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꼴랑 관악산 올라가면서 수십만원짜리 고어텍스 등산복 입고 다니는 사람들 이해가 안갑니다. 그냥 츄리닝 입고 올라가도 되는 산을 무슨 그런 과시적인 옷을 입고 다니는지요.  이게 다 과시욕에 쩌든 한국 풍경 아니겠습니까?  그러니 얘들이 50만원짜리 겨울교복이라는 노스페이스 패딩점퍼 입고 다니죠.  어른들이 과시욕에 쩔어서 명품백 가격 오르면 오를수록 더 사고 싶어 하니 얘들이 배우죠.  

한EU FTA를 한 후 유럽 명품 가격 떨어진다고 떠들더니 오히려 더 올랐다고 하죠. 명품 수입업체들이 FTA고 나발이고 신경쓰지 않고 가격을 더 올렸는데 오히려 매출이 더 늘었다는 기사에 짜증이 납니다.

각설하고


 
미국의 아웃도어 브랜드 팀버랜드가 아주 신기한 신발 하나를 선보였습니다. 이 팀버랜드는 어느 책에서 보니 사회적기업의 대표적인 기업이라고 하더군요. 이윤추구만을 목적으로 하지 않고 사회문제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그걸 해결할려고 노력한다고 한다는데요. 이 기업에서 재미있는 신발을 내놓았습니다.
 
이 신발은 반으로 확 접을 수 있는 폴딩 슈즈입니다.
이렇게 접을 수 있다는 것은 휴대가 간편하다는 것인데 여행이나 등산, 트래킹을 하다 보면 진흙이나 물에 빠질 수 있습니다. 방수 처리가 된 등산화라면 그런것 무시하지만 방수처리가 된 신발이라고 해도  발목까지 차는 물이나 진흙이면 신발을 벗어야 합니다. 그럴때 이 등산가방에 매달려 있는 폴딩 슈즈를 꺼내서 신으면 됩니다

한마디로 스패어 신발이죠

 

이 신발은 아주 실용적인 신발인데 그렇다고 동네 뒷산 올라가는데 이 신발 데롱데롱 달고 다니는 것도 좀 이상하죠. 장거리 여행이나 긴 트래킹을 하는 분들에게 좋은 제품입니다

가격도 저렴해서 65달러인데 색상은 레드,오렌지와 검정색이 있습니다. 오렌지는 50달러로 세일중이네요


출처 
http://shop.timberland.com/product/index.jsp?productId=11624708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en-routine.tistory.com BlogIcon jerryK 2011.12.10 0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에 와서 점점 후까시(?)가 커지는 것 같아요.
    어쩌다 산에 갈라치면 그 사람들 그러고 다니는 거 꼴 보기 싫어
    발길을 뚝 끊습니다.

    편한 바지, 헐렁한 티셔츠, 운동화 신고 가는데
    도대체 산에 가서 뭘 보여 주고 싶은 걸까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