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디지털 카메라 시장을 보고 있으면 그 진화속도가 너무 빨라서 예전 PC진화속도를 보는 듯 합니다. 스마트 가젯들도 진화가 빠르지만 이 디지털 카메라 시장도 무척 진화가 빠릅니다.

누가 DSLR로 동영상을 찍을 줄 알았으면 누가 미리러스 카메라가 나올 줄 알았겠습니까?
하지만 이 거대한 진화 뒤에 또 다른 진화는 크게 없어 보이고 진화 후 치열한 생존경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아시겠지만 지금 디지털 카메라 시장은 거대한 두 산이 버티고 있습니다. 니콘과 캐논, 이 거대한 산을 넘을 수 없는 카메라 업체들은 이 두 회사가 아직 크게 신경쓰고 있지 않은 미러리스 카메라 쪽으로 큰 승부를 보고 있습니다.  

시작은 올림푸스였습니다. 올림푸스와 파나소닉이 포서드 카메라를 개발하고 반사경을 제거해서 컴팩트 카메라의 경쾌함을 지니면서 DSLR에 버금가는 사진 화질을 유지하는 제품인 팬씨리즈를 선보였습니다.
이후, 삼성전자, 소니, 팬탁스등 다양한 회사의 다양한 제품들이 시장에 선보이고 있습니다.

올림푸스가 신제품을 선보였습니다. 그 이름은 올림푸스 OM-D입니다.
 


올림푸스 명작 OM의 디자인을 입고 태어난 OM-D


 


얇은 두께와 가벼움으로 사진가들의 어깨를 해방시켰다는 올림푸스 SLR카메라 OM씨리즈. 솔직히 고백하자면 이 카메라 잘 모릅니다. 니콘 FM2와 캐논 AE씨리즈나 미놀타의 X 씨리즈 정도만 압니다.  올림푸스 카메라들 들도 다닌 사람을 보지 못해서 잘 모릅니다. 하지만  이 제품은 가벼움으로 큰 인기를 끌었던 올림푸스 제품입니다.

이 SLR 카메라 모양을 한 미러리스 카메라들이 속속 세상에 선보이고 있습니다.
SLR모양은 아니지만 레인지파인더 카메라 모양을 한 후지필름 X100이라는 제품이 나온 이후 사람들이 클래식 카메라 디자인에 대한 끌림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저 조차도 그렇습니다. 좀 투박하고 불편하더라도 가끔은 SLR의 그 감성을 느끼고 싶습니다. 

앙칼지고 도도한 여자가 매력있듯 쉽게 길들이기 힘든 제품에 대한 매력점이 분명 있습니다. 그렇다고 일부러 카메라 불편하게 만들라고 하는 소리는 아니고 적어도 그 클래식 카메라 만의 불편함과 도도함과 그 미끈한 디자인은 가끔 그립습니다.

올림푸스는 결정했습니다. OM의 그 느낌을 디지털에 담아보자고요

 
그래서 나온게 OM-D입니다. OM의 디지털 버젼이라고 하는 약어 같네요
크기는 OM씨리즈 보다 살짝 작습니다. 위 사진에서 앞 쪽에 있는게 이번에 새로 나온 OM-D입니다
상단의 버튼이 검은색인 것과 전체적인 디자인은 비슷하지만 완전 똑같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그 필은 비슷합니다


가장 눈에 들어오는 특징은 미러리스에는 있을 필요가 전혀 없는 펜타프리즘이 있는 듯한 툭튀어나온 이마입니다
DSLR들은 렌즈위가 툭 튀어 나왔는데 그 이유는 펜타프리즘 때문입니다. 반사경에서 반사된 이미지가 펜타프리즘에 반사 반사 되면서 광학파인더에 도달하는 것이죠. 이 펜타프리즘은 SLR, DSLR의 정체성이라고 할 정도르 큰 역활을 하고 그 펜타프리즘이 멀리서도 단박에 DSLR인지 컴팩트 카메라인지 미러리스 인지 구분할 수 있게 해줍니다. 

