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국분들에게는 슈퍼볼이 큰 인기가 없습니다. 다만 한국계 미국인인 '하인즈 워드'가 슈퍼볼에서 MVP를 탄후 그 결과물만 탐닉했죠. 올해도 슈퍼볼이 개최되었고 아쉽게도 하인즈 워드가 있는 팀이 준우승을 했습니다.

그런데 이 슈퍼볼 결승보다 더 재미있는 대결이 있습니다. 그 대결이란 바로 광고전쟁이죠.
1초당 1억원이상의 광고료를 내면서 수많은 업체들이 엄청난 광고들을 만들어 내는데 한땀한땀 광고장인들의 숨결이 느껴집니다.   

올해는 어떤 광고가 우승했을까요?   그 우승자는 유튜브에서 1300만이라는 엄천난 조회수를 기록한 폭스바겐의 리틀 다스베이더편이였습니다



이 광고는 폭스바겐의 '뉴파사트'광고입니다. 정말 재미있지 않나요? 거기에 감동까지 살짝 있습니다.
아이의 마음을 읽는 아빠의 깜찍함과 기적이 이루어진 아이가 놀란 표정을 하는 모습이 미소를 짓게 만드네요.  

이 광고는 올해 미국 슈퍼볼 광고에서 가장 인기가 많았습니다.
그런데 이 광고의 뒷이야기가 더 감동적이네요


다스베이더 코스튬을 한 아이는 맥스 페이지(Max Page)라는 6살짜리 꼬마아이입니다
이 아이는  더 영 앤 더 레스틀러스  미국 장수프로그램에서도 출연중에 있습니다

이 맥스페이지라는 꼬마는 팔로증후군(Tetralogy of Fallot-TOF)
이라는 복합 심장기형이 있습니다. 몸에는 심장 박동 조절 장치를 달고 있는데 활동할 때 조심조심해야 합니다.


지금 LA에 있는 소아병동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이 꼬마가 연기한 리틀 다스베이더가 올해 최고 인기의 슈퍼볼 광고가 되었습니다. 폭스바겐은  인기와 ,감동, 재미의 3마리 토끼를 다 잡았네요

맥스 페이지의 부모들은 병으로 고생하는 아이를 둔 부모님과 아이에게 용기를 주고 싶어서 출연을 결정했다고 합니다.
자식이 아프면 부모님들은 피눈물이 나죠.  힘들지만 열연한  맥스 페이지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부디 건강하게 잘라길~~~


썬도그
하단 박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lienboy32.tistory.com BlogIcon 외계소년32 2011.02.09 1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이거 봤는데 정말 재밌더군요. 부모님이 너무 센스 있었어요. 아이가 건강하게 자랐으면 좋겠내요. 스타워즈는 언제나 멋진 세계죠. 썬도그님도 포스 위드유~

  2. Favicon of http://blog.naver.com/acid12 BlogIcon 알흠다울청년™ 2011.02.10 22: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뒷이야기가 있었군요.
    저도 이 CF 재미있게 봤습니다.
    마지막 아빠의 표정과 아가가 놀라는 모습이 인상적인 걸작이더군요.
    CF는 역시 가족의 이야기가 늘 가슴에 남는 좋은 광고이며 기업에 긍정적 이미지를 부여하는 것 같아요.
    그런데 우리나라는 그저 스타만 앞세워 해결하려 하는 통에 CF만 나오면 채널을 돌리게 됩니다.
    언제 발전하련지..( ;ㅡ;)