 합니다. 신과 같은 영웅들과 인간과 같은 영웅들로 나눌 수 있어서 나름대로 재미있지만 능력치가 떨어지다 보니 관객입장에서는 2진으로 분류하게 됩니다

영화보고 나서 이런 이야기들을 하죠.  아이언맨과 헐크만 있으면 지구 정복하겠다.
이미 많이 들어서 아시겠지만 이 영화에서 가장 큰 물리력은 헐크에게서 나옵니다.  헐크 대박!



액션은 화려하나 트랜스포머3를 다시 보는 느낌이 드는 장면들

전 창의적인 영화에 큰 점수를 줍니다. 
그런 창의적인 시선으로 보면 어벤져스에게는 큰 점수를 주기 힘듭니다. 특히 이 영화의 후반의 클라이막스는 보는내내 '트랜스포머3'를 보는 듯 했습니다

포털을 타고 외계인들이 지구침공을 하고 모선에서 쏟아져 나오는 적군이나 시가지 전투씬은 이미 트랜스포머 씨리즈에서 많이 봤던 영상입니다. 여러모로 비슷한 장면이 많습니다. 그렇다고 재미없다는 소리는 아닙니다. 차들이 부장님이 던지는 서류처럼 휘날리는 장면이나 뱀 같이 생긴 모선이 디워를 연상케 하는 모습등은 좀 식상합니다. 

호크아이의 활질이 그나마 좀 창의적으로 보이긴 하지만 나머지는 그닥 크게 제 마음을 움직이지는 못하네요. 다만 이런 식상한 그러나 물량공세라서 재미없다고 말할 수 없는 액션 속에서 빛나는 아이언맨의 입 액션이 최고입니다.

이 영화에서 아이언맨의 유머러스한 대사가 없었다면 어쩔뻔 했는지 관객들을 유일하게 웃게 하는 히어로가 바로 아이언맨입니다. 배트맨의 대척점에 있는 히어로라고 할까요. 아무튼 이 유머러스한 아이언맨만이 절 웃게 합니다. 아 후반에 성난 헐크가 빵하고 터지게 하는 장면이 있긴 합니다. 


반면 토르나 '캡틴 아메리카'는 굳이 안나와도 될 것 같은 느낌마져도 듭니다. 
토르라는 영화를 못 봐서 정확하게 어떤 능력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헐크와 토르가 너무 겹칩니다.  WOW같은 MMORPG로 치면 이 히어로 파티에서 탱커가 무려 3명이나 됩니다.  헐크와 토르라는 강력한 메인탱커와 서브 탱커인 캡틴 아메리카,  데미지 딜러인 도적 같은 '블랙 위도우'와 '호크 아이' 그리고 캐스터인 아이언맨으로 구성되어 있는 히어로 파티인데요

이중에 토르와 캡틴 아메리카는 안나와도 될 만한 히어로입니다. 이렇게 영화는  비슷한 비중으로 다르고 있지만 존재감의 양극화는 이 영화의 몰입도를 떨어트립니다.

거기에 액션은 포털을 타고 외계인이 침공하는 모습이나 건물 절단이나 폭파나 시가지전은 작년에 본 '트랜스포머3'와 상당히 유사합니다.  
요즘 외계인 침공영화는 시가지전이 기본이라서 비슷하게 보일 수 있다고 생각도 들지만  1년도 안되어서 비슷한  모습은 크게 와닿지는 않습니다. 

재미는 있지만 아쉬움도 큰 영화

이렇게 평을 쓰면 돌팔매질 하겠죠. 워낙 이 영화 입소문도 좋고 재미있게 본 분들이 많은데 대세를 따르지 않고 혹평에 가까운 글을 써놓으니 제가 괘씸할 것 입니다.  하지만 제가 이 영화를 보지 말라고 혹평하는 것은 아닙니다

이 영화 볼만합니다. 또한 아이들 손잡고 보기 딱 좋은 영화이고 실제로 많은 관객중에 어린이들이 꽤 많았습니다. 
요즘 초등학생들 이 영화 안보면 대화에 끼지 못할 수 있을정도로 인기라고 하죠. 재미있습니다. 강력 추천은 못하지만 추천할 만한 영화이고 그럴만한 재미와 액션을 갖춘 영화입니다.  별점 부터 밝히자면 별 ★
★1/2입니다.  