그런데 이 디자인적인 특징을 미러리스 카메라인 OM-D가 채용했습니다. 
저 곳에 펜타프리즘은 없습니다. OM-D는 반사경과 펜타프리즘이 필요 없는 미러리스이기 때문입니다
그럼 저 공간에 뭐가 들어갔냐.  바로 OM-D의 특장정점중 하나인 5축 손떨림 보정센서가 들어갔습니다. 보통 손떨림 방지 기능을 위해서 2방향의 손떨림을 방지하지만 이 OM-D는 5방향의 센서를 모두 가동시켜서 손떨림을 방지하고 있습니다. 이 5축 센서는 동영상 촬영때 큰 활약을 하는데  동영상 쪽에 좀 약하다는 평을 받는 올림푸스가 큰 기능 하나를 넣었네요
5축 손떨림 보정 센서와 함꼐 EVF라는 전자식 파인더 판넬이 들어갔습니다. 


방진 방적이 되는 미러리스?



지난 주 일요일 올림푸스 서울본사에 갔었습니다. 예전에 우연히 걷다가 발견한 올림푸스 건물, 그 건물에서 OM-D 신제품 소개가 있었습니다. 아직 양산단계는 아니라서 베타버젼 제품 몇개를 선보였는데 지난 1월인가에 열린 일본 카메라전시회에서 2시간이나 기다려서 만져 볼 수 있었다는 제품을 찍고 잠시 만져 봤습니다.

이 OM-D는 기존의 펜씨리즈 유저인 초보들을 위한 기종과  중급 이상의 DSLR 유저를 동시에 만족할 수 있는 또는 그 틈새를 파고든 제품입니다. 따라서 외형은 DLSR이지만 가벼움과 경쾌함은 미러리스를 갖추고 있습니다.

미러리스 카메라에는 보기 드문 방진 방적이 됩니다. 
마그네슘 바디라서 가벼우면서도 방진 방적 설계로 만들어진 미러리스 카메라. 따라서 비올때나 먼지가 많고 모래바람이 부는 곳이나 전천후로 가지고 다닐 수 있습니다. 보통 DSLR도 중고급 기종에나 방진 방적 기능이 있는데 미러리스 카메라가 이 기능을 갖추었다는 것은 아마츄어를 넘어 프로까지 어필하겠다는 포부로 보이네요


그런 방진 방적을 위해서 기존의 휠 버튼이 아닌 십자버튼으로 만들었습니다. 
방진 방적을 유지하기 위해서 전체적으로 디자인을 거기에 맞춘 느낌도 듭니다. 


비오는 날에도 사진 찍는 것을 멈추지 않아도 되겠네요




전자 뷰파인더(EVF) 내장
 


색상은 블랙과 실버 두 종류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상딘에 보면 조리개, 셔터스피드, 메뉴얼등 모드 전환 버튼이 왼쪽에 보입니다



오른쪽에는 두개의 휠 다이얼이 있습니다. 휠 다이얼은 다양한 미세조정에 사용됩니다. 휠 다이얼 앞쪽에는 셔터버튼이 있습니다. 그리고 붉은색 버튼이 모서리에 있는데  저건 동영상 녹화버튼 같네요.  그리고 하단에 툭 튀어 나온 것이 있습니다. 아마 그립감을 증폭시키기 위해서 부착한 거 같네요. 

뒤 액정은 틸팅이 되는 3인치 OLED 터치스크린입니다.
이제 미러리스 카메라에도 스마트폰 처럼 터치하면 사진이 찍히는 시대가 되었네요. 하지만 스마트폰 처럼 다양한 설정을 할 정도는 아니고 초창기라서 터치기능이 아주 활발한 것은 아닙니다. 액정 도트수는 61만 화소입니다. 

