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사진은 권력이다

세계 최초의 총구가 2개인 쌍발 반자동 권총 AF2011-A1 본문

물건너온 소식/신기한제품

세계 최초의 총구가 2개인 쌍발 반자동 권총 AF2011-A1

썬도그 2012. 3. 14. 00:37

소총은 쏘 봤지만 권총은 쏴 본 적이 없습니다. 
목동 야구장에 가면 권총사격장이 있고 명동에도 있던데요. 가끔 권총을 쏘고 싶다는 욕망이 생깁니다
아마도 영웅본색 같은 홍콩 르와느의 영향이겠죠. 베레타 권총, 데저트 이글등 권총 이름을 괘 외우고 있을 정도로
한때 권총에 매료되어서 권총 서적도 뒤적이곤 했는데  나이 드니까 총에 대한 관심 자체가 많이 사라지네요.

그런데 이 권총은 솔깃 합니다



이 권총은 특이한 권총입니다. 세계 최초의 총구가 두개인 더블 베럴 1911 반자동 AF2011-A1권총입니다. 

이 권총은 다른 권총과 달리 총구가 두개입니다. 어떻게 보면 쌍권총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총구가 2개이기에 2발씩 나갑니다. 쌍권총이 아닌 쌍발권총이겠네요

이런 권총을 영화에서 한번 본 적이 있습니다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대통령 경호원으로 나오고 존 말코비치가 테러범으로 나오는 영화 '사선에서'에서  존 말코비치가 사제 권총을 만드는데  그 총이 총구가 두 개였습니다.

 


 

 총구가 두개니 탄창도 특이합니다. 탄창도 두껍고 2발씩 착착 장착이 됩니다
예전에 군대에서 어느 장교분이 그러던데 권총을 들고 꼼짝마 할때 꼼짝하는 사람은 바보라고 하죠. 한 15미터 이상 떨어져 있으면 그냥 튀라고 합니다. 조준도 잘 안되고 맞아도 살상효과도 약하다고 합니다. 특히 리벌버가 아닌 탄창식 권총은 조준율과 파괴력이 더 떨어진다고 하죠

이 권총은 조준율은 모르겠지만 살상효과는 뛰어나겠네요.  이런식이면 4발씩 나가는 산탄권총도 나오겠습니다.
아스랄 파이어암스에서 개발한 이 제품은 왜 이런 제품이 이전에 안나왔는지 할 정도로 실용성도 뛰어난 제품이네요.
권총의 살상력을 높이는 단순하지만 기발한 생각입니다.   다만 두께가 있어서 몸에 지니고 다니기엔 좀 불편하긴 하겠네요. 특히 양복안에 권총을 넣고 다니는 분들에게는 양복이 툭 튀어 나오겠네요. 
 

 

존 말코비치 닮은 사람이 쏘는데 포스가 느껴지네요

출처  :에브리데이즈 온 오프
2 Comments
  • 프로필사진 미사일 2012.03.27 20:42 더블 탭이 필요없겠네요 캬~
  • 프로필사진 랄라 2012.12.02 23:57 탄이 2발씩 발사되니 살상력도 크겠군요 저건 개인방어무기 용도로 적당할듯하니 명중률같은건 상관 없을듯.
    명중률이 중요한 총은 지정사수용 소총이나 저격소총, 자동소총같은 실제 교전에 효율성이 높은 총에만 중요하지
    개인 방어무기는 교전이 목적이 아니라 자신만 방어하면 되기때문에 상관없을듯 하네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