그러나 제가 생각 했던 것 보다는 조금 아쉬운 액션도 많네요. 액션의 규모는 썩 좋습니다만 창의성은 그 닥 좋지 않습니다.
스토리는 히어로물 치고는 그런대로 괜찮고 이런 영화 스토리를 따지고 볼만한 영화는 아니기에 스토리에 대한 불만은 없습니다. 오히려 이전 히어로물과 링크할려고 하는 초반의 모습이 좀 지루하긴 합니다

이전 헐크나 토르 아이언맨 퍼스트 어벤져스를 다 본 분들이라면 신나는 2시간 20분이 될 것이며 마블코믹스 영화중 오로지 어벤져스만 보게 되는 관객이라면 초반이 좀 많이 지루할 것 입입니다

이 영화 3D영화지만 3D를 느낄 만한 장면이 후반 시가지 공중전이 있긴 한데 그 장면을 위해서 4천원을 더 투자해서 보는 것은 반대입니다. 그냥 2D로 보세요. 

영화관을 나오면서 든 의문인데  왜 헐크는 비행선에서는 폭주하더니 후반엔 왜 그리 말을 잘 듣죠? 왜 짖던 개가 갑자기 온순해졌는지에 대한 이유설명이 없습니다. 또한 로키의 정신콘트롤 능력은 왜 밝혀지지 않았을까요? 

어떻게 보면 진정한 히어로는 이런 히어로들을 능수능란하게 다루는 '닉 퓨리'가 아닐까 하네요. 


덧붙임 : 영화 끝나고 히어로들 이름과 배우 이름 소개하는 영상이 나옵니다. 그 영상뒤에 보너스 영상이 나옵니다.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티스토리 운영자 2012.04.30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영화<어벤져스>'를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editor@daum.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 Favicon of https://liveis.tistory.com BlogIcon 산다는건 2012.04.30 1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생각보다는 잘 나왔다고 느껴지더군요. 정말 개판 될 줄 알았거든요...;;;

    • Favicon of https://photohistory.tistory.com BlogIcon 썬도그 2012.04.30 23: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얘길 들어보니 히어로끼리 서열다툼이 주된 내용이락 들었는데 그건 아니더라고요. 다툼이 있긴 하지만 그 마져도 귀엽더군요

  3. Favicon of https://heart-factory.tistory.com BlogIcon 감성호랑이 2012.05.01 09: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코믹스러우면서도 내용이 있는 히어로물!~ 정말 최강인듯!~ㅎ

  4.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BlogIcon 박상혁 2012.05.02 0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킬링타임으로는 최고였다고 생각합니다.
    스토리의 부실~ 뭐 이런건 생각이 안들더라구요 ㅋ

  5. dks 2012.05.04 1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너는 이제 헐크상태가되어도 의식이 있습니다. 실제 헐크 영화 마지막에도 그걸 암시해주죠.
    물론 비행선에서도 블랙 위도우를 공격하는 등 행동들도 모두 일부러 한겁니다.
    배너박사가 자꾸 비밀비밀하는데 그게 바로 배너박사의 비밀이죠. 컨트롤이가능한것. 왜 비밀인지는잘..(아마도 정부가 알게되면 또 문제가 되니까일까요?)

  6. dks 2012.05.04 1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참 아이언맨은 초반부터 그 사실을 눈치챈거같더군요

  7. mr_clap 2012.05.06 09: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크가 마지막에 엄청나게 큰 괴물에게 강펀치를 날리는 장면이 생생하게 기억나는군요!

    3D영화로써의 특징을 크게 살려주지 못한부분은 저도 아쉬웠어요 ㅠ.ㅠ

  8. 영화관객 2012.05.13 2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보자마자 트포3이 생각났습니다.... 지역도 뉴욕이나 맨하튼이고 나오는 적수들도 거의 유사하고..
    차 던지는 부분은 디워같고 약간 x맨 느낌도 나고.

    헐리우드의 약점이라고 할 수 있는 창의성 부족이 명확하게 드러난 영화임은 틀림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