 상단에는 EVF라는 전자식 파인더가 붙어 있습니다. 대부분의 미러리스가 이 전자식 파인더가 없고 외장형으로 제공됩니다.
삼성NX씨리즈 중에는 내장형이 있긴 하지만 대부분은 콤팩트 함을 유지하기 위해 EVF가 기본 제공 되지 않는데 이 OM-D는 기본 제공이빈다.

144만 화소의 EVF인데 제가 워낙 광학파인더를 좋아하는 체질이라서 아무리 선명하고 광학파인더에 가까운 성능을 보여도 EVF에 대한 거부감이 있습니다. 그 이유는 아무리 성능이 좋아도 EVF는 딜레이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서 뷰 파인더를 보고 있다가 이리저리 카메라를 움직이면 광학파인더는 맨눈으로 보는 것 처럼 딜레이 없이 바로바로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EVF는 이미지 정보를 전자정보로 처리하다보니 어쩔 수 없는 딜레이가 있고  이 OM-D도 있더군요.  이건 EVF에 대한 단점이지만 단점을 커버할 장점이 있습니다.  기존 DSLR에서 보여줄 수 없는 다양한 전자정보를 EVF는 보여줍니다. 히스토그램이나 
초점을 좀 더 확실하게 잡기 위해서 EVF안에서 확대해서 초점을 잡을 수 있는 기능및 화이트 밸런스, 노출정보, 종횡비, 세도우 제어등 광학 파인더에서 할 수 없는 다양한 디지털 정보들을 한방에 다 볼 수 있고 제어할 수 있습니다.

또한 올림푸스의 장점인 다양한 아트필터의 효과를 찍기전에 전자식 뷰파인더인 EVF에서 확인할 수 있는 점도 장점입니다. 

3인치 틸팅 액정


 


요즘은 틸팅 안되는 액정 제품이 없을 정도로 꽤 인기있는 아이템입니다.
니콘의 스위블 액정도 꽤 인기 있고 소니식의 틸팅도 꽤 인기있죠. 캐논은 옆구리 스위블 액정을 지원합니다. 
이 OM-D도 하이앵글 로우 앵글 촬영하기 좋은 틸팅 액정을 지원합니다. 2단 틸팅으로 위와 같이 할 경우는 하이앵글을 쉽게 찍을 수 있고 


이렇게 한번 더 꺽으면 로우 앵글 사진을 쉽게 찍을 수 있습니다. 액정은 OLED라서 그런지 시원시원합니다. 
저 액정으로 포토샵에서 사용하는 커브 곡선도 조절할 수 있습니다. 

 


빠른 AF와 1초에 9연사 기능은 상당히 매력적


 

빠른 연사를 자랑하는 사람을 봤습니다. 소니 미러리스 카메라르 들고 연사로 막 찍더군요. 미러리스 카메라의 장점중 하나는 반사경이 없기 때문에 아주 빠른 연사 속도를 자랑합니다.  

프로들이 쓰는 니콘 D4가 1초에 11장을 찍는 놀랄만한 속도를 지녔지만 가격이 엄청나게 비쌉니다. 그 꿈의 연사속도를 미러리스 카메라는 쉽게 구현할 수 있습니다.   OM-D는 1초에 9연사입니다. 경쟁회사의 제품인 소니의 NEX-5N이 10연사인데 비슷하게 빠른 연사 속도입니다.

연사가 좋다는 것은 스포츠나 액션이 강한 피사체의 빠른 움직임을 모두 놓치지 않고 잡아 낸다는 것 입니다. 따라서 활동성이 강한 피사체를 주로 찍는 분들에게는 아주 좋은 기능이죠.  그리고 이 OM-D는 AF속도가 무척 빠릅니다.

세계에서 가장 빠른 AF장치인 FAST AF장치가 내장되어 있어서 빠르게 초점을 맞춥니다. 거기에 3D트래킹 AF는 움직이는 피사체에 계속 초점을 추적하면서 맞출 수 있습니다.




그 찰진 연사소리와 AF 속도를 동영상으로 담았습니다.



 

DSLR로 착각하게 만드는 미러리스  세로그립


 


생긴것 자체가 DSLR과 닮아서 멀리서 보면 구분하기 쉽지 않습니다. 그런데 이 OM-D와 함께 세로그립도 같이 라인업 되었습니다. 더더욱 구분하기 힘들게 되었네요

올림푸스는 HLD-6이라는 파워 배터리 홀더와  세로그립을 선보였습니다. 하단은 배터리 단자인데 분리가 가능합니다.
세로그립이 들어가면 세로로 사진 찍을때 참 편리하죠.

 
 


동영상 촬영에 좋은 5축 손떨림 방지 기능과 다양한 동영상 효과


바디 손떨림 보정기능은 세계 최초로 5축 보정입니다. 지금까지는 대부붕 피칭과 요잉의 2충 보정이 대부분인데  가로이동과 수직이동 그리고 롤링 떨링에 대한 손떨림이 보정되었습니다. 한마디로 전방향으로 손을 떨고 흔들려도 어느정도 까지는 떨리지 않는 영상을 잡는 다는 건데 이 기능 좀 더 보강되어서 스테디캠 수준까지 갔으면 합니다.  언젠가는 스테디캠 수준까지 손떨림 보정이 될 날이 오겠죠

동영상은 MOV로 저장이 가능합니다. 종래의 AVI파일로도 저장이 가능합니다. 
풀HD동영상 촬영이 가능하며  동영상에는 에코 효과를 넣었습니다. 



사용자가 동영상 촬영을 할때 싱글 에코, 또는 멀티 에코 기능을 넣으면 위와 같이 잔상이 남아 있는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이런 동영상 효과는 분위기 있는 영상 촬영할때 좋겠죠. 이제는 동영상 효과도 카메라 안에 들어가는 것 같네요


이외에도 새로운 아트필터가 추가 되었습니다. 


사진을 보다 선명하고 컬러 판화 같이 명징하고 과장된 색으로 바꿀 수 있는 젊은 분들에게는 괜찮은 아트 필터네요
 


 
 이렇게 팬 씨리즈의 장점과 DSLR 의 장점을 어느정도 흡수한 제품입니다. 



 소형 외장플래시를 핫슈에 장착할 수 있는데 이 소형 외장 플래시를 기본으로 제공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지만 모르겠습니다.
따로 판매할지요 



올림푸스 일본 디자이너가 직접 말하는 OM-D
 
제품을 이리저리 만져본 후 일본에서 온 디자이너가 직접 제품에 대한 설명을 하면서 질문도 받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일본 올림푸스 디자이너입니다. 

 
디자이너가 말했듯 이 제품은 올림푸스 팬 유저층 보다 한단계 위의 유저들을 위한 제품입니다. 저 같이 초급은 아닌 중급 이상의 사람들 그러나 DSLR은 좀 꺼리는 사람들을 위한 제품입니다. DSLR의 표현력과 화질을 보장하면서도 간편함도 갖춘 미러리스의 경쾌함과 DSLR의 묵직함을 공유하는 곳에 포지셔링을 하는 제품입니다

많은 질문들이 쏟아졌는데 전 올림푸스 유저가 아니라서 그냥 듣기만 했는데 정말 날카롭고 다양한 질문들이 쏟아지더군요.
저런 유저들이 있기에 제품이 계속 발전하고 피드백을 받아서 제품성능 향상에 큰 힘이 됩니다. 올림푸스 유저들만의 끈끈함 그 무엇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다양한 질문과 답변이 있었지만 가장 기억이 남는 것은  올림푸스 제품의 단점인 동체추적기능, 고감도 노이즈 부분, 다이나믹레인지 문제가 지적되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 고감도 노이즈 부분및 다이나믹 레인지 부분은 많이 향상이 되었고


이 사진을 보여주면서 어두운 곳과 밝은 부분이 날아가지 않고 잡을 수 있다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빠른 연사과 엄청 빠른 AF 그리고 OM씨리즈의 감수성과 함께 최신 성능까지 옛것을 현대화 시킨 제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시장 반응은 어떻게 나올지 모르겠지만 디자인측면에서는 대성공인듯 합니다. 올림푸스 유저나 저나 많은 사람들이 디자인에 대한 관심이 대단하네요.  올림푸스의 또 한번의 진화가 될 것 같습니ㅏ. 

자세한 스펙은 아래를 참조하세요. 

주요 사양
제품명 OM-D E-M5 E-P3 (참고)
발매 년월 2012 년 3 월 하순 2011 년 7 월 22 일
실세 가격 (발매시, 바디만) 10 만 5,000 만엔 전후 9 만엔 전후
촬상 소자 크기 4 / 3 형 (17.3 × 13mm)
유효 화소수 1,605 만 1,230 만
감도 일반 ISO200-1600
고급 설정시 ISO200-25600 ISO200-12800
이미지 센서 클리닝
후면 모니터 크기 3 인치 유기 EL
도트 수 약 61 만
터치 패널
상하 가동 -
화면 비율 4:3 3:2
EVF 내장 (약 144 만 도트) 외부
손떨림 보정 5 축 4 축
내장 스트로보 - (외부 플래시 포함) 내장
최고 셔터 속도 1 / 4, 000 초
연속 촬영 속도 약 3.5 매 / 초 (AF / AE 추종) 
약 9 매 초 (AF / AE 비 추종)
약 3 프레임 / 초 (AF / AE 추종)
동영상 최대 해상도 1,920 × 1,080
프레임 속도 60i (센서 출력 30fps)
코덱 H.264 (MOV), Motion JPEG (AVI)
기록 매체 SDXC / SDHC / SD 메모리 카드
배터리 BLN-1 BLS-1, BLS-5
본체 사이즈 약 121mm 약 122mm
높이 약 89.6mm 약 69.1mm
깊이 약 41.9mm 약 34.3mm
무게 본체만 약 373g 약 321g
배터리와 기록 미디어를 포함 약 425g 약 369g
 
그나저나 가격은 예상대로 싸지는 않네요. 더구나 일본은 경제침체인데 이상하게 엔고현상이 강해서 
일본제품은 항상 비싸게 사야해요.  3년전에 100엔에 900원 하던 시절이 기억나네요. 지금은 1,441원으로 달러보다 비싸졌어요.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12gojeju.tistory.com BlogIcon 원투고제주 2012.02.14 16: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전에 화이트 P3를 샀는데, 신제품이 나오는 군요 ㅎㅎ;
    가격이 좀 떨어지면 좋으련만 ^^;;

  2. Favicon of https://yongphotos.com BlogIcon 용작가 2012.02.14 16: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제품이 쏟아지고 있기에...
    얼마나 팔릴지는 두고봐야 알것같아요 ㅎㅎㅎ
    방습 능력은 대단합니다 ㅎㅎㅎ

  3.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BlogIcon 도플파란 2012.02.15 01: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도 요즘 요게 눈에 들어옵니다...ㅠㅠ 신제품은 자꾸 눈에 들어오면 안되는데...ㅠㅠㅠ
    니콘D7000도 땡기고...ㅠㅠㅠ 몇달동안 잠수를 제대로 할 수 있을지 모르겠네요..ㅠㅠㅠ

  4. Favicon of http://blog.naver.com/way4all BlogIcon 뜨란 2012.02.15 2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썬도그님도 저 자리에 계셨군요.
    항상 (멀리서) 지켜보는 블로그인데 잠깐이라도 함께 계셨다는데 그냥 반갑네요.
    앞으로도 좋은 글들 계속 부탁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